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옆지기' 태그의 글 목록

ㅎㅎ.


간만에 요리했습니다.


사실 아내와 함께 집에 있으니 제가 요리를 할 찬스가 없더군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번주에 옆지기가 출근을 하며 다시 칼을! 잡게 되었습니다.


비도 계속 오고, 가족들의 건강을 위한 특별메뉴!!


양념닭갈비입니다.


주재료 - (한살림)양념닭갈비, 양배추, 오이, 당근, 파, 양파, 깻잎 등 채소


▲ 요리의 하이라이트는 반찬이 되었을 때 밥이 딱! 되는 것입니다. 우선 쌀을 씻어 밥을 합니다.

▲ 주 재료들입니다. 오호~ 닭갈비에 양념이 되어 있는듯, 그럼 요리가 더 쉽겠죠?^^

▲ 얼마전 딸아이 유치원 사진을 보니 요리활동을 하더군요. 해서 오늘 일부러 부탁했습니다. "시연아 아빠 좀 도와줄래?" "네 아빠", 오이, 양배추, 김치 등을 썰었죠. 어찌나 야무지던지요.^^

▲ 요 조그만 손으로 열심히 썰더군요.^^

▲ 채소들이 준비되었습니다.

▲ 왠지 좀 싱거울 듯 하여 신김치도 준비했습니다. 양파도 많이 준비했습니다.

▲ 우선 닭과 김치를 먼저 볶습니다.

▲ 고기와 김치가 어느 정도 익었을 때 채소를 투하합니다.

▲ 마지막으로 양파 투하!!

▲ 왠지 깻잎을 넣으면 상큼하이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

▲ 그냥 넣었습니다.^^

▲ 짜자잔! 완성입니다.


새 쟁반입니다. 이사오면서 아내가 구입한 것입니다. 다른 물건은 새로 샀을 때 맘이 편치 않더니 그릇셋트는 맘에 들더군요.^^;; 어느새 주부(?)


신기하게도 요리가 딱 다 되니 아내가 집에 왔습니다.


요리를 본 아내의 말. 


"여보, 여기에 생강가루 넣었어?"


"아니, 넣을려다가 안 넣었어."


"깻잎 넣을 생각은 어떻게 했어?"


"그냥 쌈 싸먹는게 귀찮아서."


"오..맛이 훌륭한데? 당신 인터넷 찾아보고 요리 한거야?"


"아니? 감으로 했는데?"


"우와! 맛있다. 여보 고마워~"


간만에 아내로부터 칭찬도 들었습니다.^^


정말 별 요리 아닙니다. 아내가 늦게 오는 날 남편이 가족을 위해 이런 요리를 준비하는 것도 가정의 소소한 행복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튼 오늘 요리도 성공입니다.^^


<글이 공감되신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슬부슬 비가 옵니다.


"아빠, 심심해."

"나가 놀까?"

"비오잖아."

"비 올때 더 재미있는 놀이가 있어."

"뭔데?"

"기다려봐."


딸아이 방에 가서 비옷을 가져왔습니다.


"비오는 날엔 비옷 입고 물장난 하는 게 최고야! 아빤 어렸을 때 비오면 친구들과 뛰어다니며 개구리 잡고 그랬다."

"와! 아빠 재밌겠다. 나가요. 나가요!"


딸아이랑 나왔습니다. 전 우산을 쓰고 딸아이는 비옷을 입었으니 우산이 필요없다고 합니다.


▲ 비옷을 입고 팔짝 뛰는 시연이.^^

▲ 시연이가 하늘을 날았어요.^^

▲ 아파트 벤치에 앉아 새초롬.^^*

▲ 물웅덩이에 비친 모습을 한참 들여다 보네요.

▲ 장난스러운 표정.^^*

▲ 달리자!! 물웅덩이를 밟고 첨벙첨벙.^^

▲ 무사히 물웅덩이를 지났어요.

▲ 비오는 날의 특별한 미끄럼틀^^


오늘 옆지기(와이프)가 일이 있어 조금 늦는다고 했습니다. 


딸아이랑 놀고, 저녁 차려 먹고, 목욕하고, 집 청소하고 또 놀고 있습니다.^^


아직 초등학교 입학전이라 손이 많이 갑니다.


하지만 그만큼 조금만 더 자라면 혼자 자란다는 생각을 하니 아쉽기도 합니다.


하루하루가 소중합니다.


이렇게 이쁜 딸아이와의 놀이는 즐겁기만 합니다.


지금도 아빠 옆에서 


"엄마 언제와요?" 라며 귀엽게 묻고 있네요.^-^


확신합니다. 아이는 신이 보낸 선물이라는 것을요.


