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애니메이션' 태그의 글 목록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

우리나라에선 2018년 1월 4일에 개봉했던 작품입니다. 한국 누적관객수 3,712,653명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글로벌 흥행 1억달러 이상 애니메이션 영화로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제치고 1위에 오른 작품입니다.


유명하다고는 알고 있었지만 딱히 보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헌데 얼마전 SNS 상에서 어떤 분이 "제 최애 영화예요."라고 소개하셨길래 '대체 어떤 영화지?'라는 의문이 들었고 다음 날 보게 되었습니다.

우와...영상미부터 달랐습니다.

이건 대체 뭐야...

빛을 표현 한 것이 예술이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찾아봤더니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빛을 아주 잘 표현하는 감독이라고 하더군요.

혜성이 떨어지는 장면.

결국 만나는 마츠하와 타키

서로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 채, 언젠가는 만날 것 같다는 느낌만 가진 채 살아가다 스치는 장면...

마지막 장면에서 눈물이 나는 것은 왜일까요?..


한번만 보기에는 아쉬운 작품이었습니다. 해서 두번을 봤습니다. 처음 볼 땐 화면의 아름다움에 빠졌고 두번 째 봤을 땐 줄거리의 애뜻함에 빠졌습니다.


전 일본 애니 감독하면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만 알았는데, 이번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을 알게 되었습니다. 해서 바로 관련 작품을 찾아봤습니다. 

'초속 5센티미터'


이 작품 후기는 다음에 소개하겠습니다.^^


'초속 5센티미터'도 '너의 이름은'에 전혀 뒤지지 않는 화면과 스토리를 보여줬습니다.


애뜻한 청량감을 주는 영화, '너의 이름은', 영화를 보고 난 후 찾아보니 작품에 등장하는 장소가 실제 존재하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해서 많은 분들의 성지가 되어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고 합니다. 관광산업을 이렇게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제발 땅만 파 뒤비지 말고, 영화, 연극, 문화 쪽 지원을 하면 좋겠습니다.)


삶이 단조롭게 일상에 지친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한번씩 생각날 좋은 작품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살짜리 조카와 7살짜리 딸 아이를 데리고 "오늘은 뭐하고 놀지?"를 함께 고민했습니다. 뚜렷이 생각나는 것이 없었습니다. 


"그럼 우리 영화보러 갈가? 굿 다이노 어때?"


아이들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이모부, 그거 유치한 거 아니예요?"


"아빠, 그거 유치한 거 아냐?"


저도 사실 확신은 들지 않았습니다. 


"아냐, 무지 재밌어. 같이 보러 가자. 응?"


아빠의 성화에 못이겨 아이들은 반 억지로 영화관을 찾았습니다. 


거의 100분이 넘는 작품이었습니다.



영화가 진행될수록 아이들은 알로와 스팟에 빠져들어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제가 먼저 빠져들었습니다.


알로의 어리숙함과 스팟의 귀여움에 이야기가 어떻게 진행될까에 대한 호기심까지,


아직 안 보신 분들이 계실 것 같아 스토리는 알리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특별한 점이 있었습니다. 인간이 주인공이 아니라 공룡이 주인공이라는 것입니다.


공룡들이 말을 합니다. 저는 더빙을 봤으니 한국말을 하더군요. 하지만 인간으로 나오는 스팟은 한 마디도 하지 못합니다. 인간보다는 개, 늑대에 가까운 캐릭터라고 보여집니다.


즉 공룡들의 세상에 인간은 또 다른 야생동물로 등장합니다. 냄새 잘 맡고, 충성심 좋은, 그리고 주인(알로)을 위해 용감하기까지한 야생동물로 말이죠.


이런 설정도 흥미로웠습니다. 주 스토리가 가족에 대한 이야기인데, 아이들몰래 눈물을 닦느라 애 먹었습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화면, 자연스러운 스토리, 약간의 반전과 중간 중간의 재미까지, 마지막으로 큰 감동까지 있는 영화였습니다.


아이들 보여주려 본 영화에 어른이 더 몰입한 꼴이 되어 버렸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 나오는 데 아이들이 그러더군요.


