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어묵탕' 태그의 글 목록

지난 주에 회식을 했습니다. 저는 사는 곳이 마산이라 진주쪽으로는 잘 가지 못합니다. 이 날은 특별한 날이라서 어쩔 수 없이!!!진주로 갔습니다. 회가 먹고 싶었는데 마침 회식장소가 '생연어데이'였습니다. 

'연어? 맛있을까?' 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습니다.


저녁 때 쯤 도착했습니다. 일행분들과 재미있게 대화를 나누던 중 연어회가 나왔습니다.

'어헉!!! 양이 왜 이리 적어.ㅠㅠ 4명인데 4조각...한 사람이 한 조각 뿐이네.ㅠㅠ'

솔직히 든 생각입니다. 저는 마산 어시장의 모둠회를 떠올렸거든요. 뭔가 막 썰어서 풍성하게 나오는.^^;


이 곳은 시장이 아니라는 것을 잠시 잊었습니다. 연어전문집이었지요.


같이 나온 양파채와 하얀 소스, 날치알을 올려 같이 먹었습니다.

우압!!!! 어떻게 이런 맛이!!!


진짜 환장하고 팔짝 뛸 맛이었습니다. 겉보기는 참치와 비슷해 보였으나 확실히 참치회와는 달랐습니다. 뭔가 .. 찰지고 시원하며 고소한 맛? 뭐라 표현을 못하겠네요.ㅠㅠ. 양파채와 하얀 소수, 무우순, 날치알과 함께 먹으니 맛이 훨씬 풍성했습니다.

다음 초밥 등장!!!


이 때 알았지요. 코스요리를 주문했던 겁니다. 제가 사지 않아서 나오는대로 먹었습니다. 아마 연어회만 시키면 다른 형태로 나올 것 같습니다. 초밥도 연어초밥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소고기 초밥이 같이 나왔습니다. 우와... 부드러운 연어초밥도 별미였지만 불향 가득하고 고소한 소고기 초밥 또한 일품이었습니다.

헉!!! 이...이것은??? 


육회가 나왔습니다.


'무슨 연어전문점에서 육회가???'


이상했지만 맛은 이상하지 않았습니다. 너무 맛있었어요.ㅠㅠ.


연어회 못드시는 분과 소고기 좋아하시는 분이 같이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나온 해물 볶음 우동!


이것도 맛있었어요.ㅠㅠ.


대체 이 집 뭐지? 젓가락이 쉴 틈이 없었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어묵탕도 나왔습니다. 뜨끈한 국물이 환상이었습니다.

마지막 메뉴, 생선 구이, 바삭바삭하게 구워 나왔습니다. 뼈까지 씹혔습니다. 바삭바삭, 아삭아삭, 

이미 배가 불렀지만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한 상 잘 먹었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추후 우리 팀 회식장소로 점 찍었습니다. 


진주 초전동에 사시는 분들 사이에선 이미 유명한 곳이라더군요.


'생연어데이'


연어맛집으로 추천합니다^^

<이 글은 주인장님으로부터 어떠한 요구 없이, 우연히 회식장소로 들렀으나 한 점 먹고 정신이 번쩍 들어, 기분 좋게 써 내려간 글임을 밝힙니다. 다시 방문 예정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진주시 초전동 1643-3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뜬금없이 딸아이가 말했습니다.


"아빠, 곤약이 먹고 싶어."


"뭐? 곤약???"


"응. 곤약이 먹고 싶어."


"헐..."


이제 9살 된 딸이 갑자기 곤약이 먹고 싶다고 했습니다. 


혼자 곰곰히 생각했습니다.


"곤약을 어찌 알고 먹고 싶다고 하지?"


그렇게 깜빡잊은 채로 며칠이 지났습니다. 


딸아이가 다시 말했습니다.


"아빠, 곤약이 먹고 싶어."


"아! 맞다. 곤약이 먹고 싶다고 했지. 그래 알겠어. 아빠가 곤약 넣은 어묵탕 끓여 줄께.^^"


"야호! 아빠 최고!!"


이 날 딸아이와 어묵탕 끓일 재료를 사기 위해 장을 같이 봤습니다. 어찌나 신나 하던지요.


별 것 없었습니다. 어묵과 곤약을 샀지요.


집에 와서 냉장고를 뒤졌습니다. 그리곤 있는 재료로 어묵탕 끓일 준비를 했습니다.


재료 : 곤약, 어묵, 무우, 대파, 버섯, 청량고추, 

우선 무우를 크게 반도막으로 잘랐습니다. 물에 씼었구요. 큼직하게 썰었습니다.

어묵과 곤약 말고는 집에 있는 재료들을 준비했습니다.

우선 다시마, 멸치를 넣고 무우를 크게 썰어 육수를 준비했습니다.

남은 무우는 한 입 크기로 썰었습니다.

두부는 곽 안에서 기술적으로 잘랐습니다. 설거지 꺼리를 줄이려는 고도의 잔머리지요.

