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당근' 태그의 글 목록
728x90

ㅎㅎ.


간만에 요리했습니다.


사실 아내와 함께 집에 있으니 제가 요리를 할 찬스가 없더군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번주에 옆지기가 출근을 하며 다시 칼을! 잡게 되었습니다.


비도 계속 오고, 가족들의 건강을 위한 특별메뉴!!


양념닭갈비입니다.


주재료 - (한살림)양념닭갈비, 양배추, 오이, 당근, 파, 양파, 깻잎 등 채소


▲ 요리의 하이라이트는 반찬이 되었을 때 밥이 딱! 되는 것입니다. 우선 쌀을 씻어 밥을 합니다.

▲ 주 재료들입니다. 오호~ 닭갈비에 양념이 되어 있는듯, 그럼 요리가 더 쉽겠죠?^^

▲ 얼마전 딸아이 유치원 사진을 보니 요리활동을 하더군요. 해서 오늘 일부러 부탁했습니다. "시연아 아빠 좀 도와줄래?" "네 아빠", 오이, 양배추, 김치 등을 썰었죠. 어찌나 야무지던지요.^^

▲ 요 조그만 손으로 열심히 썰더군요.^^

▲ 채소들이 준비되었습니다.

▲ 왠지 좀 싱거울 듯 하여 신김치도 준비했습니다. 양파도 많이 준비했습니다.

▲ 우선 닭과 김치를 먼저 볶습니다.

▲ 고기와 김치가 어느 정도 익었을 때 채소를 투하합니다.

▲ 마지막으로 양파 투하!!

▲ 왠지 깻잎을 넣으면 상큼하이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

▲ 그냥 넣었습니다.^^

▲ 짜자잔! 완성입니다.


새 쟁반입니다. 이사오면서 아내가 구입한 것입니다. 다른 물건은 새로 샀을 때 맘이 편치 않더니 그릇셋트는 맘에 들더군요.^^;; 어느새 주부(?)


신기하게도 요리가 딱 다 되니 아내가 집에 왔습니다.


요리를 본 아내의 말. 


"여보, 여기에 생강가루 넣었어?"


"아니, 넣을려다가 안 넣었어."


"깻잎 넣을 생각은 어떻게 했어?"


"그냥 쌈 싸먹는게 귀찮아서."


"오..맛이 훌륭한데? 당신 인터넷 찾아보고 요리 한거야?"


"아니? 감으로 했는데?"


"우와! 맛있다. 여보 고마워~"


간만에 아내로부터 칭찬도 들었습니다.^^


정말 별 요리 아닙니다. 아내가 늦게 오는 날 남편이 가족을 위해 이런 요리를 준비하는 것도 가정의 소소한 행복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튼 오늘 요리도 성공입니다.^^


<글이 공감되신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주말에 먹었던 오리가 남았습니다. 놔 두면 또 버릴까봐 오리를 이용한, 게다가 딸 아이에게 채소를 같이 먹일 방법을 궁리했습니다. "오리랑 채소를 같이 볶자!"는 생각이 들었고 당장 실천에 옮겼습니다. 우선 집에 있는 재료들을 꺼내 봤습니다.


주재료 - 오리훈제 남은 것, 신김치, 파프리카, 당근, 오이, 호박, 양파


이 정도 있더군요. 솔직히 전 아직 음식의 상극이나 이런 것을 잘 모릅니다. 나름 생각해서 이 요리에 어울릴지 안 어울릴지를 판단해서 선택을 합니다. 이 외에도 감자와 고구마가 있었지만 왠지...왠지 이것들은 함께 넣으면 안 어울릴 듯 하여 배제했습니다. 아래 재료들을 꺼내두고 요리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처음 생각은 간장양념에 오리를 재어서 할려 했습니다. 하지만 살짝 귀찮더군요. 해서 그냥 해보자.는 생각이 들어 저질러 봤습니다.


▲ 재료들입니다. 신김치, 오리, 양파, 파프리카, 오이, 호박, 당근이 보입니다.

▲ 재료를 손질했습니다. 나름 이쁘게 잘랐습니다. 당근의 크기가 좀 마음에 안 들었습니다.

▲ 김치 먼저 볶습니다. 기름은 어제 오리를 구운 후라 오리 기름이 있더군요. 뭐. 그 위에 바로 투하!

