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노란리본' 태그의 글 목록

'노란리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4.26 아이들 마음속의 세월호.. (2)
  2. 2015.04.16 아이들의 의미있는 눈물..(1)
  3. 2014.04.29 예술가는 이래야 한다!! (2)
728x90

어느 덧 세월호 참사가 있은 지 2년이 지났습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에서도 세월호 2주기를 추모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학생회 아이들은 18일 공동체 회의 시간에 색등을 준비했고 전교생은 모여 자신의 마음을 담은 색등을 제작 했습니다.



기숙사 입구에도 세월호를 잊지 말자며 노란 나비 메모 붙이는 판을 준비했습니다.

이틀 후 학생회 아이들의 주관으로 운동장에서 추모식을 거행했습니다.


물론 자발적인 참여였고 신입생을 포함한 많은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함께 하셨습니다.


식에 참가한 이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습니다.


아이들은 다양한 말을 했습니다.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는데 수학여행을 못가서 짜증을 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 보니 너무 부끄럽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TV를 보며 장난스럽게 봤었는데 이 일이 남의 일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 슬픕니다.."


많은 아이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친구들이 울자 아이들은 위로하며 서로 안아주었습니다. 

식이 끝난 후, 세월호의 안전한 인양과 추모하는 마음을 모아 초로 배와 노란리본의 모양을 만들었습니다.



행사는 한시간 정도 진행되었습니다. 바람이 불어 추운 날씨였지만 신기하게도 식이 끝나니 바람이 멎었습니다.


아이들은 정말 진지하게 임했습니다.


세상은 혼자 사는 곳이 아닙니다.


세상은 모두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것을 지식으로 알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말로만 가르치는 것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초를 들고..자신의 생각을 전체 앞에서 말하고..우는 친구를 안으며, 아이들은 많이 느꼈습니다. 아니 아이들만 아니라 함께 했던 많은 선생님들도 함께 느꼈습니다.


너무 안타까운 말이지만..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는 것만 해도 감사한 일입니다.


공부 잘하고? 건강하고? 사회성 좋은 것보다. 살아 있다는 것만 해도 감사한 일입니다.


김제동씨가 세월호 2주기 광화문 추모집회에서 이런 말을 했더군요.


"아이들을 잊고 국가에 충성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감히 말합니다. 아이들이 국가입니다!"


아이들이 국가입니다. 아이들이 세상입니다. 아이들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304명의 이유도 알지 못하는 억울한 희생자들이 있습니다.


내 일이 아니다? 라고 모른 체 하기엔 세상이 너무 무섭습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특별한 것이 없음이 너무 죄송하고 미안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단 한가지. 잊지 않으려고 합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있는 이유는 어쩌면, 우리는 당시 세월호를 타지 않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마음을 다해 세월호 2주기를 추모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리토비 2016.04.26 21: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당연히 저도 잊지 않겠습니다~

728x90


지난 4월 9일, 경남꿈키움학교에서는 세월호 사건에 대한 이해와 추모방법에 대한 공동체 회의가 있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아이들이 세월호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공감이 부족한 상태였습니다. 


회의에 앞서 '뉴스타파' 에서 제작한 '목격자들' 이라는 세월호 1주기 특집 영상을 다같이 시청했습니다.


30여분에 이르는 영상이었지만 아이들은 조용히 시청했습니다. 영상을 보며 흐느끼는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영상 시청이 끝난 후 학생회에서 세월호 사건의 이해를 돕기 위한 내용을 PPT로 제작하여 전교생을 대상으로 브리핑했습니다. 중학교 2학년 생들이 만든 것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꼼꼼하게 정리를 잘했더군요.



학생회장의 브리핑 후, 장소를 옮겨 '세월호 1주기 추모행사'를 할지 말지를 시작으로 공동체 회의가 시작되었습니다.



대부분 학생의 찬성으로 학교에서 '세월호 관련 추모 행사'를 하는 것으로 결정되었고 그 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사뭇 진지하고 또 진지했습니다.



이 날 회의 결과 아이들은 세가지 활동을 하기로 했습니다.


1. 교내 지정된 장소에 추모의 노란 리본 달기

2. 각 반별로 대형 걸개 그림 그리기

3. 4월 15일 저녁 8시에 세월호 추모 문화제 하기



경남꿈키움학교 아이들은 세월호를 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사회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고민을 하고 행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의 바른 교육은 교실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은 어른을 보고 배웁니다.


침묵하는 것이 더 나쁜 것이라 했습니다. 


세월호 1 주기를 추모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4월 26일(토). 저녁 6시에 창동 아고라 광장에서 특별한 퍼포먼스가 있었다. 


이정희 작가님이 준비하신 것이라 했다. 사실 이정희 작가님이 누구신지 몰랐다. 후에 알고 보니 서양화가 셨다. 


▲ 평소 작품활동 중이신 이정희 서양화가님.


'서양화가가 무슨 퍼포먼스를 한단 말이지?' 의문이 들었다. 하지만 호기심이 더 컸다. 서둘러 아고라 광장에 도착했다.이미 아고라 광장에는 사람이, 특히 외국인들이 너무 많았다.


"오늘 무슨 일 있습니꺼?"


김경년 창동 아지메께 여쭈었다.


"마산국제연극제가 있는데 그 곳에 참석한 연극인들이 창동에 구경왔다 아이가."


오~~신기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인 것도 신기했고 퍼포먼스의 내용은 무엇일지. 더욱 기대도 되었다.


시간이 되었고, 장엄한 음악이 흘렀다.


