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요리초보아빠의 요리도전기] 배추겉절이와 옥수수계란전!

갑자기 새콤 달콤한 싱싱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집에 노랗고 이쁜 작은 배추가 있길래 배추 겉절이에 도전했습니다. 그리고 딸아이를 위해 옥수수계란전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배추겉절이>

주재료 - 배추, 다래, 고추장, 식초, 설탕, 고추가루, 찐 마늘(찐게 아니라 잘게 부서졌다는 말)

우선 배추를 흐르는 찬물에 깨끗히 씻습니다. 겉에 있는 큰 배추잎은 따로 모았습니다. 밥 먹을때 쌈싸먹으려구요. ㅎ. 속에 있는 귀여운 배추만 모아서 겉절이를 했죠.

우선 양념장을 만듭니다. 중요하구요. 새콤 달콤한 맛을 내어야 합니다.고추장 한 숟가락을 넣습니다. 고추가루도 한 숟가락 넣구요. 찌은 마늘 반 숟가락과 식초 한 숟가락을 넣습니다. 반 숟가락 정도의 설탕도 넣어주시구요. 막 비빕니다!!!

중간 중간 맛을 보셔야 합니다. 새콤 달콤한 맛이 나야 되구요. 중간 중간 맛 보시면서 양념을 첨가 하시면 됩니다. 텁텁하면 식초를 더 넣으셔야 되구요. 너무 매우면 식초와 설탕을 넣으시면 됩니다. 너무 물같으면 고추장을 더 넣으시면 되구요. 이것 또한 고추장 맛이 아주 중요합니다.ㅎ

식당에서 먹은 맛을 상상하지 마세요. 그 곳은 또 특별한(?) 조미료가 들어가기에 만들어진 맛입니다. 그냥 우리 집의 맛, 적당히 타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충 새콤 달콤하면 됩니다. 양념장이 나름 완성되면?

배추와 다래를 넣고 막 비비세요!! 구석구석 골고루 베이게!!

끝!!!

비주얼 엄청나죠? 맛도 나름 새콤달콤 좋았습니다.^-^

다음으로 옥수수 계란전!

주재료 - 계란 3알, 콘옥수수(익은 옥수수면 됩니다.), 당근, 양파, 약간의 소금.

당근과 양파를 잘게 자릅니다. 가로세로 1Cm 정도로 막 다진다고 생각하세요. 이 순간이 상당히 짜증납니다. 막 옆으로 튀고! 손가락 다칠까봐 신경쓰이고, ㅋ 가족을 위해 봉사한다고 생각하세요.

다진 재료는 따로 모으시구요.

다음으로 계란 3알을 그릇에 깨서 넣으시고 막 푸세요!! 노른자와 흰자가 잘 섞이도록!

잘 섞인 계란에 옥수수와 손질된 당근, 양파를 넣으세요. 반 숟가락 정도의 소금도 넣어 주시고, 막 저으세요! 다 잘 섞이도록!

후라이팬에 기름을 적당량 두르고 미리 가열합니다. 

그 위에 계란을 두 숟가락 정도씩 펴서 굽습니다. 여기서 잠깐!!! 너무 많이 부으시면 곤란합니다.

우리들은 초보기 때문에 한 면이 다 익은후 뒷면으로 뒤집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다 찢어지고 난리납니다. 비주얼도 형편없고. 따라서 우리가 뒤집을 수 있을 정도의 크기로 작게 작게 하시면 됩니다.

자! 완성!!!

나쁘지 않죠? 아이가 아주 좋아합니다. 사실 어른인 제가 먹어도 맛있습니다. 정말 계란의 궁극의 음식..

초반의 배추 겉잎들은 이렇게 따서 따로 준비했습니다. 쌈싸먹으려 구요. 얼마나 고소한지~!^--^

오늘의 저녁입니다. 배추 한가지로 두 가지 음식을 했네요. 한끼에 다 못 먹어서 남은 것은 밀폐된 용기에 넣어 다음 날까지 잘 먹었습니다. 옥수수계란전도 다음날 전자렌지에 30초 돌려 다 먹었네요. 오늘 저녁도 성공!!!! 자! 도전해 봅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막달 2014.03.20 09: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있겠어요. 옥수수계란전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