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창녕초'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8월 17일, 창녕 부곡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부곡초등학교는 6학급, 75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학교 가는 길에 있던 4거리입니다. 신호등이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길은 신호등이 없어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왜냐!!! 주변으로 시야가 확보되기 때문입니다. 즉 시야를 막는 건물, 구조물, 주정차량이 없기 때문입니다. 시야가 확보되면 보행자도, 운전자도 서로를 미리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안전해 지겠지요. 다만 이런 길은 밤이나 비가 많이 올때가 걱정됩니다. 어두워지면 서로 잘 안보이기 때문입니다. 보다 안전을 확보하려면 조명등이 있으면 어떨까 라고 생각했습니다.

학교로 가는 길입니다. 스쿨존 표시가 있습니다. 인도가 없습니다.

학교 앞으로 가니 인도가 나타납니다. 적당한 폭에 안전펜스 설치도 잘 되어 있습니다. 바닥 표시도 깔끔합니다.

인도가 있으나 학교 위로 올라가보면 길이 끊깁니다.

학교 앞 과속방지턱이 있으나 높이는 미비합니다. 실제로 속도제어의 효과가 있는지 의문입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정문 앞에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조금만 더 높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학교 건너에 차가 주차되어 있습니다. 아이들이 다닐 때는 조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문 옆 인도에 교통표지판 안내가 되어 있었습니다. 

학교 앞에 설치된 현수막입니다. "잠깐! 길을 보고 천천히 건너요." 부곡파출소에서 설치했습니다. 이 현수막을 보고 저는 순간 '욱!' 했네요. 교통안전을 아이들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 같아서 였습니다. 부곡파출소에서는 그런 뜻은 아니었겠지요. 하지만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 원인 1위는 운전자 부주의입니다. 아이들의 잘못보다 운전자들의 잘못이 더 크다는 뜻입니다. 현수막을 부착하려면, 운전자들에게 안전운전, 불법주정차를 하지 마라는 현수막을 먼저 설치해야 합니다.

학교 앞은 깔끔합니다.

부곡초등학교가 있는 마을의 특이점은 스쿨존 뿐 아니라 학교 바로 밑 동네까지 안전시설이 되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위에 사진처럼 마을 인도에도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운행중인 차들 중 과속하는 차량을 보기 힘들었습니다. 왠지 서로가 서로를 배려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동네에 인도가 모두 설치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길은 위험합니다. 가능하면 차들 앞쪽에 인도가 확보되어야 합니다. 후진하다가 사고가 날 수 있습니다.

조용한 마을이었습니다. 스쿨존과 마을이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바닥에 도색이 희미해진 곳도 있었고 신호등은 없었지만 충분히 안전할 것 같았습니다. 동네분들은 충분히 아이들을 배려할 것 같았습니다. 다만 이곳을 지나는 모든 차량들이 조심할 지는 의문입니다.


아이들은 걸어다니는 빨간 신호등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있을 때는 어떻든, 서행해야 합니다. 아이들의 시야를 가리는 곳에는 주정차를 하면 안됩니다. 불법주정차가 위험한 이유는 보행자와,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입니다.


스쿨존에서는, 아이들이 있는 곳에서는 서행해 주십시오. 제안합니다.


스쿨존 지날 때 "비상등 켜기"운동을 제안합니다.


아이들이 마음 놓고 학교를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에서 학교 가는 길이 가장 안전한 곳이 우리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한국 사람은 안돼.'라고 남 탓하기 전에 내가 먼저 실천하면 좋겠습니다.


부곡초등학교, 시골에 있는 학교여서 그런지 학교주변이 예뻤습니다.


기본 시설은 잘 갖춰진 학교였습니다. 지속적인 관리로 부곡초등학교 아이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학교를 다녔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창녕 부곡초등학교 스쿨존 점검기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9.11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마산 청보리 2017.09.11 16: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잘지내시나요?^^ 기회가 되면 찾아 보겠습니다. 헌데 지금은 파견일이 끝나 육아휴직 중입니다. 당장 가보기는 힘들 듯 합니다.^^

728x90

지난 8월 17일, 창녕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창녕초등학교는 24(2)학급, 503(11)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창녕초등학교는 정문 앞에 왕복 2차선이 있고 후문쪽은 창녕도서관으로 연결되는 길목에 위치한 학교였습니다.

