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골목길이 이쁜 창동, 그곳의 영록서점.
728x90

46년간 헌책과 함께 하셨던 영록서점 박희찬 대표가 지난 해, 2017년 11월 23일 별세하셨습니다. 향년 63세, 상속자가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돌아가셨기에 120만권에 달하는 책들과 여러 자료들의 행방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셨습니다. 그 후 영록서점에서 책과 자료들을 다시 판매한다는 소식을 들었고 일부러 시간을 내어 창동으로 향했습니다.

갈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창동은 골목이 참 예쁩니다. 물론 사람마다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저는 정감이 있어 좋습니다. 무질서해 보이지만 그 속에 나름의 규칙이 있는 정다운 길입니다.

최근에는 골목길을 더 예쁘게 만들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글 대신, 알파벳이 적혀있다면 유럽의 한 골목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입니다. 여유가 느껴지는 길입니다.

방문객들을 위한 이정표도 잘 되어 있습니다.

창동 허새비 이선관 시인 유품 전시관도 꼭 들러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창동예술촌 입주공간 현황표

오! 새로운 건물이 들어섰군요. 예전에는 이렇지 않았는데?

창동예술촌 아트센터라고 되어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곳에 골목해설사 분들 사무실과 공용화장실, 전시장이 있었습니다. 지금의 이 곳은 어떻게 사용되는 지 궁금하군요.

저는 이곳을 아고라 광장이라고 알고 있는데, 야외 공연장은 그대로였습니다.

창동 예술촌 아트센터 바로 위에 영록서점이 위치해 있습니다. 가보니 새로 인수하신 분으로 보이는 분들이 정리를 하고 계셨습니다.

자유롭게 내부를 둘러봤습니다. 우와, 아주 오래된 고서적부터

옛날 만화책들

무협지들

시대를 풍미했던 책

추억 돋는 책들까지...정말 책이 많았습니다.

저는 이날 1층만 돌아봤습니다. 2층은 돌아보지 못했습니다. '무조건 싸게 책, 테이프, CD, LP판을 팝니다!!'라는 문구가 있는 걸로 봐서 2층에는 책이 아닌 다른 물건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소견으로 영록서점에는 책은 정말 많았지만 쇼핑하기에는 불편한 구조였습니다. 검색해 볼 수 도 없고, 책들이 너무 많아 바닥에 쌓여있는 등, 원하는 책을 골라서 사기에는 힘들어 보였습니다. 다만 가서 맘에 드는 책을 고르실 분들이라면 재미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


책장의 간격도 좁아서 눈높이에 있는 책들 말고는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좁은 공간에 엄청난 책들을 수납하기 위해선 별 방법이 없었겠지만 책을 사려는 입장에서 불편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요즘의 중고서점을 상상하며 갔던 저는 솔직히 좀 놀랬고, 책을 한 권도 사지 못했습니다. 이건 개인 취향이지 영록서점을 디스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인수해주신 분이 나타나셔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폐기되기에는 자료들이 너무 아까웠습니다.


고서적, 추억의 LP판, CD, 테이프에 관심있으신 분들에게는 보물창고라고 생각됩니다. 


영록서점 방문 뿐 아니라 골목길을 걸으시고, 맛집도 탐방하실 분들께 창동 마실코스를 추천합니다. 


이번 주말 창동에 나가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생각보다 즐기고 놀 꺼리가 많습니다. 


사진 찍을 곳도 많고 은근히 틈새 가게들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창동이 더 잘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그냥 그자리에 계속 있어주면 좋겠습니다. 왠지 창동하면 마산의 역사, 마산의 과거라는 향수가 짙습니다. 혹시 더 이상하게 변하기 전에, 이번 주말 창동에 가보시지요. 예전의 감흥은 아니겠지만 추억을 돋우기에는 충분한 곳입니다.


더 이상 골목길이 사라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