▲ 그냥...혼자 생각상. 잘 안 익는 것을 먼저 넣어야 할 것 같아서..호박과 당근을 다음으로 투하!

▲ 반쯤 익었을 때쯤 나머지 재료 투하!!!

▲ 깨를 뿌려 마무리!!! 먹음직 스럽죠?^-^


생각보다 간단했습니다. 막판에 먹어보니 채소는 아무 맛이 안 나길래 설탕을 좀 뿌려서 볶았습니다. 이번 요리엔 김치를 씻지 않았습니다. 딸래미도 "아빠, 나 이제 김치 안 씻어도 먹을수 있어요!"라고 강하게 어필하길래 그냥 볶았습니다. 생각보다 벌겋게 안 나오고 먼저 넣은 호박과 당근, 오리에는 간이 되더군요. 마지막에 넣은 재료가 맛이 좀 싱겁게 느껴져 설탕을 좀 뿌렸습니다. 


이 요리로 저녁 한끼 뚝딱! 했습니다. 사실 뭐, 특별한 요리 하기도 버겁고, 신이 나진 않습니다. 허나 산사람은 살아야 하기에...또 한끼 해 먹었습니다. 간단하면서도 나름 영양식이라고 생각합니다. 딸아이가 오리고기를 참 좋아하거든요. 


외식하기도 그렇고...집에서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는 오리김치볶음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일요일이었습니다. 와이프는 집에서 좀 쉬라하고 전 딸아이를 데리고 봉암갯벌에 나무가 잘 자라나 가 보았습니다. 나온 김에 제가 필요한 것도 있고 해서 창원 홈플러스에 들렀습니다. 딸아이는 '겨울왕국' 스티커를 갖고 싶다 했고 전 라이딩 용품인 버프가 필요했습니다.

홈플러스에 도착했고, 와이프에게 톡을 보냈죠.

"여보, 홈플러스에 도착했어. 월남쌈 먹고 싶은데, 뭐 사가야 해?"

와이프는 친절히 준비물들을 알려줬습니다.


주재료 - 월남쌈, 칠리소스, 오리훈제, 파인애플, 오이2개, 당근 2개, 파프리카, 크래미


시키는 데로 샀습니다. 그리곤 집에 왔죠. 간만에 주말에 와이프가 해주는 밥을 얻어 먹었어요. 


이야..와이프 요리하는 동안 딸아이랑 노는데...천국이 따로 없는..ㅠㅠ..


너무 편하더군요. 시간이 지나고 그토록 기다리던 말이 들렸습니다.


"여보, 밥 먹으러 와요~."


정말 천상의 외침..ㅠㅠ.


얼릉 달려갔죠.

▲ 오리 훈제 구이 입니다. 한 마리를 샀는데 반 마리 정도만 요리했습니다.

▲ 쌈싸먹을 재료들. 파인애플을 사오라 했는데 제가 후루츠(?)를 사 버렸어요.ㅜㅠ..많이 미안했다는..

▲ 세팅 완료!!!

▲ 집에 월남쌈 소스가 있었습니다. 근데 와이프가 스위트 칠리 소스를 사오라 했는데 같이 꺼내주더군요. 전 개인적으로 칠리소스가 더 맛있었습니다.

▲ 월남쌈을 따뜻한 물에 살짝 적셔서 쌈을 싸는 모습입니다. 소스 찍은 오리깔고 그 위에 갖은 재료를 모두 올렸죠!

▲ 쌌습니다. 원래는 손으로 먹었지만 비쥬얼 상 젓가락으로 집었네요. 한입에 가득! 쫀득쫀득! 새콤달콤! 정말 환상의 맛이었습니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마음이 좋치 않습니다. 물론 저희 가족도 마찬가지구요. 주말이 되었지만 놀러갈 생각이 아니라 어떻게 보낼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었죠. 우리 6살 난 딸래미는 같이 놀자고 난리 였구요..참..힘듭니다.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는...살아남은 자의 고통이...


한끼지만 먹어야 하니까요.. 주말 저녁 월남쌈을 해 먹었습니다. 저녁을 먹는 동안은 시름을 잊을 수 있었습니다. 와이프 어깨 너머로 요리하는 법을 유심히 봐 두었습니다. 다음엔 제가 또 다른! 퓨전 월남쌈을 준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입맛은 없고...새로운 맛을 원할때, 월남쌈을 강추합니다. 먹고 힘을 내서! 새로운 사회를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할 때입니다. 


