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인터넷' 태그의 글 목록

'인터넷'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9.05 다음 세상, 다음인간.
  2. 2014.01.25 찬이의 가족 찾기.

"도대체 북한 사람들은 왜 그렇게 악착같지가 않아요? 그렇게 게으르면서 어떻게 남한 사람들처럼 잘살기를 바랍니까?"


"그러는 남한 사람들은요? 어쩌면 그렇게 이기적으로 살면서도 부끄러운 줄을 모르죠? 사람이 돈이면 답니까? 냉혹하게 서로를 짓밟기나 하고, 아파도 쉬지도 못하고, 가족들과 하루를 지내도 다 돈이고, 모든 게 돈이잖아요. 우리가 김일성 일가를 숭배해서 문제라고요? 내가 보기에는 남한 사람들이 돈을 숭배하는 게 더 나빠요."(본문중)



통일, 그 후의 일에 대한 작가의 상상력입니다. 이 후에도 많은 대화를 합니다. 물론 가상이죠. 통일된 후 남한 사람과 북한 사람의 입장 차이에 대한 대화입니다.


이 책은 참 특별한 책입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시대에, 이 변화 앞에 인간의 삶은 어떻게 변할까? 이런 질문들이 바로 이 책의 출발점이다."


다양한 분야에 걸쳐 다양한 공상을 펼칩니다. 읽다보면 허무맹랑해 보이기도 하지만 정말 이런 사회가 될 수 있을까? 이런 사회가 되면 어쩌지? 라는 의문도 계속됩니다. 책의 구성은 간단합니다. 미래의 한 순간 이야기를 소개하고 왜 이런 사회가 될 것인지, 이런 사회가 되면 어떤 변화가 나타날 지 저자는 기술합니다. 읽다 보면 공상 과학 소설을 읽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하고 동시에 이런 사회가 오고 있구나. 라는 착각이 들기도 합니다. 분명한 것은 모두가 있을 듯 만한 이야기라는 것입니다.


사회인으로써의 사람들의 변화 모습, 가족의 변화, 넘쳐나는 정보로 인해 진화하는 여론 공간, 국경과 이데올로기를 넘는 세상, 기술 및 의학의 발달과 인간 소외라는 5장의 큰 챕터로 책은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미래에 대한 논의를 주로 기술 환경 변화에 국한시켜왔다. 그 결과 어떤 기계가 새로 발명되고 우리가 어떤 환경에서 생활할지에 대해서만 논의해왔을 뿐, 기술과 환경의 변화가 인간 심리에 어떤 영향을 줄지에 대한 상상은 활발하지 않았다."(본문중)


"인터넷과 SNS의 진화 속도를 보면 인간이 결국 하나의 집단 지성으로 연결된 세상에 살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본문중)


저자는 현재의 상황을 보고 미래를 어렵지 않게 예견합니다. 그 내용이 너무 현실적이어서 섬뜩하기까지 합니다.


책 내용 중 심히 공감 가는 부분이 있어 소개합니다.

"A(Apathy-무감동)세대라고 명명된 이들은 일단 자기 방에서 잘 나오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A세대는 태어날 때부터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주변에 있었다. 이들이 태어날 때 아버지는 아기를 안기 전 비디오 촬영부터 했다. 어머니 역시 아기를 안아줄 시간에 아기와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자신의 동정을 먼저 알렸다. 즉 이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부모와 오롯이 만났다기보다는 기계를 통해 부모를 포함한사회와 접촉한 세대다. 이들의 사회적 단절과 공감 능력 저하는 생산성 저하로 이어졌다."(본문중)


어떻습니까? 허무맹랑한가요? 이럴수도..라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까? 지금의 세대를 말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아이들이 지금처럼 자라게 되면 이런 세상이 올 수도 있다고 저자는 경고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세상이 오지 않게 하려면? 아이를 안아줘야 되겠죠. 저자의 통찰력은 심히 놀랍습니다.


이 내용 외에도 실제로 현실에서 남북 통일후의 세상, SNS의 파워, 줄기세포의 개발로 인한 인간의 수명 연장, 우주여행, 바닷속 여행 등 결코 불가능한 것이 아닌 소재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자의 상상력에 큰 박수를 보내며, 정말 이런 세상이 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듬과 동시에 이런 세상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까지 드는 특별한 책, 미래가 너무 궁금하신 분들, 지금의 상황이 이대로 계속되면 어떤 세상이 될 지 궁금하신 분들께 이 책을 추천합니다. 


적어도 이 책을 읽게 되면 앞으로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현 세상이 무엇을 놓치고 있는지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다음 인간 - 10점
이나미 지음/시공사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5.9.2 

 개학하고 하루 후..

 시간에 교실에 들어가 보니 찬이가 보이지 않았다.

  놈은 한번씩 지각을 하는바.

 

집으로 전화를 했다.

 

'따르릉~네 아버님? 네. 학굡니다. 찬이 담임 김용만이라고 합니다.

 

찬이가 아직 학교에 오지 않아 걱정되어 전화 드렸습니다.

 

무슨 일 있는지요.'