아이들은 행복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7월 12일 시연이 유치원 친구 가족들과 가족 여행을 갔습니다. 즉 딸아이 친구네 가족들과 여행을 간 것이죠. 매년 이런 행사를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친구들과 함께 놀러 가는 것이 큰 재미와 추억꺼리를 주는 것 같습니다. 물론 부모님들도 좋아하시구요.^^ 이번 가족여행지인 고성으로 출발했습니다.


저희 가족은 옆지기(와이프)님은 몸이 안 좋으셔서 집에 계시고 저와 딸아이만 참가했습니다. 아빠랑 딸의 가족여행, 시작합니다.^^


▲ 고성 가는 길에 상리 연꽃공원에 들렀습니다. 아빠랑 데이트도 했구요.


▲ 드디어 도착, 친구들과 신나는 물놀이.^^


▲ 아빠들도, 엄마들도, 아이들도 신나는 놀이 마당이었습니다.^^


▲ 물놀이 후 숙소로 돌아와 보물찾기를 했습니다. 종이 찾는 것이었지만 아주 신나하더군요.^^


▲ 아빠 1시간 이용권을 뽑은 친구.^^. 아이는 완전 좋아라, 아빠는 완전 울상이 되었어요.^^


▲ 학용품과 마트가기를 뽑은 시연이, 행복해 보입니다.^^


▲ 실내에 들어오니 저희끼리 모여 앉아 색종이 접고 딱지놀이하고 놉니다.


▲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웁니다. 가장 큰 것은 친구겠지요.^^


▲ 저녁 바베큐 준비입니다. 엄마들은 아이들 밥 준비를, 아빠들은 고기를 굽습니다. 든든한 아빠들.^^


▲ 밥 다 먹고 밤이 되었습니다. 아빠들의 깜짝 준비, 또 어느 새 폭죽을 준비해 오셨더라구요.^^


▲ 모든 놀이 후 실내에 들어오니, 아뿔싸! 노래방 기기가 있었습니다. 이놈들이 어찌 켜는 법을 알아가지고..

'100명의 위인들'과 '독도는 우리땅'을 100번은 부른 것 같습니다.^^


▲ 다음 날이 되었어요. 아침 식사 후 점심 내기 가족 대항 윷놀이 한판 했습니다. 규칙은 아이들만 던지기.^^


▲ 우리놀이는 참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사람이 많은 수록 더 흥이 나니까요. 

정말 신나게 놀았습니다. 저희 팀이 졌네요.ㅠㅠ.

▲ 돌아오는 길에 고성 공룡 박물관에 들러 신나게 놀고 왔습니다. 1박 2일의 가족여행일정은 이것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합니다. 아빠들도 신나했습니다. 엄마들은 휴식했습니다.^^; 


가족끼리의 상황들도 알게 되고 친구들과 함께 잠을 자며 신나게 노는 것이 얼마나 즐거웠을까요.


시연이는 당분간 친구들과의 놀이여행을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아빠들이 고생이지만 자녀들과 사랑하는(?) 아내분들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습 보며 감동 많이 받았습니다.^^


아이들은 신나게 놀며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주말인데도 쉬지 못하고 1박 2일간 가족들을 위해 아빠들이 정말 수고들 많았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놀고, 고기 굽고, 잠자리 준비하고, 가족들 케어하고, 운전하며..아빠들이 정말 수고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임했습니다. 사실 즐거웠구요.


다음의 또 다른 가족 여행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이 땅의 아빠들을 응원합니다. ^---^


아빠들 화이팅!!!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에 옆지기(와이프)님께서 뭐라고 하셨습니다.


"당신 요즘 너무한 거 아니예요? 청소도 안하고 집안 일 이젠 안해요?"


할 말이 없었습니다. 사실 좀 게으르긴 했거든요.


요즘 이사 갈 집에 넣은 가구 직접 짜느라 좀 바빴습니다. 하지만 변명같아 일일이 대답하기 싫었죠.


"응 미안해, 오늘 꼭 해둘께."


"잘 해요."


"네이~~~"


오전에 일 좀 보고 오후에 시연이 데리러 유치원에 직접 같습니다. 오랜만에 데리러 갔어요. 일이 있을 때만 데리러 가죠.


시연이도 눈치 백단입니다.


"아빠, 무슨 일있어요?"


헉!!


"아..아니. 시연이 보고싶어서.^^;;"


마트 같이 갔다가 집에 왔죠.


"시연아 아빠 오늘 청소해야 하는 데 도와줄래? 시연이가 도와주면 아빠 정말 고마울 것 같애."


"그래? 그럼 도와줄께요."


"고마워~^^"


같이 청소 끝내고 저녁 때가 되었습니다. 


"시연아 아빠 오늘은 뭐 해줄까? 치즈 볶음밥 해줄까?"


"네네네~~~"


자. 요리 들어갑니다.


주재료 - 모짜렐라 치즈, 신김치, 스팸, 버섯, 우엉, 양파, 붉은 색 파프리카, 밥 



재료들입니다.


