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불금'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10월 5일, 저녁에 창원시 마산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갔습니다. 이유는 아빠교육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저도 훌륭한, 좋은 아빠는 아니지만 그나마 전문가라고 강의 문의가 왔습니다. 거절하기도 그렇고, 저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 갔습니다.

마산 YWCA건물이었습니다.

창원시 마산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현대 사회에 꼭 필요한, 좋은 일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제목이 좋은가요?^^ 아이와 발 맞추기.

붉은 원으로 표시된 것이 저입니다. 2회차에 걸친 강의였습니다.

10여분의 아버님께서 오셨습니다. 소위 말하는 "불금!!!"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에게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불금!!"을 반납하시고 오신 분들입니다. 일당 백은 이런 경우를 두고 하는 말 같습니다.^^

2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유아기에 필요한 아빠의 역할, 청소년을 대하는 아빠의 역할, 아이들이 생각하는 아빠 모습, 어른으로서 아이들에게 보여야 할 모습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12일에 나머지 강의를 합니다. 12일에는 현실적으로 아빠들이 가지는 자녀와의 관계들, 고민들에 대해 이야기 나누기로 했습니다. 저는 주로 어머님 교육을 했었지만 아빠들 교육도 분명히 필요해 보입니다.


물론 어머님들 강의가 피드백도 좋고 많이 웃으셔서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아빠 강의는 우리들만의 깊은 공감대가 있어서 슬프면서도 재미있었습니다.^^


강의 초반에는 고요함으로 인해 어색함이 잠시 흘렀지만 마칠 때 쯤엔 미소가 생겼고 저에게 따로 오셔서 "오늘 말씀, 너무 좋았습니다. 우리 애 엄마도 들었으면 좋겠어요."라고 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어찌나 고맙던지요.


제가 사기를 좀 잘 칩니다. 제가 이 강의를 수락한 이유는 간단합니다. 엄마, 아빠가 좀 더 아이들을 이해한다면 행복한 가정이 더 많아질 것이고 그렇다면 아이들이 자랄 사회는 더 좋아질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쉬운 강의는 아니었지만 보람있는 강의였습니다.


12일도 벌써 기대가 됩니다. 아빠들 마음은 아빠가 잘 압니다.


아빠들도 행복해 지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2.9.20

 

나이가 들수록 조심할 것이 많음에 긴장하게 된다.

 

믿지 못하겠지만 한번씩 우리 아이들이 부러울 때가 있다. 친구때문에 좋은 적도 속상한 적도 있지만

 

단지 그러한 내용만 고민하고 하루가 지나면 또 친구들이랑 즐겁게 매점가고 샘들한테 잔소리 

 

들어도 애교부리고 장난치며 넘어가고..불금이라고 설레이는 아이들이 부러울 때가 있다.^-^

 

대학입시라는 무거운 짐에 숨막힐때도 있으나 그 덕에 자신을 돌아보고 주위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으며 힘을 내는 이 시절이 부러울 때가 있다. 지금의 나? 물론 행복하다. 좋으신 선생님들과

 

귀여운 자식들과 정감가는 학생들과 생활하는 난 행복하다. 한번씩 가슴 시리게 마음 아플때도

 

있으나 나 또한 학교에 가서 웃으며 인사하는 아이들을 보면 그 아픔이 눈 녹듯 사라진다.

 

교사라는 직업 때문에 서러울 때도 있으나 교사이기 때문에 누릴 수 있는 이 순수한 영혼들과의

 

만남은 너무 소중하다. 난 행복한 교사다. 고맙다. 그리고 사랑한다. 너희들을...^-^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선이 끝나고.  (0) 2014.01.25
EBS 학교의 고백.  (0) 2014.01.25
나이듦에 관하여.  (0) 2014.01.25
고딩들의 사랑.  (0) 2014.01.25
스트레스?  (0) 2014.01.25
바로쌔리마!!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