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수정농원)에 다녀오다.
728x90

올 여름도 유난히 덥습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저희 집의 에어컨이 고장이 나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지내고 있었습니다.


다행히 집에 선풍기가 여러대라 아이들에게 한개 틀어주고 저 쪽으로도 틀어서 독서를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7월 31일이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찝찝함은 더해갔습니다.


갑자기 아내가 외치더군요.


"여보! 캠핑가자!"


"응?? 이 더운데?"


"집에 있으면 더 덥고 아이들 TV만 보고 안되겠다. 함 가보자."


사실 저번에도 갑자기 캠핑가자고 해서 의령 벽계야영장으로 떠났다가 다시 돌아왔던 이력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이 캠핑을 간 지도 참 오래된 일이었습니다.


"그....그래? 조...좋아. 그럼, 근처 수정에 있는,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에 가볼래?"


"좋아?"


"응 도시근처에 있지만 산속이더라고, 내가 자리있는지 확인해 볼께."


확인결과, 자리가 있다고 하더군요. 정말 1시간 30분 만에 다 챙기고 집을 나섰습니다.


저녁 쯤 도착해서 사장님께서 특별히 하사(?)해주신 장소에 텐트를 치고 짐을 풀었습니다.


그런데 이럴수가...


타프를 치는데 못이 땅에 박히질 않았습니다. 보니 땅속에 콘크리트가 있고 그 위에 파쇄석이 깔려 있었습니다.


'으.....'


진짜 환장하겠더군요. 우리는 장소를 옮기기로 했습니다. 길건너 A 구역으로 옮겼습니다.


다 옮기니 저녁 8시쯤 되었습니다. 몸은 피곤했지만 나름 엄청, 뿌듯했습니다.


정리를 하고 저녁을 먹었습니다.




캠핑의 장점이라함은 뭐, 아주 많겠지만 우선 가족이 좀 더 친밀해진다고 할까요?^^


딸래미는 벌써 옆집친구를 사겨서 잘 놀더군요. 


저녁 대충 먹고 다음날을 위해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다음날..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은 은근히 여름철 즐길꺼리가 많습니다. 그 중 하나가 지하수로 풀을 채운 인공풀장입니다.


물이 어찌나 차갑던지요. 정말 추웠습니다.


사장님 말씀으로는 성수기때에는 3일에 한번씩 물을 간다고 하네요. 때 마침 저희가 간 난 아침에 물을 갈고 있었습니다.

유아풀이 있고 어린이용 풀이 있습니다. 


유아풀의 경우 어른 무릎정도의 깊이였고 어린이용 풀은 어른 허리 정도 오는 깊이입니다. 사장님께서는 이 물은 마셔도 된다고 자신있게 말씀하시더군요. 왠지 믿음이 갔습니다. 


차가운 물에서 놀다보니 배가 금새 꺼졌습니다. 캠핑가면 먹고 나서 돌아서면 배가 고프지요. 점심도 맛나게 먹었습니다.


오후에 나와서 휴양림 구경을 했습니다.


아래 사진은 전체 안내도 입니다.


가운데 쯤의 본동이 인기자리같았습니다. 그런데 이 곳은 2박 이상인 분들 우선으로 제공되더군요. 그 외엔 솔밭도 그늘이 많아 인기자리로 판단되더군요. 하지만 사람들마다 선호하는 자리는 다르니 뭐라고 확답 드리긴 어렵습니다.


그리고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 카페가 있습니다.


<바로가기 :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 카페>


이곳에 가시면 보다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화장실입니다.

관리동입구입니다.

매점입니다. 숱과 주류, 음료, 과자등이 있습니다.

캠핑에 꼭 필요한 기본적인 물품들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단! 담배는 팔지 않으니 참고바랍니다.


샤워장입니다.

제 기억에는 호수가 3개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생각외로 붐비지는 않더군요. 화장실 앞쪽에 야외 호수가 있는데 그곳에서도 아이들을 씻길 수 있습니다. 물온도는 씻기에 적당했습니다.


단! 바닥이 미끄러우니 아이들 데리고 가실 땐 조심하셔야 합니다.

샤워장은 뭐 하루종일 운영합니다.


풀장 외에 아이들 놀이꺼리로 모래놀이터와 트램플린장이 있습니다. 


트램플린장은 나이별로 두개가 있습니다.

트램플린장 바로 옆에 배드민턴 장으로 보이는 장소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배드민턴을 치는 사람들을 봤습니다. 솔직히 허접해 보였습니다.

트램폴린장 아래동에 분리수거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총평을 하자면 저는 10점 만점에 8점 정도는 줄 수 있습니다. 


싸이트가 계단식으로 조성된 곳이 많아 소음이 적고, 싸이트의 공간도 상당히 넓었습니다. 밤 10시쯤 되니 음주로 시끄러운 곳은 거의 없었습니다. 왠지 캠핑문화가 정착된 곳 같았습니다. 아님 저희가 처음 간 곳이라 하필 그날만 조용했을 수도 있습니다.^^;;


물놀이 장이 있다는 것은 어떻든 아이들에게는 신나는 놀이터였습니다.


이 날 캠핑은 1박 2일이라 캠핑장 전체를 둘러보지는 못했습니다. 안내도를 보니 등산로도 있던데 다음에 다시 가면 등산로도 올라가 볼 생각입니다.


별 준비없이 갑자기 떠났던 가족 캠핑이었지만 돌아오는 길은 상당히 유쾌했습니다.


아내도, 아이들도 신나게 놀고,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힐링하고 돌아왔습니다.


이번을 시작으로 계속 캠핑을 가자고 아내는 말하더군요.


사실 저는 다음 날 일어나기가 힘들었습니다.


오랜만에 텐트와 타프를 치고 나니 온 몸의 근육이 땡기더군요.


하지만 아빠라는, 이유모를 뿌듯함이 느껴져 좋기도 했습니다.


이번 캠핑을 시작으로 가족캠핑을 자주 다녀볼까 합니다.


분명한 것은!


저희 집보다는 숲 속이 훨~~~신 시원했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창원 휴양림 오토캠핑장 카페에서 복사해 온, 이용안내와 요금을 소개하며 글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캠핑장 이용 안내]

 - 차량1대 4인 한가족(어른2.아이2)기준
 - 전기료 포함가격
 - 종량제 봉투(20ℓ) 1장 지급
 - 입장시간 : 오후 2시부터 / 방갈로 입장시간 : 오후 2시부터
 - 퇴장시간 : 오후 1시까지 / 방갈로 퇴장시간 : 오전 12시까지


[캠핑장 요금 안내]
 - 사이트 1박 3만5천원, 방갈로 1박 5만원

 - 성수기 1박 4만원, 방갈로 1박 6만원 [7월 1일~9월 30]

 - 연박 1만원 할인됩니다.

 - 기준인원 초과시 1인당 10,000원
 - 방문차량 1대 5,000원추가, 1인 5,000원추가(예약자.방문객동일)

 - 예약신청후 12시간이내에 입금하지 않으면 자동취소 됩니다.


전기 사용은 무난했지만 개인적으로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한번씩 가시는 캠핑이라면, 이 곳도 나쁘지 않을 것입니다.


마산에서 30분도 안 걸리는 곳이니, 도시에서 가까운 곳의 숲 속을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가보실 만한 곳입니다.


캠핑은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여유로와 지는 매력이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