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호미'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토요일 처제네와 같이 놀았습니다. 아이들은 누나, 동생들과 노는 것을 너무 좋아합니다. 저도 어릴 때를 생각해보면 사촌 형이나 동생 집에서 같이 노는 것을 무척 좋아했던 기억이 납니다. 지난 토요일 처제네와 외할머니 촌 집에서 만났습니다.

호미 하나만 있으면 끝입니다. 땅 파고, 지렁이 보고, 벌레 발견하면 소리지르고(놀라서가 아니라 신기해서), 멧돼지가 나온다고 하니 멧돼지 잡을 덫을 만들더군요. 위 사진이 덫을 만들고 있는 사진입니다. 깊이 5cm정도 됩니다. 멧돼지가 이곳에 빠진다고 합니다.

양파를 캐러 갔습니다. 그런데 헉! 혹시 위 열매가 무엇인지 아시는 분? 온 땅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할머니께서는 실컷 따 먹어라며 웃으셨습니다. 아이들은 좀 따먹더니 양파를 캐러 갔습니다.

요 꼬맹이만 쭈욱 앉아서 열매를 끝까지 먹었습니다. 입맛에 맞았나봅니다.

양파는 아이들의 힘으로도 충분히 뽑혔습니다. 신나게 뽑았습니다.

인증샷 찰칵!

한 손에 하나씩! 성취감 가득한 표정.^^

꼬맹이도 한개, 입가에는 열매 먹은 흔적이..^^;

온 가족이 양파 뽑느라고 으쌰! 으쌰!

다들 하니까 꼬맹이들도 집중하더군요.

정말 열심히 뽑았습니다. 원래는 두 봉다리만 뽑으면 되는데 한 이랑을 다 뽑았습니다. 일당을 줘야 겠다며 어른들도 다 같이 웃었습니다. 집에 양파를 가져 온 후, 이제 새로운 놀이를 찾아야 했습니다.

"우리 마을 탐험갈까? 이 동네에는 신기한 것이 많데. 같이 갈사람!!"

"저요! 저요!" 세 놈이 붙었습니다. 사실 집 뒤에 산이 있어 산에 올라가려 했습니다. 곤충들도 많으니 구경꺼리도 많겠다 싶었습니다. 막 집을 나서려는데 대나무 밭이 있었고 어린 대들이 보였습니다. 몇 개를 꺾어서 지팡이하라고 주었습니다. 

"야호! 칼이다!!!"

카...칼? 아빤..지팡이 하라고...

암튼 이 놈들은 칼(?)을 쥐고 신나게 뛰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산 중턱에 잔디밭이 떡!!!

한참 무술 연마를 했습니다. 뛰고 휘두르고 폼 잡고.^^; 전 구경만 했습니다. 한참 놀다가 내려가자고 했지요. 

동생 손을 잡고 가는 누나.

꼬맹이가 안아달라고 하자 

"아빠, 우리 칼 좀 들어줘요."

"카..칼? 그. 그래 줘."


그러더니 동생을 안고 내려가더군요.


우리 꼬맹이가 오늘을 기억할까요? 내리막길에 자기를 안고 내려온 누나의 마음을 기억할까요? 기억못해도 좋습니다. 아빠가 봤기 때문입니다. 꼬맹이는 모르더라도 아빠는 누나의 마음을 봤습니다. 뒷따라 걸어오는 데 입가엔 미소가 일며 왠지 모르게 코끝이 찌~~잉 했습니다. 아이들이 너무 고마웠고 너무 이뻤습니다.


이 모든 것이 할머니 촌 집이 있어서 가능했던 일입니다. 다음에 또 일손이 필요하시면 언제든 연락주시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얼굴은 시커멓게 탔지만 신나게 논 하루였습니다. 


아이들이 지렁이를 무서워하지 않고 벌레를 함부러 죽이지 않으며 호미를 능숙하게 잡는 것만 해도 절반의 성공입니다. 함께 사는 세상이라는 것을 어렴풋이 알아가고, 내만 잘 되면 된다가 아니라, 주위를 둘러보며 자라는 아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어릴 때 진로를 결정하여 자신의 성공적인 진로만을 위해 사는 아이가 아니라 아이답게 신나게 뛰어놀고, 잠이 오면 자고, 친구랑 재미있게 놀다가 밥도 한끼 거르는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단지 뒤에서 지켜볼 것입니다. "아빠..힘들어요."라고 하면 "힘들어? 괜찮아. 잘하고 있어."라며 조용히 안아주고, "아빠 도와줘요."라고 하면 "그래 딸, 아빠가 뭘 도와줄까."하고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싶습니다. "아빠, 슬퍼요." 라고 하면 별 말없이 어깨를 빌려주고, "아빠, 저리 가요. 혼자 있고 싶어요."라고 하면 섭섭한 표정 들키지 않게 멀찌감치 뒤따라갈 것입니다.


