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운동회와 야영을 같이 하는 우산초등학교

지난 6월 5일, 마산 우산초등학교에서는 우산 가족 한마음 축제(운동회)와 야영활동이 있었습니다. 운동회와 야영은 매년 하는 행사입니다.

하지만, 올해는 운동회 후 바로 야영활동을 한 것이 차이점이었습니다. 저는 운동회는 참여하지 못했고.(ㅜㅜ) 야영활동은 참여했습니다.^^


사진부터 보시지요.

오후에 도착하니 물총놀이 준비 중이었습니다. 학년별로 섞어서 조별 활동으로 진행했습니다.

5, 4, 3, 2, 1, 시작!!!

와~~~!!!! 하는 소리와 함께 신나는 물총놀이가 시작되었습니다.

유영대 선생님께서 호스를 들고 등장하셨습니다. 

학교에서 아이들은 선생님과 함께 노는 것을 아주 좋아합니다. 이 날도 선생님께서 악역을 맡으시고 1:100으로 물총놀이를 하셨습니다. 물을 맞는 선생님도 물을 쏘는 아이들도, 구경하는 사람도 모두 신나는 순간이었습니다. 역시 샘은 아이들과 놀때가 가장 샘다운 것 같습니다.^^

물총놀이가 끝나고 마술공연이 이어졌습니다. 학교 뒤 노을이 정말 이뻤습니다.^^

마술쇼!!! 뭔가 어슬프지만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신나는 공연이었습니다. 알고보니 마술사이신 분이 현직 초등학교 선생님이라고 하시더군요.^^ 샘들의 다양한 재능,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마술 공연이 끝난 후 아이들의 조별 장기자랑을 볼 수 있었습니다.

리코드 연주도 오랜만에 들었습니다.^^

연극을 준비한 조도 있더군요.

마지막 순서는 캠프파이어 였습니다. 따뜻한 불을 지피고 전교생이 손을 마주잡고 돌며 게임을 하고 놀았습니다. 선생님들도 모두 나오셔서 손을 잡았습니다.


캠프파이어는 한참 진행되었고 아이들은 불이 꺼질때까지 놀았습니다. 저는 이까지만 보고 집으로 왔습니다. 딸아이는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잠을 잤습니다.


친구들과, 선생님들과 학교에서 야영을 하는 것은 분명 특별한 경험입니다. 밥도 직접 지어먹고, 하루종일 친구들과 노는 것은 신나는 일임에 분명합니다. 폰과 게임이 없어도 재미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쉬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쉬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은 생각할 시간이 없다는 것이고 다른 경험을 할 여유가 없다는 뜻입니다.


생각없이 자란 아이가 건강한 어른이 될 수 있을 지 확신이 들지 않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할 주 아는 게 없어, 생각이 없어,' 라고 탓하기 전에 생각을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생각할 시간을 줬는지, 할 수 있게 도전하고 실패하는 경험에 박수를 쳐 줬는지를 먼저 돌아봐야 합니다.


게임중독, 폰중독을 걱정하기 전에, 폰과 게임을 하지 않으면 친구들을 만날 수 없는 현실부터 돌아봐야 합니다. 이 아이들이 자라서 어른이 되고 사회를 주도해 갈 것입니다.


아이들은 자랍니다. 경험은 쌓이고 쌓여 어떻든 도움이 됩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심심할 수 있는 권리를, 아이들이 멍 때릴 권리를, 아이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을 권리를, 보장해 주어야 합니다.


잉여경험은 없습니다.


우산초등학교의 운동회와 야영활동은 대박이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