곤약이 생각보다 크더군요. 반만 잘랐고 반은 통에 넣어두었습니다.

곤약은 무우와 비슷한 크기로 잘랐습니다.

어느 덧 물이 끓기 시작했고 어묵과 곤약을 먼저 넣었습니다. 곤약이 야물기에 오래 끓여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뽀글뽀글~~~~

한 참 끓고 나서 버섯을 넣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두부 풍덩!

간은 맛간장과 약간의 소금으로 했습니다. 어묵을 넣어서 그런지 기본적인 간이 좀 된 것 같더군요.


한 그릇 퍼서 성인용에는 청양고추를 잘게 썰어 올렸습니다. 아이들 용에는 고추를 넣지 않았습니다.


아빠가 준비한 저녁을 온 가족이 모여 같이 먹었습니다.


"아빠, 진짜 맛있어! 아빠 최소!!!"


딸아이는 곤약을 더 달라며 두 그릇을 먹었습니다.


와이프도 말하더군요.


"오 당신 육아휴직할 준비를 잘 하고 있네? 맛있어."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


어묵탕은 생각보다 간단한 요리입니다. 한번 해보니 실패한 부분이 있었는데 어묵을 미리 넣을 필요는 없습니다. 너무 흐물어져 식감이 떨어지더군요. 다음에 끓일 때는 곤약을 먼저 넣고 버섯 넣을 때쯤 어묵을 넣을까 싶습니다.


이 날 저녁을 먹으며 딸아이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왜 곤약이 먹고 싶었어? 곤약을 언제 먹어봤었어?"


딸아이는 밥을 먹으며 아무렇지 않게 말했습니다.


"응. 접때 봄에 현정 언니네랑 캠핑 갔잖아. 그기서 곤약 넣은 어묵탕 먹었잖아. 그게 생각났어."


그 때의 맛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니.


맛은 단지 맛이 아니라 추억이라는 것, 새삼 느꼈습니다.


아이가 다양한 맛을 보며 다양한 세상을 품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무조건 맛있는 음식을 찾기보다 음식 이야기도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겨우 어묵탕 한번 끓이고 오만 소리를 다합니다.


이상 어리숙한 아빠의 어묵탕 도전기 였습니다.^^


<경상남도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클릭하시면 방송을 바로 들으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은 항상 바쁩니다. 하지만 아침을 먹어야 하죠. 대충 먹기 좋게 밥에 말아먹기 제일 만만한 오뎅탕, 아니 어묵탕이라고 해야겠죠? 어묵탕에 도전해 봤습니다.

주재료 - 어묵(모양은 상관 없는 것 같습니다. 취향에 따라 둥근 어묵도 좋을 것 같네요.) 양파, 무우, 대파

간은 국간장과 한숟가락의 소금으로 했습니다. 

국을 끓일때는 육수가 중요합니다. 어묵탕도 예외가 아니죠. 맹물에 끓이면 깊은 맛이 덜합니다.

우선 원하는 양의 물을 담으시고 불을 켜세요. 그리고 큰 멸치15마리 정도나, 다시마 한 손바닥이나 그 보다 적은 것을 넣습니다. 두개 다 넣으셔도 되구요. 한가지만 넣으셔도 뭐 상관없습니다. 물이 팔팔끓으면 꺼내셔야 합니다.

물이 끓을 동안 재료를 손질합니다.

어묵을 입에 들어갈 크기로 자르시고, 양파도 자르시고, 대파도 송송 자르시고, 무우도 자르시면 됩니다.

물이 끓으면 멸치와 다시마는 깨끗하게 꺼내주시고 손질한 재료들을 다 입수시킵니다.

팔팔끓으면 소금 한 숟가락과 국간장 3숟가락 정도 넣어보세요. 참! 집에 있으면 마늘 빻은 것도 넣어주세요.

다시 팔팔 끓으면 간을 보시고, 약간 닝닝하면 그냥 두셔도 됩니다. 어차피 계속 끓으면 수증기는 날아가도 좀 짜워지거든요. ㅎ. 너무 싱겁다!!! 그럼 소금 한숟가락 더 넣으세요. 제 경험엔 간을 확!! 맞출땐 소금이 낫구요. 간장은 디테일한 깊은 맛에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묵이 기본적으로 약간 간이 되어 있어서 생각보다 간은 쉽게 맞는 것 같습니다.

팔팔 끓여 간이 맞으면 성공!!!

생각보다 참 간단합니다. 맛있게 드시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면 놀라지 마세요. 국물의 양이 반이상 줄어 있을 겁니다. 대신 어묵은 탱탱!! 불어 있을 꺼예요. 어묵이 물을 흡수하는 것 같아요. 국물이 필요하시면 물을 더 넣고 다시 간을 맞추시면 됩니다.

어묵탕!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자!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4.03.21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맛있게 끓이셨는걸요~~

  2. 마산 청보리 2014.03.24 15: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생각보다 수월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