이 글을 쓰는 데도 눈물이 나네요. 제가 아이들을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아이는 아이답게 자라야 합니다. 재미를 맘껏 느끼며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그것을 지켜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자랄 때 같이 자라는 부모이고 싶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4월 2일이었습니다. 조카들이 놀러왔습니다. 아이들끼리 서로를 어찌나 좋아하는지요. 저희들끼리 있으면 엄마, 아빠가 필요없습니다. 집에 모여 맛있게 점심을 먹고 진동 인근에 꽃놀이를 갔습니다.

광암해수욕장 지나 가는 길입니다. 아내가 좋은 곳을 알더군요. 집에서 10분 거리였습니다. 차를 주차하고 아이들과 봄을 맘껏 느꼈습니다.

꼬꼬마 어린이집생부터 유치원생, 초등학생까지, 나이차도 제법 나지만 저희끼리 사이가 너무 좋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꽃과 아이들이 구분이 되지 않더군요.^^

봄꽃도 이쁘지만 아이들의 미소가 더 이뻤습니다.

간단히 산길도 걸었습니다. 꼬꼬마들은 엄마손을 잡고 걸었지만 언니, 오빠와 함께이니 뭘 해도 신났습니다. 봄꽃을 보고 나도 시간이 많이 남았습니다. 해서 우린 다시 광암해수욕장으로 갔습니다.

호미가 어디에 쓰이는 지 모르는 어린이집생은 자기만의 세상에 빠졌습니다. 자세히 관찰하니 호미로 물을 긷고 손으로 땅을 파더군요. 이건 뭐, 아직 말을 못 알아들으니. 하지만 나름 땅을 깊게 팠습니다. 혹시 땅파기 천재??

안타깝게도 광암해수욕장에는 조개나 게 등 생명체가 거의 없습니다. 오염의 결과인지 더 깊은 곳으로 가야하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 날의 수확은 갯지렁이를 발견한 것입니다. 사실 처음 목표는 저녁 때 된장국에 넣을 조개를 채집하는 것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며 그 목표는 저절로 사라졌습니다.


단지 땅을 파고 또 팠습니다. 저희들은 땅 파고, 저는 따라다니며 땅을 다시 덮었습니다. 아이들은 조개가 나오든 안 나오든 몰려다니며 재밌게 놀더군요. 그래도 큰 놈들은 호미를 들고 땅을 파는 시늉이라도 했지만 꼬맹이들은 물을 참방참방 밝고 다니고, 돌 던지고, 옷 다 젖었습니다.ㅜㅠ


이 날 확실히 알게 된 것이 있습니다. 어린이집생들을 데리고 바다에 갈 때에는 장화가 필수 입니다. 운동화는 순식간에 젖어버리고 양말, 바지까지 한방에 훅~ 갑니다. 다행히 젖은 신발도 잘 신고 놀았지만 이것을 씻어야 하는 아내의 눈은 그리 행복해 보이지 않았습니다.


좀 더 놀고 가면 좋겠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지만 집에 가서 아이들을 챙겨야 하는 엄마들의 마음은 또 달랐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날은 광암해수욕장에서 헤어졌지만 다음 주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울지 않고 헤어졌습니다.


이 놈들이 노는 것을 보니 저도 어릴 적, 멀리 사는 사촌 동생집에 가서 신나게 놀다가 돌아오는 길이 너무 싫었던 기억이 나더군요. 


완연한 봄입니다. 겨우내 집에서, 실내에서만 놀았던 천방지축 개구쟁이들이 개구리들과 함께 뛰쳐 나올 때가 되었습니다. 계절이 바뀜은 아빠와 아이들에게는 단지 따뜻해지는 것이지만 엄마 입장에서는 옷 정리를 해야 하는 새로운 업무가 시작되는 때이기도 하지요.


다음 주에는 좀 더 가벼운 옷을 입고 맛있는 음식을 싸서 또 나가놀려고 합니다.


