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웃음

2학기의 시작. 2010.8.19 2학기가 시작되었다. 2학기가 시작되면 몇몇아이들과 담임 선생님들은 몇차례의 곤혹을 치룬다. 바로 수시로 갈것이라고 준비한 아이들과의 마찰이다. 이제 수시에 들어가는 내신이 끝났기 때문에 더이상 학교교육과정 을 하지 않으려는 아이들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가장 간단한 것이 야간 자율학습과 보충문제이다. 야자를 안할려고 하고 보충을 뺄려고 하고..담임선생님은 니가 빠지면 다른 애들은 어쩌냐는 식으로 잡아두기 바쁘고 .. 뚜렷한 명분도 없다. 상당히 곤혹스럽다. 이미 합격한 아이들한테는 책이라도 읽으라고 하고 사실 야자 시간 분위기는 1학기만 못하고.. 참 선생님들이 힘이 없음을 많이 느낀다. 대학에서 요구하는 아이로 만들어야 하고 대학에서 요구하는 입시유형에 따라야 하고 대학 입시에 필요치.. 더보기
마지막 수업. 2004.12.25 어제 방학을 했다. 방학을 하면서 나의 교육철학을 들려주었다. 그러면서 책상을 모두 돌리라고 했다. 교실 뒤를 마주보고 앉은 책상.. 그리고는 말했다. '여러분. 선생님의 부탁이 있습니다. 이 순간만큼은 선생님의 말을 들으며 조용히 눈을 감아주면 선생님이 참 고마울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눈을 감았고.. 난 조용히 말했다. '여러분들은 7년째 학생이라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사회에서 7년동안 한분야에 종사하면 프로 또는 전문가라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전문 학생들입니다.' 히히히~~ 장난스럽게 들리는 웃음소리들..^-^ 계속 말했다. '이 교실은 20여평 남짓합니다. 이 공간은 여러분들의 꿈을 펼치기에는 참 좁은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꿈은 이미 여러분 자신에게서 부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