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소면'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점심을 완전 잘먹었어요. 집에 와서 시연인 놀고, 와이프와 전 낮잠을 잤죠. 어찌나 달콤하던지.^-^;

자고 일어나니 5시, 배는 안 고프고 뭐는 먹어야 겠고..

부엌을 뒤져보니, 어제 먹고 남은 된장찌게가 눈에 띄였어요. 다시 데파 먹기엔 양이 적고..뭐하지?

아하!!!된장국수!!

주재료-먹다남은 된장찌게, 소면

부재료-혹시 된장찌게에 내용물이 적으면 첨가하시면 됩니다.

우선 먹다 남은 된장찌게 입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국수를 말아먹어야 하기에 게는 제가 우선 먹었습니다. ㅋㅋㅋ

게를 먹어버리니 양이 확! 줄어드네요.

해서 냉장고 뒤져 넣을 만한 것을 꺼내봤어요.

양파와 감자, 파를 꺼내 손질하구요.

멸치 넣고 끓인 육수에 멸치 꺼내고 소면 투하!!!

면을 쫄깃하게 하는 팁! 접때 말씀드린 것 처럼 부글부글! 끓을 때 찬 물을 한 컵씩 넣어주세요. 전 두번 정도 넣습니다.

끓을 동안 두부 정리, 이쁘죠?^-^

면 다 익었으면 꺼냅니다. 바로 흐르는 찬물에 헹구세요. 신속하게! 그리고 보시는 바와 같이 물기가 빠지게 받쳐 둡니다. 

면 건져낸 물에 남은 된장 찌게 다 붓구요. 물의 양이 많아졌기에 된장을 좀 더 풀었습니다.

준비한 재료들 모두 넣구요. 마지막으로 두부 투하!

짜잔!!! 완성입니다. 약간 사진은 된장라면 처럼 나왔는데요. 된장국수입니다. 사실 간단히 말하면 소면을 된장에 말은 것 뿐입니다. 근데 그 맛은...히햐..개운하고 얼큰한게 환상적이었어요.^-^. 딸래미는 또 두그릇! 6살 아이가 두 그릇 먹을 정도면 잘한것 아닌가요?

이번 주말은 이렇게 보내게 되는 군요. 내일은 또 어떤 놀이를 하고 놀런지. 내일이 기대됩니다. 맛있는 것 많이 많이 만들어 드세요~

^-^. 아니군요. 사 드셔도 될 것 같습니다. 주부님들의 해방(?)을 위해서 말이죠. 저도 요즘은 사실 와이프가 '여보 사먹자.'라는 말이 어찌나 반갑던지..^-^;; 암튼 모두들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기분 좋은 아침이었습니다. 와이프가 출근하며 "여보, 오늘 저녁은 비빔국수 먹고싶어."라고 말하고 간 겁니다. 야호!!! 메뉴 걱정의 고통은 줄었습니다. 신나게 준비했습니다.

주메뉴 - 소면(저희집에는 메밀소면이 있었는데 이걸로 했습니다.), 

양념장 - 고추장 두숟가락, 참기름 반 숟가락, 깨 한 숟가락, 요쿠르트 반명, 식초 두숟가락, 설탕 두숟가락, 올리고당 한 숟가락, 빠은 마늘 한 숟가락, 그 외 육수용 멸치와 다시마.

1. 양념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고 있습니다. 특히!! 기본 주 양념맛의 중요함! 고추장이 맛있으면 특별한 기술이 필요없을 듯 합니다. 저희 집 고추장은 매운 맛이 강하고 좀 텁텁한 맛이 있습니다.(이해되신다면 당신의 프로 요리사입니다.^-^;;) 우선 고추장 두 숟가락을 담습니다.

2. 설탕을 뿌립니다. 고추장과 비슷한 양을 넣었습니다.

3. 물엿인가? 올리고당인가?를 뿌렸습니다.

4. 잘 안보이시죠? 식초와 참기름을 둘렀습니다. 후에 마늘도 넣었구요.

5. 여기서 잠깐!! 요쿠르트를 넣으면 감칠맛 있다는 제보에 따라 한번 넣어봤습니다.

6. 깨를 넣고 비볐죠. 막 비볐습니다.

7. 중간 중간 맛을 보며 말이죠. 생각보다 텁텁한 맛이 오래가서 식초를 좀 더 넣었습니다.



8. 대충 맛이 비슷하게 나더군요.

9. 이젠 국수 삶기 시작! 전 먼저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끊였습니다. 육수에다가 면을 넣었습니다. 이 상태에서 그냥 육수에 면을 담아내면 잔치국수가 되는 겁니다.^-^

10. 여기서 잠깐!!! 고수님들의 조언에 따라 물이 팔팔!!끓을 때, 찬물을 한 컵씩 총 두번 넣었습니다. 이러한 행위를 해야 면이 더욱 쫄깃해 진다고 하더군요. 그 내용은 물이 팔팔 끓을 때 찬물을 부으면 물이 팍! 죽죠. 다시 팔팔 끓고, 다시 찬물 붓고, 다시 끓고, 이 때쯤 면 다 익었는지 직접 맛봤구요. 쫀든쫀득 맛있길래 건져냈죠. 찬물에 바로 헹궈 주시구요. 여기서 잠깐!! 꼭 찬물에 헹구셔야 합니다. 그래야 면발 쫀득쫀득^^

11. 물이 빠지게 큰 접시위에 올려두었습니다. 생각보다 흐르는 물이 많더라구요. 물이 많이 생기면 양념장과 고루 섞이기 힘들기 때문에 물기 제거에 신경 많이 썼습니다.

12. 짜짠!!!! 완성!!! 근데 좀 허접해보이죠? 왜그런지 보니 채소와 계란 등을 아무것도 준비 못했어요. 아니 생각 자체를 못했어요.ㅠㅠ..비주얼이 좀 떨어지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집사람도 맛있다며 칭찬했어요. 많이 먹지는 않아도 이렇게 칭찬해주는 와이프 때문에 행복합니다.

생각보다 요리 시간이 짧았어요. 맛은 얼쭈 비슷했구요. 면 위에 신김치와 갖은 채소, 계란 등을 올리면 더욱 풍성한 식사가 될 것 같았어요. 자! 초보아빠님들!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록하는 사람 2014.03.24 16: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기에 상추 찢어서 올리면.... 맛있겠네요.

  2. 마산 김용만 2014.03.24 16: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캬하!!! 그 생각을 못했네요!!조언 감사합니다^^

  3. 이직수 2014.03.24 21: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금있음 .요리대회 나가겠다.친구

  4. *저녁노을* 2014.03.24 2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맛있어 보이네요.
    노을인 설탕을 넣지않고...
    매실엑기스를 넣는답니다.

    남편이 해주면..더 맛날 것 같다는...ㅎㅎㅎ

  5. 김용만 2014.03.25 15: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ㅇㅇㅇ매실액기스 좋군요~!^-^. 노을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