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셀러

MB연설비서관실 출신 이 쓴 베스트 셀러, <언어의 온도> 서평입니다. 별 기대없이 펼쳤던 책입니다. 사실 지인분께서 선물해 주셨던 책입니다. 어떤 책인지 정보도 없는 상태에서 첫 장을 펼쳤습니다. 책의 첫장부터 신선한 글이 있었습니다. 일러두기 한 권의 책은 수십만 개의 활자로 이루어진 숲인지도 모릅니다.'언어의 온도'라는 숲을 단숨에 내달리기보다.이른 아침에 고즈넉한 공원을 산책하듯이 찬찬히 거닐었으면 합니다. 본문 곳곳에 스며 있는 잉크 무늬는 디자인적인 요소입니다.창작자의 의도를 너른 마음으로 헤아려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_이기주뭐지? 왠지 모를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계속해서 책장을 넘겼습니다.이 책은 저자가 일상생활 속에서 자신이 경험했던 것, 느꼈던 것, 생각했던 것들을 본인의 시선으로 따뜻한 언어의 온도를 담아 쓴 책입니다. 철학책은 아니지만 깊은 생각을 하.. 더보기
단숨에 10만부가 판매된 책, 이유가 있습니다. 다키모리 고토의 데뷔작입니다. 방송작가로서 활동하다가 2006년 독립, 주로 '감동'을 소재로 한 소설이나 동화를 집필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다섯 마리의 고양이와 생활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단숨에 10만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라고 합니다. 최근들어 고양이를 키우는 애묘인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저도 동물에 관심이 많아 '어떤 이야기일까? 고양이가 무엇을 가르쳐 줬을까?' 기대하며 책장을 펼쳤습니다. 고양이로 시작되는 이야기등장인물부터 소개를 해야 겠습니다. 이 들의 관계와 벌어지는 일들이 이 책의 주요내용이기 때문입니다. 우선 주인공 고로는 평범한 청년입니다. 특출한 재주도 없고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성실한 것 같기는 합니다. 시골 한 구석의 파친코가게에서 일하며 동네주민들과 고만고만한 관계를 유지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