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진주맛집]연어 좋아하시는 분! 초전동의 '생연어데이'를 소개합니다.^^

지난 주에 회식을 했습니다. 저는 사는 곳이 마산이라 진주쪽으로는 잘 가지 못합니다. 이 날은 특별한 날이라서 어쩔 수 없이!!!진주로 갔습니다. 회가 먹고 싶었는데 마침 회식장소가 '생연어데이'였습니다. 

'연어? 맛있을까?' 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습니다.


저녁 때 쯤 도착했습니다. 일행분들과 재미있게 대화를 나누던 중 연어회가 나왔습니다.

'어헉!!! 양이 왜 이리 적어.ㅠㅠ 4명인데 4조각...한 사람이 한 조각 뿐이네.ㅠㅠ'

솔직히 든 생각입니다. 저는 마산 어시장의 모둠회를 떠올렸거든요. 뭔가 막 썰어서 풍성하게 나오는.^^;


이 곳은 시장이 아니라는 것을 잠시 잊었습니다. 연어전문집이었지요.


같이 나온 양파채와 하얀 소스, 날치알을 올려 같이 먹었습니다.

우압!!!! 어떻게 이런 맛이!!!


진짜 환장하고 팔짝 뛸 맛이었습니다. 겉보기는 참치와 비슷해 보였으나 확실히 참치회와는 달랐습니다. 뭔가 .. 찰지고 시원하며 고소한 맛? 뭐라 표현을 못하겠네요.ㅠㅠ. 양파채와 하얀 소수, 무우순, 날치알과 함께 먹으니 맛이 훨씬 풍성했습니다.

다음 초밥 등장!!!


이 때 알았지요. 코스요리를 주문했던 겁니다. 제가 사지 않아서 나오는대로 먹었습니다. 아마 연어회만 시키면 다른 형태로 나올 것 같습니다. 초밥도 연어초밥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소고기 초밥이 같이 나왔습니다. 우와... 부드러운 연어초밥도 별미였지만 불향 가득하고 고소한 소고기 초밥 또한 일품이었습니다.

헉!!! 이...이것은??? 


육회가 나왔습니다.


'무슨 연어전문점에서 육회가???'


이상했지만 맛은 이상하지 않았습니다. 너무 맛있었어요.ㅠㅠ.


연어회 못드시는 분과 소고기 좋아하시는 분이 같이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나온 해물 볶음 우동!


이것도 맛있었어요.ㅠㅠ.


대체 이 집 뭐지? 젓가락이 쉴 틈이 없었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어묵탕도 나왔습니다. 뜨끈한 국물이 환상이었습니다.

마지막 메뉴, 생선 구이, 바삭바삭하게 구워 나왔습니다. 뼈까지 씹혔습니다. 바삭바삭, 아삭아삭, 

이미 배가 불렀지만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한 상 잘 먹었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추후 우리 팀 회식장소로 점 찍었습니다. 


진주 초전동에 사시는 분들 사이에선 이미 유명한 곳이라더군요.


'생연어데이'


연어맛집으로 추천합니다^^

<이 글은 주인장님으로부터 어떠한 요구 없이, 우연히 회식장소로 들렀으나 한 점 먹고 정신이 번쩍 들어, 기분 좋게 써 내려간 글임을 밝힙니다. 다시 방문 예정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진주시 초전동 1643-3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