한쪽에서 한지로 된 새하얀 옷을 입으신 일화선생이 등장하셨다. 


"아...아름답다.."


처음 든 생각이었다. 일화선생의 거침없는 춤사위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 장엄한 음악에 맞쳐 등장하시는 일화선생님(명상요가하시는 분)


퍼포먼스와 음악에 심취해 한참을 보고 있는데 무대 위편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이정희작가님이 보였다. 파란색으로 미친듯이 색칠을 하고 있었다. 순간. 퍼득 드는 생각이 있었다.


'혹시...세월호인가?'


다시 일화선생을 보니...


그랬다. 노란리본으로 뒷머리를 묶고 계셨고, 노란리본으로 묶인 꽃다발을 들고 계셨다.


이정희 작가님 또한 노란색의 긴 삼베를 목에 두르고 계셨다.


'아...그랬구나..'


▲ 세월호의 아픔을 표현하고 있는 이정희 작가


적어도 이때부터는 나에게 퍼포먼스가 단순한 볼꺼리가 아니었다. 


음악...춤사위...이정희 작가의 거칠고 거친 붓터치가 세월호의 감정을 담아내고 있었다.


난..솔직히 눈물이 났다. 너무 웅장하고 너무 비장했으며 너무 애절했다.


후반부로 가면서 퍼포먼스는 격렬해졌다. 일화선생께서 구경하시는 분 사이로 들어와 격렬한 춤사위를 보여주시고, 이정희 작가도 나름 몸으로 작품을 표현하고 있었다. 


이미 사람들은 몰입하여 숨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중간 중간 들리는 탄성소리와 한숨소리..


퍼포먼스는 그렇게 마지막을 장식했다.

▲ 구슬픈 노래로 퍼포먼스의 마지막을 더욱 빛내주셨던 천복희 여사님. 

▲ 퍼포먼스가 끝난 뒤 함께 있는 이정희 작가와 일화선생님. 두 분은 고교 동창이라 하셨다.


박수소리가 들렸고 이정희 작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수줍게 인사를 하셨다.


나는 퍼포먼스가 끝난 뒤 한참을 움직일 수 가 없었다.


4월 29일, 우연히 창동 사랑방에서 이정희 작가님을 만났다. 너무 신기했다. 왠지 연예인 보는 느낌? 솔직히 말씀드렸다. 그 날 퍼포먼스,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너무 느낌이 커서 소름이 돋았다고 말씀드렸다.


이정희 작가님은 수줍게 웃으시며 말씀하셨다.


"제 작품을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사실 그 날 퍼포먼스도 준비하느라 상당히 힘들었어요. 원래 같이 준비했던 요가작품은 선보이지도 못했고 저의 개인적인 노력으로 준비된 작품이었어요. 일화 선생도 개인적인 친분으로 함께 해주셨던 것이구요. 예술인이, 사실 보기에는 화려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상당히 힘들어요."


"그렇군요. 사실 저 그 날의 퍼포먼스가 세월호를 뜻하는 지 한참 후에 알았습니다. 알고나서 보니 너무 슬펐습니다. 그만큼 감동적이었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입니다. 예술인으로 이런 시대적 아픔을 표현하시는 것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아니예요. 전 세월호의 아픔을 함께 하고픈 마음이 있었을 뿐이예요. 너무 마음 아픈 일이죠.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이런 작품활동 뿐이라 더 미안하고, 더 마음 아픕니다. 힘들게 예술하지만 전 제가 하고 싶은 것은 합니다. 이번 작품도 그 연장선상이죠. 제 작품 좋게 봐주셔서 다시금 감사합니다."


소녀같은 분이셨다. 보고 느낀 그대로 감동적이었다고 말씀 드린 것 뿐이었는데 너무 수줍어 하셨다.


'예술가는 이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대에 무관심한 것이 아니라 시대의 아픔을 표현하고 일반 사람들이 예술을 통해 아픔을 공유하고 치유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정희 작가 같은 분이 창동예술촌에 계시다는 것이 큰 자부심으로 다가왔다. 


적어도 모두들 눈치보며 자기 앞가림하기 바쁜 시대에 자신의 생각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세상과 함께 소통하는 예술인을 보기가 드물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그녀의 활동이 기대된다. 덧붙여 창동의, 지역의 많은 예술인들이 세상과 더욱 소통하시기를 조심히 바래본다. 세상이 없으면 예술도 없지 않은가? 예술은 이성으로 치유할 수 없는 것을 치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술은 꼭 필요한 것이다. 창동에 이런 예술인들이 많이 모여 열심히 작품활동을 하시는 것은 지역사회의 큰 자랑이다.


창동은 스스로 진화하며 성장하고 있다.


-사진출처:김경년 창동 아지메 페이스북& 블로그, 사전에 사용 허락을 받았음을 알립니다.


<내용이 도움이 되셨다면 "손가락표시"와 "좋아요"를 꾹 눌러주세요. 그럼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창동아지매 2014.04.29 23: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용만샘은 창동예술촌 명예홍보대사입니다. 창동은 온통 예술가들의 영혼이 춤추고있는곳. 그속에서 삶의틈새로 설레임이 언듯언듯~~그맛에 창동을 사랑하는거죠

  2. 마산 청보리 2014.04.30 00: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네, 김경년 이사님. 늦은 시간에도 읽어 주시고 응원해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창동이 좋아서 가는 것 뿐입니다. 우연히 좋은 공연 보고 느낀 점을 적었구요. 창동아지매가 계셔서 더욱 창동이 신나는 곳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항상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