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중학생들이 원하는 성교육은? 이런 성교육 어때요?

진도가 끝이 났습니다. 해서 수업시간에 아이들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여러분, 지금까지 수많은 성교육을 받아왔습니다. 만족스러웠습니까?"

"아니요!!!"


아니라는 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제가 기대했던 답입니다.


"그렇지요. 안타깝게도 어른들은 여러분들이 원하는 성교육 수준을 잘 모릅니다. 해서 제안합니다. 여러분들이 성교육 샘이 되었다고 가정해서 친구들에게 직접 성교육을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머뭇머뭇..


순간 정적이 흘렀습니다.


"단! 조건이 있습니다. 특정 애들만 하는 것이 아니라 반 친구들이 모두 하는 것을 원칙입니다. 더하기, 남학생, 여학생이 교대로 한명씩 진행합니다. 순서는 샘이 무작위로 뽑겠습니다. 동의합니까?"


"네!!!!"


번호표를 만들었고 순서대로 뽑았습니다.


"XX번!"


우와!!!! 하는 탄성소리와, 으악!!!하는 비명소리가 동시에 들렸습니다. 


첫 반, 첫 시작으로 한 학생이 나왔습니다. 잠시 고민하더니 바로 수업을 진행하더군요.

"여러분들, 성지식이 많지요? 성교육하면 무엇이 궁금한가요? 불러주세요."


"SEX!!! 키스!!! 임신!!! 야동!!! 생리!!!" 등등 많은 의견들이 나왔습니다. 아이는 칠판에 빠짐없이 적었습니다. 그리고 하나씩 설명했습니다. 물론 부끄러워 하더군요.


"이건 이거고, 저건 저거예요."


친구가 발표하니 앉은 친구들도 질문을 쉽게 했습니다.

"자세히 설명해 주세요. 남자는 왜 이래요? 여자에게 이건 뭔가요?"


자연스레 앉아 있는 아이들끼리 남성에 관한 오해와 진실, 여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아이들끼리 묻고 답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습니다.

야동에 대해 발표하는 학생입니다. 야동의 문제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야기 했습니다.

피임방법에 대해 이야기한 아이도 있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나와서 하니 부담이 덜한 듯 보였습니다. 저는 별 역할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잘못된 성지식을 이야기 하는 경우 그 지점만 보충 설명했습니다. 예를 들면 한 남학생이 나와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남자의 성기는 4.5cm이상만 되면 충분합니다. 제가 어디서 읽었습니다. 다만 크기가 너무 작아 고민되는 경우 비아XX를 먹으면 됩니다. 그러면 성기가 두배정도 커집니다."


이 아이의 발표 후 제가 개입했습니다.

"비아XX는 성기 크기를 키우는 약은 아닙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사정시간을 늘려주는 약입니다."


"아하"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이들 반응이 나왔습니다. "아하"는 알고 싶은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본인도 모르게 나오는 감탄사지요.^^


3반에 걸쳐 한시간씩 이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재미있었습니다. 가장 큰 효과는 여성들의 생리에 대해 남학생들이 제대로 알게 된 것입니다. 한 학생이 생리에 대해 발표했고 남학생들은 많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렇게 아파? 어떻게 아파? 어느정도 아파? 어떻게 참아? 생리대 종류 그리 많아? 불편해서 어떻해?"


저는 이 부분만 봐도 성교육은 성공했다고 판단합니다.


남성이 여성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여성이 남성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도 좋은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중 2아이들을 대상으로 이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중1, 중3한테는 아직 해보지 않았습니다. 확실한 것은 중2쯤 되면 왠만한 성지식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다만, 친구들끼리만 이야기하다보니 잘못된 성 지식을 알고 있는 아이들도 많았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1일 성교육 샘 역할을 직접 해보며 성교육 진행의 어려운점과 성교육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엄마, 아빠가 될 것 입니다. 그 때 학교에서 하는 성교육도 필요하겠지만 엄마, 아빠가 전하는 성교육도 분명히 필요합니다. 여러분은 후에 자녀들에게 어떻게 성교육을 할 것인지 고민하면 좋겠습니다. 성은 불결하고 부끄럽고 어두운 것이 아닙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 하는 것은 축복일 수도 있습니다. 사랑은 아름다운 것이지만 책임도 분명 따릅니다. 이번 수업을 통해 바른 성교육에 대해 여러분들도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친구에게 하는 성교육 수업은 훌륭했습니다. 다른 모든 분들께 이 방법을 추천드리긴 어렵습니다. 어떤 이유로 하지 못하겠다고 한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해서 어떤 은 원하는 친구들만 따로 이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저는 거창하고 전문적인 용어가 아니라 아이들이 흔히 쓰는 단어를 구사하며 보충설명을 했습니다.


저는 다만 아이들에게 성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는 것을 가르치고 싶었습니다. 수업 후 아이들에게 이런 수업에 대해 어떻냐고 물으니 아이들은 대부분 좋은 시간이었다고 답했습니다. 고마웠습니다.


잘못 알고 있는 것을 바로 잡아만 줘도 충분합니다. 


부모님들을 한번씩 만나 자녀 성교육에 대해 물어보면 많은 분들이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하십니다. 성교육이 가능하려면 평소 아이와 친분이 형성되어야 합니다. 편한 관계 속에서 편한 교육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이상 용샘의 성교육 이야기 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비야 2018.11.22 19: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김용만쌤이네요~
    아무나 할 수 없는 수업이겠는데요.

  2. 나비야 2018.11.25 0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용윈에서 학부모 강의하실때 알아봤습니다.^^
    너무 유쾌하고 유익한 강의였지요.
    이런 선생님을 아이들이 어떻게 안좋아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