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메르스 광풍, 수련회가 취소되었습니다.
728x90

6월 8일에서 10일까지 경남꿈키움학교는 남해로 수련원을 가기로 되어있었습니다. 하지만 메르스로 인해 수련활동이 취소가 되었습니다. 단순히 활동이 취소되고 정상수업을 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큰 문제는 급식소의 밥이었습니다.


원래 계획대로 하면 8일에서 10일까지 급식소에 밥이 준비가 안된 상태였습니다. 갑자기 취소가 되어 아이들에게 무엇을 먹일지가 가장 큰 고민꺼리였습니다. 


이 때 다행스러웠던 것은 학교에 텃밭이 있다는 것과 상추와 여러 작물들이 많이 자라 먹을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교사회의를 마치고 선생님들과 함께 상추를 따러 갔습니다.


마침 등교하던 우리학교 히어로 김X주 학생도 함께 상추를 뜯었습니다.

이른 시간 선생님들과 학생이 함께 상추를 뜯는 과정도 참 재미있었습니다. 이런 저런 대화를 하며 정겹게 상추를 땄습니다.


이 날 뜯은 상추로 점심과 저녁시간에 맛있게 음식을 해 먹었습니다. 물론 급식소에 마이더스의 손이라고 불리는 조리사님들이 계셔서 가능했던 일입니다.


메르스로 인해 걱정꺼리가 생겼었지만 훌륭히 이겨냈습니다. 노작반아이들이 정성껏 기른 채소가 이렇게 활용되니 감동적이었습니다.


교육은 교실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닙니다.


함께 고민하고 함께 노력하는 모습 속에 진정한 성장은 일어납니다.


생명을 아는 교육, 성장을 경험하는 교육, 이런 교육이 대안교육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학교에 더 많은 농사를 지어야 겠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요미 맘 2015.06.11 12: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귀요미 여기서 보니 더 사랑스럽네요.ㅋㅋㅋ

  2. nukeviet 2015.06.12 16: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우 유익한 물질. 나는 당신의 꼬마는 젊은 나이에서 토지의 사랑을 심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