 

'아 네 선생님. 잠깐만요.....네. 오늘 찬이가 아마도 학교에 못

 

갈것 같습니다. 오후에 찬이엄마가 전화할것입니다.'

 

아버님 목소리가 상당히 긴장한 듯 들렸다.

 

무슨 일이 있는 것 같기는 한데 더 여쭤보기가 어색했다.

 

'네 아버님. 그렇게 알고 있겠습니다. 혹시 오후라도 학교에서

 

찬이를 볼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끊었다.

 

그날 오후가 되었고. 마칠때까지도 찬이는 보이지 않았다.

 

7반 담임선생님으로부터 우리반 찬이와 7반 빈이가

 

함께 가출을 했다는 말씀을 들었다.

 

7반 선생님께서는 상당히 걱정이 되시는 듯 분주하셨다.

 

의외로 난 담담했다. 왠지 금방 들어올 것 같아서였다.

 

하지만 7반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니 상황이 심각한 것이

 

느껴졌다. 7반 빈이가 가출을 한 적이 있고 아는 고등학교

 

형들이 많이 알아 한번 나가면 집에 잘 안들어온다는 제보가 있었기

 

때문이다. 난 긴장하기 시작했다.

 

매 시간마다 시시각각 들어오는 정보를 접수했고 그 중 유효한

 

정보가 있었다. 합성동 근처 pc방에 있다는 제보.

 

즉시 7반 선생님의 생각에 따라 찬이가 좋아하는 선배를 불렀고

 

그 친구에게 인터넷 접속을 부탁했다.

 

잠시후 세이에 접속이 되었고 그 친구의 한마디..

 

'샘!!! 있는데요!!!'

 

우리의 숨막히는 대화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당연히 난 없는 것처럼 두아이의 대화를 지켜보았다.

 

찬이는 상당히 솔직하게 말했고 찬이가 학교생활에서

 

힘들어했는 부분..집에서 힘들어했던 부분들을 어느정도 알수 있었다.

 

이 친구는 찬이에게 어서 들어오라는 얘기를 했고 찬이는

 

알았다고 하고는 채팅방에서 나갔다.

 

난 찬이를 기다렸다....

 

하지만

 

찬이는 오지 않았다.

 

---

 

집에 도착후 찬이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선생님 찬이에 대한 소식이 없던가예?'

 

상당히 걱정하시는...울먹이시는 목소리에 너무 마음이 아팠다.

 

'네 어머니 제가 종례할때 찬이 친구들에게 연락이 있으면

 

저에게 연락달라고 부탁해 두었습니다. 우선 기다려 보시고

 

연락이 오면 즉시 연락드리겠습니다.'

 

'별일 없겠지예?'

 

' 네 어머님. 찬이는 똑똑한 친구니까 별일 없을 겁니다.

 

조금만 기다려 보죠.'

 

'네. 알겠습니다.'

 

사실 찬이는 똑똑한 친구였다.

 

어머니로부터의 전화는 계속 되었다.

 

'선생님.. 연락 없었습니까?'

 

거의 울먹이시는 목소리..너무나 죄송했다.

 

'네 어머니 괜찮을 겁니다. 조금만 기다려 보죠.'

 

마음이 다급했다.

 

사실 계속 다른 친구들에게 전화하며 나또한 찬이의 근황을

 

알기 위해 연락을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11시가 다 되어서.

 

어머님께 또 전화가 왔다.

 

'선생님. 찬이가 친구랑 들어왔습니다. 걱정 많으셨지예.'

 

'아 네 다행입니다. 제가 무슨 걱정을. 어머님 맘 고생많으셨습니다.

 

잘됐네예. 근데 한가지 바램이 있습니다.'

 

'네 선생님.'

 

'제 생각에는 찬이를 우선은 두고 내일 아침에 어머님께서 찬이랑

 

학교에 같이 나오셨으면 합니다.'

 

'내일예? 선생님 시간 언제쯤 되십니까?'

 

'네 아침 8시 30분 쯤에 오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네 내일 아침에 뵙겠습니다.'

 

'네 어머니 참 다행입니다. 그럼 내일 뵙겠습니다.'

 

이부자리에 누운 나는 .. 왠지 마음이 찹찹했다.

 

---

 

다음날.

 

아침에 어머님과 찬이는 학교에 함께 왔고 우리는 교실 옆

 

빈 교실에서 상담을 시작했다.

 

'어머님께서 바쁘신줄 알 지만 굳이 찬이랑 함께 뵙자고 한것은

 

어머님의 마음과 찬이의 마음을 함께 있는 자리에서 나누는 것이

 

현명할 듯 하여 부탁드린 겁니다. 이렇게 나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닙니다. 선생님이 고생많지예.'

 

우린 대화를 시작했고 난 찬이와 어머님께 질문을 하나씩 했다.

 

그 질문의 주요 내용은 주로 상황, 상황에 대한 기분들을 물었다.

