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산

[육아일기]비오는 날 최고의 놀이! 부슬부슬 비가 옵니다. "아빠, 심심해." "나가 놀까?" "비오잖아." "비 올때 더 재미있는 놀이가 있어." "뭔데?" "기다려봐." 딸아이 방에 가서 비옷을 가져왔습니다. "비오는 날엔 비옷 입고 물장난 하는 게 최고야! 아빤 어렸을 때 비오면 친구들과 뛰어다니며 개구리 잡고 그랬다." "와! 아빠 재밌겠다. 나가요. 나가요!" 딸아이랑 나왔습니다. 전 우산을 쓰고 딸아이는 비옷을 입었으니 우산이 필요없다고 합니다. ▲ 비옷을 입고 팔짝 뛰는 시연이.^^ ▲ 시연이가 하늘을 날았어요.^^ ▲ 아파트 벤치에 앉아 새초롬.^^* ▲ 물웅덩이에 비친 모습을 한참 들여다 보네요. ▲ 장난스러운 표정.^^* ▲ 달리자!! 물웅덩이를 밟고 첨벙첨벙.^^ ▲ 무사히 물웅덩이를 지났어요. ▲ 비오는 날의 특별한 .. 더보기
상담. 2005.6.30 내일부터 학교 기말고사가 시작된다. 우리반의 작은 악동들의 긴장은 이미 시작되었다. 난 종례시간땐 꼭 이런 질문을 한다. '여러분.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다양한 답들이 나온다. 오늘의 답들은 대강 이랬다. '즐거웠습니다!' '무슨 재밌는 일이 있었나요?' '제가 좋아하는 반찬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긴장됩니다.' '왜 긴장이 되었죠?' '내일부터 시험이라서 긴장이 되었습니다.' 등등 다양한 말들과 난 답을 한다. 그런데 오늘 주목할 만한 말이 나왔다. '좋지 않았습니다.' '무슨일이죠?' '률이와 민이가 학생부선생님으로부터 혼이 났기 때문입니다.' '무슨일이 있었나요? '민이가 률이의 뒤통수를 센팅(주먹으로 얼굴등을 가격할때 쓰는 아이들의 말)했기 때문입니다.' 당황했다. 해서 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