하루하루는 더딘것 같아도, 아이들은 순식간에 자라니, 행복한 추억을 더 쌓고 싶습니다. 이 놈들이 이 날을 기억할 지는 모르겠지만 이쁘게 뛰어 노는 모습은 엄마, 아빠에게 남게 되니 그것만 해도 감사한 일입니다. 


놀이공원도 좋지만 저희는 인근 자연이 더 좋습니다. 혹시 인근에 아이들과 함께 가기 좋은 곳이 있다면 추천바랍니다. 다녀와서 후기 꼭 남기겠습니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입니다. 행복은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작은 땅을 분양받았습니다. 아파트 이웃분들과 함께 텃밭가꾸기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저희 가족만 계속 텃밭을 가꾸게 되었습니다.


'농작물은 농부의 발자국 소리를 듣고 자란다.'는 말이 있더군요.


이 부분에서 농작물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습니다. 자주 가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날이 좋은 5월의 어느 날, 온 가족이 텃밭으로 출발했습니다.


아내가 모종을 많이 사 두었더군요. 씨를 바로 심지 않고 모종을 사서 심었습니다.


딸아이가 엄마를 도와 주었습니다.


저도 큰 일을 하고 싶었지만 저는 주로 물을 떠 날랐습니다.


생각보다 물이 많이 필요하더군요.


다행히 물을 떠 오니 아내가 아주 흡족해 했습니다. 그래서 더 신나게 물을 떠 올수 있었습니다.

모종을 심을 정도로 충분히 땅을 파고, 물을 붓고 모종을 심고 땅을 다졌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다시 물을 주었습니다.

지나가시던 동네 어르신께서 


"다음 주 수요일에 비소식이 있던데, 화요일쯤에 심는게 좋을꺼야. 지금 심으면 땡볕이라서 말라 죽을 수도 있어."라고 조언을 주시더군요. 


다음 주 일기예보까지 알고 계시는 것이 신기하면서도 이것이 농부의 삶이구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름 물을 주고 잘 심었습니다. 하지만 채소들이 생각보다 시들시들해서 걱정도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땡볕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힘든일입니다. 


해서 간단한 용품들을 준비해갔고 아이들은 차안에서, 간식을 먹고 놀았습니다.

꽃은 대부분 딸아이가 선택했습니다. 텃밭에 농작물만 심은 것이 아니라 이쁜 꽃들도 여럿 심었습니다.

2주 정도 지나서 텃밭에 다시 가 봤습니다. 사실 얼마나 살아남았을까..라는 걱정을 안고 갔습니다. 


그런데 이럴수가!!!


시들했던 작물들이 파릇하게 자라고 있었습니다.

너무 신기했습니다. 스스로 자라는 것도 대견했고 작았던 것들이 쑥쑥 자라는 것도 신기했습니다.


텃밭을 일구는 것은 처음해 보는 것입니다. 아내의 강한 의지로 농사를 시작했고 처음에 저는 난색을 표했습니다.


"나는 농사 못 짓겠다."고 선언도 했었죠.


하지만 텃밭의, 정확히 말하면 생명의 신비를 경험하고 나니 저 또한 의욕이 생겼습니다. 


저도 있는 힘껏 함께 해야 함을 알게 되었죠.


이미 아내가 저의 장화와 장비들을 구입을 해 두었더군요. 열시 준비가 철저한 아내님..

자주 가 보려 합니다.


이 날 아이들에게 호미를 하나씩 들리고 땅파게 하고 아내는 심고, 저는 물을 떠 날랐습니다. 


시간과 정성이 작물을 키운다고 합니다. 


저는 개인적인 욕심에, 작물과 함께 우리 아이들도 자연과 함께 자라기를 꿈꿉니다.


자연의 경이로움을 배우고,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기를 바랍니다.


호기심으로 시작한 텃밭가꾸기가 고마운 대상이 되어 갑니다.


이제 식탁에 올라오는 먹꺼리가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많은 분들의 정성이 들어 있다고 생각하니 쉽게 먹히지 않습니다.


이 더운 날에도 밭에 나가 작물을 키우시는 이 땅의 농민분들에게 감사의, 고마움의 마음을 전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리토비 2016.06.01 22: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정속에서 작지만 알찬 행복과 결실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사진의 아이들의 모습이 참 멋졌습니다^^

  2. Sophia5 2016.06.03 11: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연에서 나오는 재료만큼 좋은 먹거리는 없는듯해요ㅎㅎ

  3.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6.03 11: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이 너무 기특하네요~
    작물들이 쑥쑥 자랐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