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웃음' 태그의 글 목록

'웃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1.25 2학기의 시작.
  2. 2014.01.25 마지막 수업.
728x90

2010.8.19 

 

2학기가 시작되었다.

 

2학기가 시작되면 몇몇아이들과 담임 선생님들은 몇차례의 곤혹을

 

치룬다. 바로 수시로 갈것이라고 준비한 아이들과의 마찰이다.

 

이제 수시에 들어가는 내신이 끝났기 때문에 더이상 학교교육과정

 

을 하지 않으려는 아이들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가장 간단한 것이

 

야간 자율학습과 보충문제이다.

 

야자를 안할려고 하고 보충을 뺄려고 하고..담임선생님은 니가

 

빠지면 다른 애들은 어쩌냐는 식으로 잡아두기 바쁘고 .. 뚜렷한

 

명분도 없다. 상당히 곤혹스럽다. 이미 합격한 아이들한테는

 

책이라도 읽으라고 하고 사실 야자 시간 분위기는 1학기만 못하고..

 

참 선생님들이 힘이 없음을 많이 느낀다. 대학에서 요구하는 아이로

 

만들어야 하고 대학에서 요구하는 입시유형에 따라야 하고 대학

 

입시에 필요치 않는 것은 어느 새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도 거의

 

필요치 않는 부분이 되어 버린다.

 

모든 것이 대학입시에 맞춰져 비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

 

아이들에게 말했다.

 

'선생님은 지금 협박하기 위해 말하는 것이 아니니 잘들어보세요.'

 

아이들의 귀에 못이 박혔을 듯한 이 시기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한번

 

얘기하고 마무리는 이렇게 한다.

 

'선생님이 바라는 여러분의 미래 모습은 돈 잘버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닙니다. 선생님이 바라는 최고의 여러분의 모습은

 

좋은 아빠가 되는 것입니다. 지금 여러분이 아버지에게 가지는

 

섭섭한 부분들...대화가 잘 안되는 부분들...다른 아빠에게 부러웠던

 

부분들..여러분이 해내길 바랍니다. 공부해라라고만 하는게 싫었

 

다면 여러분은 하지말고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것이 싫었다면 여러

 

분은 비교하지 말며 잘 놀아주지 못해 섭섭했다면 여러분은 실컨

 

놀아주는 아빠가 되길 바랍니다. 돈을 많이 버는 것이 행복이

 

아니라 웃음이 나오는 집이 행복하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좋은

 

직업만을 위해 뛰어 가지 말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좋은

 

아빠가 되길 바랍니다. 후회없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세요.'

 

------------------

 

아이들의 표정은 다양하다. 공감하는 표정. 어리둥절한 표정.

 

공부하는 아이. 자는 아이.^-^;;;

 

난 아이들이 먼 미래에 진심으로 행복하길 바란다.

 

먼 훗날 고3시기에 한국지리 시간에 뭘 배웠는지는 생각이 안나더

 

라도 그 때 그 선생님에게 받았던 긍정적 에너지만은 기억하길

 

바란다. 나의 새로운 일이 하나 늘었다.

 

수능문제를 적중하는 일과 더불어 긍정적 에너지를 주어서

 

아이들이 힘을 내는데 도움을 주는 것이다.

 

교사라는 직업은 참 할 일이 많다.

 

그래서 보람도 많다. 하고싶은 일을 하는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등식.  (0) 2014.01.25
졸업 그 이후..  (0) 2014.01.25
2학기의 시작.  (0) 2014.01.25
여름 보충 수업.  (0) 2014.01.25
2010. 스승의 날  (0) 2014.01.25
2010년 내생일.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04.12.25 

 

어제 방학을 했다.

방학을 하면서 나의 교육철학을 들려주었다.

그러면서 책상을 모두 돌리라고 했다.

교실 뒤를 마주보고 앉은 책상..

그리고는 말했다.

