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박

화내지 않고 아이 네명 돌보기, 이런 방법도? 지난 토요일이었습니다. 친동생 미용실에 놀러갔습니다. 친동생은 손재주가 좋습니다. 명서동, 명서시장 옆에서 '보보 헤어&네일 샾"을 하고 있습니다.(깨알홍보.ㅋㅋㅋ) 머리도 잘하지만 네일아트도 잘하지요.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관련 방송TBN "이PD가 간다."에 고정출연 중아무튼 간만에 아이들 머리도 할겸, 제 머리도 할겸 방문했습니다. 미용실에서 실컷 놀고, 점심시간,집에서는 잘 안 먹는 놈들이 모아두면 어찌나 잘먹던지요. 동생도 먹여주는 저 인자함.ㅠㅠ.밥을 다 먹고 아이들이 "외삼촌 집에 자러 가고 싶어요." 딸아이도 헤어지기 싫어하더군요. "좋아 가자!"걱정하는 여동생, "오빠야 괜찮겠나?" "괘안타. 저거끼리 있으면 더 .. 더보기
앗 교무실에 이런 것이?? 점심을 먹고 교무실에 들어왔습니다. 입구부터 소란스러웠습니다. '뭐지?' "이야! 맛있다. 나도 한입만, 나도 한입만." 아이들이 교무실에 앉아 수박화채를 먹고 있었습니다. "이게 뭐냐?" "선생님, 수박 화채 먹으려고 제가 수박하고 가져왔어요. 그리고 교무실 냉장고에 넣어뒀어요." "헐 대박. 그래 맛있냐?" "네 샘, 샘도 드실래요?" (당황하며) "그..그래, 마음은 고마운데 먹은 것으로 치자." 사실 아이들은 숟가락 3개로 미친듯이 나눠먹고 있었습니다.지나가던 아이들도 삼삼오오 모여들었습니다. "뭔데, 뭔데, 나도나도" 수박의 붉은 속살은 순식간에 하얀색으로 바꿨습니다. "이야 진짜 맛있다." 먹고 박수치는 아이들. "너희들 숟가락은 어디서 났냐?" "집에서 가져왔어요." "헐, 너거 집 김해잖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