 

찬이에게는 집을 나갈때의 기분이 어떠했는지..나가고 나니

 

어떠했는지..다시 엄마를 보니 기분이 어떤지..지금 기분은

 

어떤지..등을 물었고

 

어머님께는 찬이의 대답을 들으시니 기분이 어떠신지..찬이가

 

집을 나갔을때의 기분이 어떠셨는지..지금의 기분은 어떠신지..

 

등을 물었다.

 

하나씩의 질문과...한번씩의 대답..허나 그 대답은 그리 간단한

 

대답이 아니었다. 난 그 대답에 대해 다시한번 상황을 정리하며

 

새겨 들었다.

 

상담한지 10여분이 지났다.

 

어머님께서 찬이에 대한 섭섭함으로 먼저 눈물을 보이셨고

 

바로 뒤.. 찬이는 어머님에 대한 마음으로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난 가만히 있었다.

 

---

 

찬이에게는 어머님께서 어떤 부분에서 찬이로부터 섭섭함을

 

많이 느껴셨는지를 확인할수 있었고 어머님께는 찬이가 언제

 

집에서의 생활을 힘들어했는지를 확인할수 있었다.

 

찬이와 어머님께서 진지하게 대화에 임하셨기 때문이었다.

 

어머님께서 먼저 가셨고 찬이와의 대화 후 다시 어머님께 연락

 

하겠다고 말씀드렸다.

 

난 이 날 찬이에게 과제를 주었다.

 

A4 종이를 반으로 접어 한쪽면에는 (찬이를 힘들게 하는 것들)

 

반대쪽에는 (찬이가 힘들게 하는 것들)을 각각 적어서 집에 가기

 

전에 달라고 했다. 찬이는 알았다고 했고 그날 집에가기전에

 

나에게 주었다.

 

---

 

오늘은 찬이가 제출한 내용들에 대해 찬이와 남아서 대화를 했다.

 

'찬아 찬이가 참 솔직하게 잘 써서 선생님이 기분이 좋구나. 그런데

 

몇가지 선생님이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어서 너에게 시간을

 

청한 거야. 선생님과 얘기좀 할수 있겠나?'

 

'네'

 

찬이와의 대화는 시작되었다.

 

하나하나의 답에 대해 꼼꼼히 물어보았다. 그리고 찬이의 기분을

 

살폈다.

 

그런데 이미 일은 잘 해결되어 있었다.

 

어머님께서 바로 전날 저녁 가족회의를 연 것이었다.

 

그날 회의에서 부모님과 찬이는 솔직한 대화를 나눈듯했다.

 

찬이에 대해 부모님께서 섭섭하신 부분과 찬이가 부모님께 원했던

 

부분이 공유가 된듯했고 서로서로 이해를 해서 일이 잘 해결된

 

것이다. 찬이도 분명히 흡족해 하고 있었다.

 

이제는 내 얘기를 해야 될 때라고 생각했다.

 

'사실 선생님은 찬이한테 좀 섭섭한게 있다.'

 

'뭔데요?'

 

'선생님이 찬이를 선생님집에 데려가서 밥도 같이 먹고 했던

 

이유가  있었다. 뭔지 아나?'

 

'잘 모르겠는데요.'

 

'선생님은 찬이랑 좀더 친해지고 싶었다. 그래서 그랬는데 이번일로

 

선생님은 찬이가 선생님을 그리 친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같아서

 

조금 섭섭했다.'

 

찬이는 멋쩍게 웃었다.

 

'혹시!! 다음에 나갈때는 선생님! 저 지금 집 나갑니다.라고 전화

 

한통 해 주면 안되나? 니도 봤다 시피 우리집에 빈방도 있다.

 

밥값만 주면 선생님이 안전하게 도와줄수 있다. 된나!'

 

씨~익 웃더라.

 

'아무튼 찬이가 바로 들어와서 선생님은 너무 기분이 좋다. 그리고

 

집에서도 얘기가 잘 된것같아 더욱 좋고. 한가지 바램이 있다면

 

찬이가 일이 있을때 선생님한테 힌트라도 주면 좋겠다. 니 궁금

 

한게 얼마나 참기 힘들줄 아나! 잘해보자~이'

 

찬이는 알았다고 했고

 

2박 3일에 걸친 찬이와의 대화는 이렇게 일단락 되었다...

 

----

 

어떤 선생님께서 말씀하셨다.

 

'집나갔다가 온 놈을 혼을 안 내면 되요?'

 

난 바로 대답하지 못했다. 하지만 난 혼을 내지는 않았다.

 

그 친구가 스스로 생각하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알고 싶었고

 

어머님과 그 내용을 함께 확인하고 싶었다.

 

그 친구가 갑갑해 하는 것이 뭔지를 확인 하고 싶었다.

 

집으로 돌아 갈때의 찬이는..

 

왠지 가벼워 보였다.

 

이 놈들과의 새로운 삶은 어느 새 이렇게 시작되었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황의 끝  (0) 2014.01.25
선생님. 우토로요.  (0) 2014.01.25
찬이의 가족 찾기.  (0) 2014.01.25
병원 원정대.  (0) 2014.01.25
헤어짐과 새로운 만남.  (0) 2014.01.25
상담.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