'여러분. 선생님의 부탁이 있습니다. 이 순간만큼은 선생님의

말을 들으며 조용히 눈을 감아주면 선생님이 참 고마울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눈을 감았고.. 난 조용히 말했다.

'여러분들은 7년째 학생이라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사회에서

7년동안 한분야에 종사하면 프로 또는 전문가라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전문 학생들입니다.'

히히히~~

장난스럽게 들리는 웃음소리들..^-^

계속 말했다.

'이 교실은 20여평 남짓합니다. 이 공간은 여러분들의 꿈을

펼치기에는 참 좁은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꿈은

이미 여러분 자신에게서 부터 크~~게 자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꿈...여러분들의 학교생활..여러분들의 친구..

모두다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2004년 마지막 시간입니다.

해서 1년간 생활하며 친구들에게 못다했던 말들이 있으면 여기

앞으로 나와서 말을 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원하는

친구는 나와서 말을 하면 좋겠습니다.'

조용했고..아무도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갑자기 손이 불쑥! 올라왔다.

'제가 하겠습니다.'

정말 말이 너무 많았던 중이라는 친구였다.

'해보렴'

'저는 누구에게 할 말이 있습니다. 계속 저에게 시비를 걸었는데

앞으론 안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 또한 더욱 더 성실히

학교 생활을 하겠습니다.'

'와~~~'박수가 터졌다.

그리곤 이름이 나왔던 친구가 나와서 하기로 했다.

....

이야기는 계속 되었다. 하지만 시간이 짧아 모두 하지는 못했다.

그중에 경이의 말이 기억난다.

경이는 반장으로써 성실히 잘했고 12월달에는 일부러 영이를

옆에 앉혔다. 나름대로 영이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경이가 말했다.

'전 여러친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영이의 경우

처음에는 싫었지만 계속 이야기 하다 보니 영이를 이해할수 있었고

영이가 2학년이 되어도 성실히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와~~~~'박수가 나왔고...

난...뭉클함을 느꼈다.

너무나도 고마웠다. 경이가..영이가..우리 아이들이..

마지막은 영이가 했다.

'전 누구누구가 계속 시비를 걸고 그러는 것을 봤는데 안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전 1년동안 누구누구에게 욕도 많이 하고

괴롭히고 그랬는데 앞으론 그러지 않겠습니다.'

괴롭히지 않겠다는 말이 주였지만 난 느낄수 있었다.

이놈이 적어도 1-8반 친구들과 많이 가까워져 있구나...

이야기가 끝났고

운동장으로 나가야 할 시간이었다.

우리반은 인사를 주번이 한다.

2학기때에는 신청자가 했기에 이번주 주번은 3명이었다.

3명이 동시에 일어났다.

한 친구가 의견을 냈다.

'선생님. 1년동안 고생한 반장, 부반장, 각 부장들이 함께 인사하면

좋겠습니다.'

'좋은 생각입니다. 그렇게 합시다.'

우~~~일어났다.

'아니다. 여러분 본인이 스스로 생각했을때 1학년 8반을 위해

어떠한 형태로든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친구는 모두

일어나서 함께 인사합시다.'

'와~~~~~~~~~~~'

거의 다 일어났다.

너무 많이 일어나서 정리가 안되었다.ㅡㅡ;

우린 하나, 둘, 셋! 하면 같이 인사하기로 했다.

선창을 했다.

하나!!!두~~울!!셋!!! 싸랑합니다~~~~~~~~~~~!!!!!!!

우당탕...운동장으로 날아가더라.^-^

----

방학을 너무나도 좋아하는..

과학적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36명의 새로운 생물체를

발견했다.^-^;;

2004년도..이렇게 저물어 간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삶.  (0) 2014.01.25
제주도 전국 참교육 실천 대회.  (0) 2014.01.25
마지막 수업.  (0) 2014.01.25
이별 아닌 이별.  (0) 2014.01.25
설문조사.  (0) 2014.01.25
두 아이.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