살아 있는 이유는...아직 할 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힘을 내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주말이 되었습니다. 와이프는 피곤해하며 낮잠을 자고 딸아이와 둘이 놀게 되었죠. 점심 시간이 되었고 밥을 먹어야 했습니다. 허나 먹을만한 것이 없었죠.

"시연아 오늘은 아빠가 버터 볶음밥 해줄까?"

"네네!! 좋아요!!^^"

큰 소리를 치며 방방 뛰는 시연이. 흐뭇했습니다.

볶음밥은 해봤기에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시연이도 감기 초기라 밥을 잘 못먹기에 몸에 좋을 만한 것은 다 넣기로 했죠.ㅎ

주재료- 버터, 노란 파프리카, 당근, 양파, 토마토

버터를 조금 퍼서 달궈진 프라이팬에 두릅니다.

그 위에 당근, 양파, 파프리카를 넣고 익혔죠.

반쯤 익으면 덜어내구요.

밥을 볶습니다.

밥을 볶는 중간 주재료들을 다시 투입하여 같이 볶습니다.

조금 볶은 후 이쁘게 담아내고 그 위에 토마토를 잘게 잘라 올렸죠.

짜잔!!! 완성!!

토마토는 익혀서도 먹길래 그냥 올려봤습니다. 그런데 이야...새콤달콤하여 맛있더라구요.

오늘 점심은 이것으로 해결했습니다.

어때요? 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반찬들 사이에 있는 토마토 볶음밥의 위용!!

정말 맛있었습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버터를 소량만 투하하셔야 합니다. 자칫 많이 넣으시면 너무 느끼~~~해 질수 있습니다.

손도 조금 가고 맛도 좋은 토마토 볶음밥을 강추합니다!!!^--^

주말엔 가족과 함께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상큼 새콤 달콤한 샐러드. 저도 참 좋아합니다. 요즘 입 맛이 없는 것 같아 준비해봤습니다.

주재료 - 뭐 집에 있는 것, 날로 먹을 수 있는 것 아무꺼나요. 저 같은 경우 양상추, 배추, 귤, 애기토마토, 사과, 봄채소는 샀습니다. 당근, 파프리카 를 준비했네요.

뭐 초 간단합니다. 모든 재료 흐르는 물에 씻고 여기서 잠깐!!! 찬물에 씻어야 합니다. 뜨거운 물에 씻으니 풀이 죽더라구요. 찬물에 씻으니 탱탱한 맛이 살아있습니다.ㅎ. 

사과 깎구요. 먹기 좋은 크기로 자릅니다. 방울 토마토 꼬리 떼구요. 귤까구요. 파프리카 썰구요. 당근 씁니다. 양상추와 배추는 손으로 대충 자릅니다. 보기좋게 담고 드레싱 뿌려주면~~~ 끝!!!

참 쉽죠.^-^. 마트에서 파는 블루베리 드레싱을 뿌렸는데 너무 다네요. 쩝. 차라리 간단하게 마요네즈와 케찹을 1:1 비율로 섞은 분홍색 드레싱이 더 낫습니다. 달콤 새콤하잖아요.

아무튼 오늘의 요리!! 샐러드 완성했구요. 양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남은 것은 밀폐된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해 주시면 다음 날 저녁까진 끄떡없는 것 같습니다. 

마침 국도 없어서 집에 있는 감자를 이용하여 감자국에 도전해 봤습니다.

주재료 - 감자 두개, 양파, 애호박, 버섯, 찌은 마늘, 소금, 국간장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육수부터 끓입니다. 끓는 사이 재료들을 손질합니다.

특별한 것 없습니다. 감자 깎구요. 얇게 씁니다. 양파 씻구요. 대충 썹니다. 애호박 대충 썰구요. 버섯도 대충 썰면 됩니다.

물이 팔팔 끓으면 멸치와 다시마는 건져내시고, 감자 부터 넣으시구요. 애호박, 버섯, 마늘 등 재료들을 모두 넣습니다. 팔팔 끓입니다. 여기서 잠깐!! 감자국도 팔팔 끓으면 이상한 건데기가 물에 둥둥 떠오릅니다. 이것 모두 건져 내세요. 

