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학교 옆 사거리와 후문쪽이 위험한 창녕초등학교

지난 8월 17일, 창녕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창녕초등학교는 24(2)학급, 503(11)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창녕초등학교는 정문 앞에 왕복 2차선이 있고 후문쪽은 창녕도서관으로 연결되는 길목에 위치한 학교였습니다.

정문쪽 길입니다. 인도 확보도 잘 되어 있고 안전펜스 설치도 훌륭합니다. 안전펜스의 역할에 대해, 단순히 보행자가 차도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맞습니다. 더하기 차가 인도를 침범하는 것을 막는 기능, 보행자가 차도로 함부로 침범할 수 없는 기능도 있습니다. 그리고 안전펜스가 있으면 아이들을 차에서 길에 아무때나 내려 줄 수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학교 바로 앞에 아이들을 내려주시는 학부모 차량들로 인해 사실 사고가 많이 납니다. 부탁드립니다. 부득이 자녀분을 학교에 실어주셔야 한다면 혼잡하고 다른 아이들이 위험할 수 있는 교문 근처에 내려주시 마시고 학교에서 거리가 있더라도 한적하고 안전한 곳에 내려주시길 바랍니다. 내 아이가 소중하면 내 아이의 친구도 소중합니다.

길은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과속방지턱 설치도 잘 되어 있습니다. 험프식 횡단보도가 아쉽습니다.

정문 앞에 이동식 탄력봉이 있더군요. 양 옆으로 세워져 있었습니다. 이 시설물이 상당히 괜찮아 보였습니다. 일반 학교에서도 이동식 탄력봉을 구비하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주정차가 위험한 곳에서는 등하교시간 만이라도 설치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버려진 것일까요? 깨진 유리창 법칙이 생각났습니다.

학교에서 왼편으로 가보면 사거리가 나옵니다. 제대로된 신호체계가 없습니다. 주황색 경고등만 깜빡였습니다. 횡단보도 신호등도 없었습니다. 건너편에 서있는 아이가 위험해 보입니다. 화살표된 바닥에 보시면 사고 흔적도 많았습니다. 차들이 과속을 할 수 없는 물리적인 시설을 설치하든지, 아니면 보행자 중심 신호등이 필요합니다.


 정확한 명칭은 기억나지 않는데 신호등이 붉은 색으로 표시되어 있다가 보행자가 와서 버튼을 누르면 횡단보도의 신호등이 파란색으로 변하는 것이 있습니다. 창원시 양곡동 근처에 이런 신호등이 있습니다. 최소한 보행자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이런 신호등이 필요합니다.

이건 뭔가요? 횡단보도에 차들이 주차를 많이 한다는 뜻인가요? 건너편 횡단보도에 주차된 차량이 있습니다. 제발 좀 이러지 맙시다.

사고 흔적 입니다.

학교 후문입니다. 학교 앞 주정차를 금지해 달라는 현수막이 있었습니다.

후문쪽에는 인도가 없었고 불법주정차량이 많았습니다. 창녕초등학교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대부분의 스쿨존은 정문쪽만 잘 되어 있고 후문, 측문쪽은 허술합니다. 그래서 더 위험합니다. 해서 스쿨존의 범위가 재설정되어야 합니다. 


현행처럼 '학교의 주 출입문으로부터 300m'가 아니라 학교 자체를 중심으로 놓고 500m 둘레 전체를 스쿨존으로 지정해야 합니다. 큰 학교의 경우는 후문쪽은 스쿨존이 아닌 경우도 있습니다. 법과 현실이 맞지 않는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학교 후문입니다.

후문에서 왼쪽으로 난 길이 창녕도서관으로 가는 길입니다. 차량의 이동량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길입니다. 후문으로 나오는 차도, 아이들도 위험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교통구조 자체를 차량 위주가 아니라 보행자 중심으로 바꿔야 합니다. 창녕초등학교는 정문쪽은 횡단보도를 제외하곤 훌륭했습니다. 하지만 학교 옆 사거리와 후문쪽을 보면 위험하기 그지없습니다. 사고가 나지 않는 다는 것은 안전해서가 아니라 운이 좋아서입니다.


더 이상 아이들의 안전을 운에 맡겨서는 안됩니다. 더 늦기 전에, 우리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어른들이 힘을 모아야 합니다. 아이들의 안전은 어른들이 책임져 줘야 합니다.


아이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명령하기 전에 어른들이, 역할을 해 주어야 합니다.


아직도 아이들은 위험합니다. 창녕초등학교 스쿨존도 보다 더 안전해지기를 희망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