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녹차'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이번 추석엔 가족여행을 갔습니다. 첫 날 이야기는 어제 소개했습니다.

저는 충분히 잘 잤고 다음 날 일찍 일어났습니다. 

일어나자마자 창문을 열었습니다. 그랬더니...

우와....

이렇게 청명한 하늘이라니...


파란색과 초록색은 정말 너무 어울리는, 이쁜 색깔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지리산은 위대했습니다. 


동생네가 아침을 준비하는 동안 저는 아이들과 어머님을 모시고 아침 산책을 갔습니다. 켄싱턴리조트 바로 옆에 쌍계사가 있어서 쌍계사로 가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가는 길에 꽃무릇 군락이 있어 사진 한 컷 찍었습니다. 손주들 사이에서 행복해 하시는 어머님 모습에 절로 미소가 났습니다.

수다떨며 쌍계사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헉!!! 입장료가 있었습니다. 별 생각없이 나온 산책이라 지갑을 가져 오지 않았습니다.ㅠㅠ. 해서 아쉽지만 쌍계사 방문은 다음으로 미뤄야 했습니다.

오가다 이쁜 꽃들이 많아 사진을 찍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냥 방에 들어가기 아쉬워서 리조트 바로 밑에 있던 하동야생차 박물관으로 갔습니다.

규모가 상당했습니다.

어머님은 먼저 들어가시고 아이들과 함께 차 박물관을 구경했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인지, 우리 밖에 없었습니다. 편하게, 여유롭게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녔습니다.^^

예전에는 녹차하면 보성을 떠올렸는데 하동 녹차도 유래가 깊더군요.

하동 야생차 박물관 바로 옆에 차 체험관도 있었습니다. 들어가 보지는 못했습니다.

박물관 앞에도 재밌는 조형물들이 많았습니다. 아이들은 잔디밭, 그 자체를 좋아했습니다. 잡으로 가고 뛰어놀고, 신나게 노는 모습만 봐도 흐뭇했습니다. 

그런데 공사중이었습니다. 

막구조텐트 설치 공사라는 안내판입니다. 2018년 11월 30일까지라고 하네요. 그 후에 다시 와봐야 겠습니다.^^

박물관 바로 앞에 계곡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어제 도착해서 내려갔던 바로 그 계곡입니다. 아이들과 다시 내려가서 한참을 또 놀았습니다.^^

계곡에서 찍은 박물관 전체 모습입니다. 음...차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들러보시면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입장은 무료였습니다. 


아침 산책 후 방으로 돌아가 밥을 먹었습니다. 오후 일정이 너무 기대되는 곳이라 모두들 들뜬 상태로 밥을 먹었습니다. 역시나 요리실력이 좋은 동생의 수고로 맛있게 아침밥을 먹었습니다. 밥을 먹자 마자 우리는 다음 목적지로 향했습니다.^^


<3편에 계속>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5월 초, 가족들과 전남 보성에 다녀왔습니다. 우연히 놀러갔는데 마침 보성다향축제기간이더군요.


숙소랑 가까워 부담없이 다녀왔습니다.

예전에도 이곳에 왔었습니다. 5~6년 전에 왔던 것 같습니다. 

입구에 있는 아트트릭이 웅장하더군요. 멀리서 보니 더 굉장했습니다.

때마침 축제 기간이라 다양한 부스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가격은 좀 비싼 듯 느껴졌지만 다양한 물품들은 구경할 만 했습니다.

전에 왔을 때는 입장권이 없었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있더군요. 성인 2명 8,000원 이었습니다.

대한다원은 유명한 곳이죠. '여름향기, 선물' 등 드라마, 영화 촬영도 많이 했었던 곳이죠. 


올라가는 길에 삼나무숲은 정말 울창하고 장관입니다.


차밭 올라가기 전에 1957이라는 카페가 있습니다. 이곳에 들러 차한잔과 녹차 아이스크림을 먹었습니다.


집에서 먹던 차와는 맛이 다르더군요. 깔끔하고 맛이 깊더군요.


"이야 정말 향긋하다." 


옆 테이블에 계시던 분께서 웃으시며 말씀하시더군요.


"기분때문입니다.^^"


생각해보니, 기분때문인 것 같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차맛은 특별했던 것 같습니다. 차와 아이스크림을 먹고 조금만 더 걸으니


드디어 차밭에 도착했습니다.

너무나도 이쁜, 푸른 색이었습니다. 이 색을 어떻게 표현해야 정확할지, 떠오르는 단어가 없더군요. 바라만 봐도 상쾌한 푸른색이었습니다.


나름 놀라웠던 점은, 중국인들이 상당히 많았다는 겁니다. 어렵지 않게 중국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분수광장도 조성이 되어 있었는데 앉아서 쉬기에 시원하고 좋더군요.


축제 기간이라 그런지 사람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사람에 치이는 것이 힘들어서 축제기간은 피해서 가는 편인데 이 때엔 날이 맞아서 사람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다른 축제와는 다르게 워낙 공간이 넓다보니 사람들에게 치일정도로 불편하지는 않았습니다.


녹색은 편안한 색입니다.


차밭은 30분 정도 거닐었을 뿐인데 기분이 좋아짐을 느꼈고, 아이들의 표정도 밝아짐을 느꼈습니다. 게다가 공기가 다르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이것도 기분 탓일 수도 있습니다.^^;;)


혼자 가도 좋은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가족이랑 함께 가서 더욱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축제 기간이 아닌 평소에 다시한번 더 가고 싶습니다.


도시의 회색에 지치신 여러분들께, 전남 보성의 녹차밭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리토비 2016.05.24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저도 블로그에 북유럽의 자연주의 디자인에 대해서 포스팅을 했는데
    여기 보성 녹차밭을 보니 여기서도 힐링이 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