다 건지시고 나셔서 소금 한숟가락, 국간장 두숟가락 정도 넣으시구요. 간을 봅니다. 화끈한 맛의 변화는 소금, 디테일한 맛의 변하는 간장입니다. 간장 너무 많이 넣으면 좀 깊고 비린 맛이 나니 조심하세요.

간 맞추고 다 끓이면 완성입니다.

오늘 저녁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딸아이가 감자국을 참 잘 먹더군요. 뿌듯합니다. 

도전해 봅시다. 아빠들이여!!!^--^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계속 채소만 먹었습니다. 해서 금요일 저녁은 고기를 먹기로 했죠. 6살 딸아이가 있기 때문에 매운 음식은 한계가 있습니다. 재료부터 소개합니다.

주재료-대패삼겹살, 파, 양파, 당근, 새송이버섯

양념 - 맛간장 두숟가락, 후추조금, 설탕반숟가락, 매실원액 한 숟가락, 소주한잔, 생강, 마늘

부재료 - 상추, 고추, 쌈장

뭐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집에 있는 것 그대로 사용했구요. 모든 재료는 대체 가능합니다. 입맛에 따라 더하고 빼는 것은 자유 같습니다. 단! 너무 달게나 너무 짜게만 안하면 될 것 같습니다. 

양념은 완벽하지 않아도 됩니다. 나중에 볶을때 맛좀 보고 덜하면 더 첨가하면 되니까요. 허나 너무 달거나 짜버리면 손을 쓸 수가 없으니 처음부터 완벽한 맛을 기대하지 마시고 우선 조금씩만 넣으세요.~^-^


1. 우선 대패삼겹살을 먼저 붓습니다. 얼어있기 때문에 미리 좀 부어둡니다.



2. 양념 재료들입니다. 오른쪽 앞에 있는 것이 마늘 빻아서 얼려둔 거구요. 마늘 뒤에 있는 물통에 들은 것이 매실원액입니다.



3. 양파를 보기와 같이 자르세요. 크기도 마음대로 하셔도 됩니다. 단 양념이 베어야 하니 너무 크면 익는데도 시간이 걸리고 양념도 잘 안베이기에 적당한 크기가 좋을 듯 합니다.



4. 당근을 씁니다.



5. 대파도 씁니다.



6. 딸아이가 버섯을 좋아하기에 새송이버섯을 넣었습니다. 근데 짜른 것 보다 익히니 크기가 좀 작아지더군요.



7. 생강가루를 넣습니다. 안넣으셔도 됩니다. 있길래 넣어봤습니다.



8. 이제 모든 재료를 고기에 다 붓습니다.



10. 이제 막 비비세요~~!! 쪼물락 쪼물락!! 잠깐!!! 가능하면 위생장갑을 쓰시는 것을 강추합니다. 손에 돼지기름 남고 손톱 밑에 끼고 으....비눗물에도 잘 안씻겨요. 느낌 쩜!!



11. 손으로 비볐던 것을 잠시 숙성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전 30분 정도 그 상태로 놔두었다가 후라이팬에 볶았습니다. 잠깐!!! 기름 두르지 않으셔도 됩니다. 볶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물이 생기더군요.



12. 다 굽고 중간중간 간 보고 완성!!! 위에 깨를 살짝 뿌려봤습니다.



13. 고기는 쌈싸먹어야 제맛!!! 오이 고추와 상추를 준비했습니다.



14. 사실 조금 짜웠습니다. 해서 쌈장 없이 밥과 함께 상추쌈 싸먹으니 간이 맛더군요. 오늘 저녁도 성공입니다.!!!^---^


아이와 와이프가 잘 먹어서 너무 기분 좋았습니다. 대패삼겹살 한 봉다리를 샀는데 다 먹었어요. 약간 남은 것은 내일 아침 밥과 함께 볶아 먹으려구요. 생각보다 간단했어요. 맛도 생각보다 잘 났구요. 주말에 아빠가 엄마몰래 아이랑 장보고 요리를 해서 엄마를 놀래키는 것도 상당히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엄마는 맛만 보는 것이 아니라 남편의 사랑까지 보는 것 같아요. 제가 하면 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 이 땅의 초보아빠들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