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추석 가족여행 2편<쌍계사 입구와 하동 야생차 박물관에 가다.>

이번 추석엔 가족여행을 갔습니다. 첫 날 이야기는 어제 소개했습니다.

저는 충분히 잘 잤고 다음 날 일찍 일어났습니다. 

일어나자마자 창문을 열었습니다. 그랬더니...

우와....

이렇게 청명한 하늘이라니...


파란색과 초록색은 정말 너무 어울리는, 이쁜 색깔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지리산은 위대했습니다. 


동생네가 아침을 준비하는 동안 저는 아이들과 어머님을 모시고 아침 산책을 갔습니다. 켄싱턴리조트 바로 옆에 쌍계사가 있어서 쌍계사로 가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가는 길에 꽃무릇 군락이 있어 사진 한 컷 찍었습니다. 손주들 사이에서 행복해 하시는 어머님 모습에 절로 미소가 났습니다.

수다떨며 쌍계사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헉!!! 입장료가 있었습니다. 별 생각없이 나온 산책이라 지갑을 가져 오지 않았습니다.ㅠㅠ. 해서 아쉽지만 쌍계사 방문은 다음으로 미뤄야 했습니다.

오가다 이쁜 꽃들이 많아 사진을 찍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냥 방에 들어가기 아쉬워서 리조트 바로 밑에 있던 하동야생차 박물관으로 갔습니다.

규모가 상당했습니다.

어머님은 먼저 들어가시고 아이들과 함께 차 박물관을 구경했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인지, 우리 밖에 없었습니다. 편하게, 여유롭게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녔습니다.^^

예전에는 녹차하면 보성을 떠올렸는데 하동 녹차도 유래가 깊더군요.

하동 야생차 박물관 바로 옆에 차 체험관도 있었습니다. 들어가 보지는 못했습니다.

박물관 앞에도 재밌는 조형물들이 많았습니다. 아이들은 잔디밭, 그 자체를 좋아했습니다. 잡으로 가고 뛰어놀고, 신나게 노는 모습만 봐도 흐뭇했습니다. 

그런데 공사중이었습니다. 

막구조텐트 설치 공사라는 안내판입니다. 2018년 11월 30일까지라고 하네요. 그 후에 다시 와봐야 겠습니다.^^

박물관 바로 앞에 계곡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어제 도착해서 내려갔던 바로 그 계곡입니다. 아이들과 다시 내려가서 한참을 또 놀았습니다.^^

계곡에서 찍은 박물관 전체 모습입니다. 음...차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들러보시면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입장은 무료였습니다. 


아침 산책 후 방으로 돌아가 밥을 먹었습니다. 오후 일정이 너무 기대되는 곳이라 모두들 들뜬 상태로 밥을 먹었습니다. 역시나 요리실력이 좋은 동생의 수고로 맛있게 아침밥을 먹었습니다. 밥을 먹자 마자 우리는 다음 목적지로 향했습니다.^^


<3편에 계속>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