"이모부, 저 사실 애니메이션이라서 시시할 줄 알았는데 재미있어요." 초딩 5학년의 평입니다.


"아빠, 스팟 너무 귀여워요. 알로가 이랬죠. 어흥. 너무 재미있었어요." 유딩의 평입니다.


다 보고 나서 감독을 알아봤더니 '피터 손'이라고 하는 한국계 미국인이더군요.


이민자 세대라고 합니다. 픽스사에서 동양인 최초의 장편 애니메이션 감독이라고 합니다.



그가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게 된 계기도 감동적이었습니다.


어렸을 때 어머니와 자주 영화를 봤습니다.

다른 영화들은 어머니에게 통역을 해야 했지만 

애니메이션은 통역이 없이도 즐기시는 모습에

애니메이션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어머니를 사랑하고 어머니와의 추억이,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일을 하게 된 계기 였습니다. 


피터 손 감독의 성장도 기대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스팟과 알로의 삶이 더 궁금합니다.


알로의 아빠가 알로를 데리고 나가 반딧불밭에서 함께 노는 장면, 알로가 스팟에게 자신의 가족을 설명하는 장면, 알로가 친구를 도우려고 물살에 뛰어 드는 장면, 알로가 스팟과 헤어지는 장면은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명장면입니다.


애니메이션은 아이들이 보는 것이라는 생각은 이제 버릴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충분히 힐링이 되고 가족을 생각나게 하며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영화, 굿 다이노를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동적인 영화를 봤습니다. '어네스트와 셀레스틴' 


이 영화는 2014년 2월에 개봉한 영화로서 "2012년 칸영화제 감독주간 최고 프랑스 영화상, 2013년 LA 영화 비평가협회 최우수 애니메이션 상, 2012년 씨네키드 영화제 어린이 영화상, 2013년 세자르 영화제 애니메이션 상 대상"을 받은 작품입니다. 


무슨 상을 이리 많이 받았을까? 유럽의 애니메이션은 뭐가 다를까? 호기심으로 영화를 틀었습니다.


디즈니 만화와는 질감이 달랐습니다. 손그림을 그린 듯한 부드러운 그림에 내용 또한 감동적이었습니다.


이 영화의 기본 내용은 지상에는 곰들이 살고 지하에는 생쥐들이 삽니다. 곰들과 쥐들은 천적관계입니다. 서로가 서로를 위험하고 더럽다고 생각하며 아이들에게도 그와 같은 내용을 주입시킵니다. 


어네스트는 산 속에 혼자 사는 외로운 곰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지면 악기들을 메고 나와 거리의 악사가 됩니다. 하지만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평범하다 못해 곰 사회에서 낙오(?)된 생활을 합니다.


셀레스틴은 지하에 사는 생쥐지만 여느 생쥐와는 다릅니다. 치과의사가 되길 강요받지만 이빨 모아오는 미션을 잘 수행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셀레스틴은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고 곰이 그리 무섭기만 한 존재는 아닐 것이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둘의 만남은 쓰레기통에서 시작됩니다. 어네스트는 배가 너무 고파 셀레스틴을 잡아 먹으려 하지만 셀레스틴의 도움으로 경찰로 부터 도망친 어네스트는 셀레스틴과 함께 새로운 친구 관계를 맺게 됩니다.


곰세계와 생쥐 세계는 서로를 적대시 하며 사회적 약속을 깨어버린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은 각자의 세계에서 이단자로 취급되며 재판을 받게 됩니다. 사회적 약속을 지키려는 자들과 왜 그래야 하는 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용기있는 생쥐와 곰의 이야기,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은 우리나라 사회에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정말 소중한 것은 법일까요? 사람일까요? 사람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부분들에 대해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은 조용히 묻습니다.


"법이 과연 모든 것을 해결해 주나요? 법은 과연 모든 이들을 대변해 주나요? 사회적 약속은 무조건 옳은 것이고 무조건 따라야 하는 건가요? 정말 중요한 것은 사회적 구조인가요, 사람들 존재, 그 자체인가요?"


부드러운, 따뜻한, 하지만 세상에 대해 고민을 던져주는 영화입니다.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