정문쪽 길입니다. 인도 확보도 잘 되어 있고 안전펜스 설치도 훌륭합니다. 안전펜스의 역할에 대해, 단순히 보행자가 차도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맞습니다. 더하기 차가 인도를 침범하는 것을 막는 기능, 보행자가 차도로 함부로 침범할 수 없는 기능도 있습니다. 그리고 안전펜스가 있으면 아이들을 차에서 길에 아무때나 내려 줄 수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학교 바로 앞에 아이들을 내려주시는 학부모 차량들로 인해 사실 사고가 많이 납니다. 부탁드립니다. 부득이 자녀분을 학교에 실어주셔야 한다면 혼잡하고 다른 아이들이 위험할 수 있는 교문 근처에 내려주시 마시고 학교에서 거리가 있더라도 한적하고 안전한 곳에 내려주시길 바랍니다. 내 아이가 소중하면 내 아이의 친구도 소중합니다.

길은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과속방지턱 설치도 잘 되어 있습니다. 험프식 횡단보도가 아쉽습니다.

정문 앞에 이동식 탄력봉이 있더군요. 양 옆으로 세워져 있었습니다. 이 시설물이 상당히 괜찮아 보였습니다. 일반 학교에서도 이동식 탄력봉을 구비하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주정차가 위험한 곳에서는 등하교시간 만이라도 설치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버려진 것일까요? 깨진 유리창 법칙이 생각났습니다.

학교에서 왼편으로 가보면 사거리가 나옵니다. 제대로된 신호체계가 없습니다. 주황색 경고등만 깜빡였습니다. 횡단보도 신호등도 없었습니다. 건너편에 서있는 아이가 위험해 보입니다. 화살표된 바닥에 보시면 사고 흔적도 많았습니다. 차들이 과속을 할 수 없는 물리적인 시설을 설치하든지, 아니면 보행자 중심 신호등이 필요합니다.


 정확한 명칭은 기억나지 않는데 신호등이 붉은 색으로 표시되어 있다가 보행자가 와서 버튼을 누르면 횡단보도의 신호등이 파란색으로 변하는 것이 있습니다. 창원시 양곡동 근처에 이런 신호등이 있습니다. 최소한 보행자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이런 신호등이 필요합니다.

이건 뭔가요? 횡단보도에 차들이 주차를 많이 한다는 뜻인가요? 건너편 횡단보도에 주차된 차량이 있습니다. 제발 좀 이러지 맙시다.

사고 흔적 입니다.

학교 후문입니다. 학교 앞 주정차를 금지해 달라는 현수막이 있었습니다.

후문쪽에는 인도가 없었고 불법주정차량이 많았습니다. 창녕초등학교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대부분의 스쿨존은 정문쪽만 잘 되어 있고 후문, 측문쪽은 허술합니다. 그래서 더 위험합니다. 해서 스쿨존의 범위가 재설정되어야 합니다. 


현행처럼 '학교의 주 출입문으로부터 300m'가 아니라 학교 자체를 중심으로 놓고 500m 둘레 전체를 스쿨존으로 지정해야 합니다. 큰 학교의 경우는 후문쪽은 스쿨존이 아닌 경우도 있습니다. 법과 현실이 맞지 않는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학교 후문입니다.

후문에서 왼쪽으로 난 길이 창녕도서관으로 가는 길입니다. 차량의 이동량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길입니다. 후문으로 나오는 차도, 아이들도 위험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교통구조 자체를 차량 위주가 아니라 보행자 중심으로 바꿔야 합니다. 창녕초등학교는 정문쪽은 횡단보도를 제외하곤 훌륭했습니다. 하지만 학교 옆 사거리와 후문쪽을 보면 위험하기 그지없습니다. 사고가 나지 않는 다는 것은 안전해서가 아니라 운이 좋아서입니다.


더 이상 아이들의 안전을 운에 맡겨서는 안됩니다. 더 늦기 전에, 우리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어른들이 힘을 모아야 합니다. 아이들의 안전은 어른들이 책임져 줘야 합니다.


아이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명령하기 전에 어른들이, 역할을 해 주어야 합니다.


아직도 아이들은 위험합니다. 창녕초등학교 스쿨존도 보다 더 안전해지기를 희망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