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달라진 월성초등학교 스쿨존, 타학교로 확산되어야.
728x90

2014년 9월 경에 월성초등학교를 다녀왔고 그 심각성에 대해 글을 적은 바가 있습니다. 아래 글을 참고하시죠.

2017년 3월 23일, 다시 방문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 정말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월성초등학교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를 위해 애쓰주신 월성초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 마산합포구청, 경남지방경찰청, 창원지역교육청, 경남도교육청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달라진 현황을 사진으로 비교해 보겠습니다.

2014년 9월 사진입니다. 아래 사진은 2017년 3월 사진입니다.

뭐가 달라졌는지 보이십니까? 바닥 표시가 강화되었고 인도가 생겼습니다. 다음 사진 보시죠.

제가 2014년 보고 주차장을 만든다고 하는 데 안전시설이 없어서 우려된다고 했던 곳입니다. 현재 이렇게 바꿨습니다.

공용주차장이 생겼습니다. 바닥에도 어린이 보호구역표식이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불법주차는 여전했습니다.

성지여고쪽에서 월성초등학교로 가는 다리에도 '어린이 통학로'라는 표시가 선명합니다.

왼편, 학교 방향으로는 진입금지, 즉 일방통행로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주 잘된 조치라고 생각합니다. 3년 전에는 저 좁은 길로 차들이 양방향으로 다녀 아이들이 더욱 위험했었습니다. 월성초등학교는 많은 분들의 관심으로 스쿨존 안전시설이 확실히 개선되었습니다.

학교 앞으로 차량이 들어갈 수 없기에 학교에서 거리가 떨어진 위쪽 교차로에서 부모님들이 아이들을 내려주셨습니다. 제가 보는 잠시에도 많은 차량에서 아이들이 내렸습니다. 다만 여기서 좀 위험해 보였습니다. 걸어오는 아이들에겐 분명히 친구가 탄 차가 위험합니다. 부모님들께선 이 곳말고 거리가 좀 멀더라도 더 안전한 곳에서 자녀분들을 내려주셨으면 합니다. 내 아이뿐 아니라 내 아이의 친구들도 소중합니다.

최소한 올라오는 차량들이 없기에 아이들은 인도가 없지만, 차도라도 안전하게 학교를 올 수 있었습니다. 이 쪽으로 내려오는 차는 거의 없었습니다.

학교 밑으로 내려가는 방향입니다. 일방통행 표시가 선명하고 인도가 생겨서 아래쪽에서 올라오는 아이들도 안전하게 등하교 할 수 있습니다.

경남지방경찰청에서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양옆을 살펴요. 노란 발자국' 픽토그램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제가 방문한 날, 경찰청과 창원교육지원청에서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하루만 하는 이런 행사를 전시성 행사라고 불편하게 보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이런 행사도 분명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기에 저는 이런 행사를 꾸준히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스쿨존 안전 캠페인은 해당학교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도 스쿨존 안전에 대해 환기를 시켜줄 수 있습니다.

창원교육지원청에서는 창원지역 아이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두팔 걷고 나섰습니다. 이른 아침 시간이었지만 안병학 창원교육지원청교육장, 심영돈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지원국장, 그 외 많은 분들이 나오셔서 캠페인을 하고 계셨습니다. 22일 아침에는 창원 대방중학교 앞에서 뵈었던 분들이었습니다. 알고보니 창원교육지원청에서 자체적으로 3월달 집중적으로 스쿨존 안전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하시더군요.


창원교육지원청 관련 업무 장학사께서도 저에게 전화를 주셔서 '창원지역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를 위해 긴밀히 협조하자. 창원교육지원청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얼마나 든든하던지요. 


창원교육지원청의 이런 노력이 타지역 교육지원청까지 확산되기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3월 23일자 국제신문의 '무늬만 스쿨존, 양산, 교통사고 잇따라' 기사에 따르면 양산 지역에는 74곳의 스쿨존이 있는데 과속,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한 곳 뿐이고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7곳뿐이라고 합니다. 저도 아직 양산 지역 스쿨존을 방문한 적은 없으나 이 수치만 봐도 양산지역에서 아이들의 안전에 대해 지금까지 상당부분 신경쓰지 못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더 큰 사고가 나기 전에, 양산시와 경찰서에서의 조치가 필요합니다.


스쿨존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방법

사실 교육청은 행정력이 없습니다. 스쿨존 내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경우 경찰청에서 법적 검토를 거쳐 시설물 설치에 대한 요구를 해당 지자체에 하게 됩니다. 해당 지자체에서는 예산을 집행하여 관련 시설물이 설치될 수 있도록 집행하는 역할을 합니다.


해서 안전이 위협당하는 학교의 경우 경찰청이나 해당 지자체로 요구를 하시는 게 맞습니다. 해당 학교에서는 지역 교육청에 관련 민원을 제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교육청은 집행할 수가 없으나 관련 관공서에 협조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개인보다는 기관과 기관이 소통하는 것이 더 나을 것입니다. 지역 교육청에서도 해결이 힘들 경우 도교육청으로 협조요청을 하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도교육청에서는 해당 학교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관련 기관들과 협조하여 노력하게 됩니다. 


적어도 해당 지역의 관공서들이 아이들의 안전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환영할 일입니다.

관공서에서만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일반 어른들, 운전자 분들도 스쿨존 내 서행과 아이들 등하교 시간만큼이라도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 안하기 등 협조도 필요합니다.

사고는 언제든 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자 2017.03.24 09: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 대단하고 멋있으세요 쌤

  2. 심영돈 2017.03.25 07: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김용만 선생님의 헌신적 봉사로 창원지역 학생들의 통학로가 날로 안전해져 가고 있습니다. 창원교육지원청의 학생안전부서도 큰 도움을 받고 있고요. 선생님이 '매의 눈'으로 발견하고 분석하면 우리 청은 앞으로 계속, 곧장 현장으로 달려가 그 학교의 교장선생님과 해결 방법을 협의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