소꼽놀이 칼을 씻는 시연이, 오늘은 과도로 파프리카 썰기도 성공했어요.^^


파프리카, 우엉, 양파, 버섯, 스팸을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신김치도 먹기 좋게 썰어서 기름 두른 후라이팬에 먼저 볶습니다.


김치가 익을 때쯤 나머지 재료들을 넣고 볶습니다.


밥을 넣습니다.


밥을 후라이팬에 넓게 펴줍니다.


그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뿌립니다.


짜자잔!!! 완성!!!


맛있게 먹는 시연이. 자식 입에 들어가는 것은 왜이리 좋을까요?^^


우앗!!! 이렇게 없어 보일수가!! 잘 먹었습니다.^^


사실 이 메뉴의 적당한 이름이 뭔지 저도 너무 궁금합니다. 치즈 볶음밥이라 하기엔 뭔가 좀 아쉽고..^^;;


암튼 딸아이랑 요리를 하면 딸아이가 직접 만드는 것에 함께 했기에 "아빠, 이거 내가 자른거야!" 라며 잘 먹습니다.


보통 때 밥 한 그릇 다 먹이기가 쉽지 않은데, 오늘 요리도 성공! 입니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아빠들 화이팅입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마네기다 2014.08.05 23: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넘 맛나보여요~~♡

추적..추적..비가 오네요.


여러 모로 마음이 썩 좋치 않았던 오늘.


유치원에 다녀온 딸아이와 함께,  옆지기(와이프)의 퇴근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전 육아휴직 중이라 집안일을 하고 딸아이를 돌보고 있지요.


"시연아. 아빠랑 찌짐 만들어 먹을까?"

"네!!!"


"무슨 찌즘 만들지?"


"치킨! 치킨!"


"그래? 음.. 좋아 닭고기 김치 찌짐 만들어 먹자!!"


"네!! 좋아요 좋아요."


둘이 호흡이 잘 맞았습니다.


재료를 준비했죠. 사실 혼자 만드려고 했습니다. 헌데 어느 새 자기 의자를 밟고 옆에 서서 도와주겠다고 하는 딸아이.^^


너무 이쁘더군요.


"좋아 그럼 아빠가 재료를 준비할테니 시연이가 반죽을 해봐. 할 수 있겠어?"


"네!! 아빠 좋아요~."


우리의 요리는 시작되었습니다.


주재료 - 신김치, 밀가루, 닭가슴살, 양파, 이름모를 버섯(사실 전 냉장고를 뒤져서 있는 데로 만들어 먹습니다.^^;;)


▲ 재료들입니다. 양파와 버섯은 만드는 중에 생각이 나서 중간 중간 첨가했습니다.


▲ 딸아이의 능숙한 반죽 솜씨를 보세요.^^. 아이들, 잘 합니다.

▲ 자, 저는 김치를 먹기 좋게 썰고

▲ 이름모를 버섯도 먹기 좋게 썰고

▲ 양파도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시연이랑 같이 눈 따갑다며, 아우성 쳤죠.^^;

▲ 열심히 반죽을 잘 하더군요. 딸아이랑 함께 하면 뭐든 재미있습니다.^^

▲ 후라이팬에 굽습니다. 근데 얇게 펴는게 힘들더군요. 그리고 둥글게도 안되어 저는 작은 형태로 뒤집었습니다.

▲ 완성!!! 비주얼은 좀 그렇치만 간도 적당했고 맛있었습니다.^^



찌짐을 다 구울 때쯤 현관 문 열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엄마!!" 하고 달려가는 시연이. 어느 새 옆지기(와이프)가 왔더군요.


"당신 일찍 왔네. 잘 왔어. 우리 찌짐 구웠다. 시연이가 반죽했다. 같이 먹자."


"정말? 우리 딸이 반죽을 했다고?"


"응, 내가 했어. 내가 아빠 도와줬어."


엄마가 딸아이의 뺨에 부비부비를 시작합니다.^^


간만에 온 가족이 함께 아빠표 김치찌짐을 먹었습니다. 특별하지도 그리 맛나지도 않았지만 오늘의 저녁은 가족들에겐 특별했습니다. 


여전히 비는 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많이 행복해졌습니다. 음식을 해서 먹이고 싶은 사람이 있고 함께 먹을 사람이 있으며 잘 먹었다고 말해주는 가족이 있는 전, 행복한 아빠입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막달 2014.07.17 17: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비 오네요. 가족들과 함께 부침개 먹고 싶은 날입니다.

    ㅋㅋ 우리 시연이가 만든 부침개도 먹어보고 싶다.

    미소가 너무 예쁜 시연이. 사랑합니다.

    • 마산 청보리 2014.07.17 20:03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시연이는 참 복 받았습니다. 이뻐하시는 분이 이렇게 많으니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2. 다마네기다 2014.08.05 2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넘 맛나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