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공간'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간만에 맛집소개글을 씁니다. 사실 이 집을 맛집이라고 해야 할 지 3초간 고민했습니다. 결론은! 맛도 맛이지만 분위기가 너무 좋아 추천하기에 충분하다고 결정(?)했습니다. 올 1월달에 오픈한 따끈한 새 가게입니다.^^

위치는 글 제일 아랫쪽에 첨부하겠습니다. 간단히 말해 경남도청 앞, 경상남도교육청 제2청사 바로 앞입니다. 공간의 성격은 간판에 잘 씌여 있습니다. 커피가게이고, 복합공유공간, 문화공연, 스터디 모임 등에 공간대여, 파티 장소대여, 공방수업이 가능한, 한마디로 말해 커피가게를 빙자(?)한 노는 곳입니다.^^

우압!!! 이렇게 깔끔할 수가!!! 본래 애기똥풀은 "애기를 기똥차게 잘 키우는 엄마들이 모여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모임"이라는 뜻입니다. 이 글을 쓰며 찾아보니 제가 예전부터 '애기똥풀'에 관심이 많았음을 새삼 느꼈습니다.

2018/01/20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엄마들을 위한 행복한 놀이터, 애기똥풀을 아시나요?

2018/08/03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엄마들의 좋은 친구, 창원 애기똥풀이 이사를 했습니다.^^

내부 소개 계속됩니다.

뒷편에는 사다리를 놓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야외테이블도 생길듯요.^^

오! 아이들이 놀만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바닥은 온돌까지 된다고 하네요. 아이들과 부모님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에 감동했습니다.^^

벽에는 쿠션까지..ㅎㄷㄷ. 

공연까지 가능한 공간입니다. 송가은은 아니더라도 작은 모임의 분위기 있는 공연장으로는 손색없었습니다.

안쪽에는 독립공간으로 회의실도 있습니다. 이곳 대여비는 2시간 기준 3만원이라고 하네요.

케익이 있다니!!! 직접 만든 거냐고 사장님께 여쭈었더니, 웃으시며 "직접 만들고 싶네요."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메뉴표입니다. 참고로 애기똥풀은 1회용품 안쓰기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텀플러 가지고 테이크 아웃하시면 모든 음료 1,000원 할인한다고 합니다. 참고하세요.^^ 

엄마, 아빠 뿐 아니라 애들 입맛까지!!! 이거이거 사장님 욕심이 너무 과한 것 아닙니까?

크헉...애들 간식인데 제가 더 눈이 가는 건 왜일까요.ㅜㅠ

집에 안쓰시는 텀블러를 기증하시면 또 좋게 사용한답니다. 여러모로 생각꺼리를 주고 실천하는 착한 가게입니다.

보이십니까? 천장에 있는 싸이키 조명이요?^^. 밤에 불 다 끄고 켜면 반짝반짝, 나이트 클럽 저리가라더군요. 더 놀라운 것은 싸이키 조명이 배경음악에 따라 반응하는 것이었습니다. 조용한 음악이 나오면 잔잔하다가 댄스곡이 나오면 어지러울 정도더군요. 최신 시설도 갖춘 '커피가게 애기똥풀'입니다.

싸이키를 끄면 이런 모습입니다. 사진 왼쪽 뒷편이 아이들 공간, 오른쪽이 독립된 회의 장소입니다. 테이블 전체 모습입니다. 아담하고 깔끔한 공간입니다.

 

이 곳 사장님이신 황지연 대표님께 몇 가지 여쭈었습니다.

 

1. 커피가게 애기 똥풀을 개업하신 이유는요?

-애기똥풀은 늘 공유공간이 있었고 회원들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었어요. 근데 바로 전, 창원ymca에 있으면서 공간이 좁아서 사람들이 많이 올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좀 더 넓은 공간을 만들어서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게 하자는 말이 나왔죠. 그 후 이 공간을 봤는데 너무 맘에 들어서 오고싶다 생각했어요. 다행히 인연이 되었습니다.

 

2. 이곳이 어떤 장소가 되길 원하시나요?

-공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곳이 되었음 좋겠어요. 판매 할 곳이 필요하면 공유선반을 이용하고 공간이 필요하면 공간을 이용하고 음료가 필요하면 카페를 이용하는 곳 말이예요. 놀 공간. 공연 할 공간, 수업(공예나 취미 등등)할 공간, 만남의 공간 등등 필요한 분들에게 요긴하게 활용되길 바래요.

 

3. 사람들에게 이 곳 자랑 좀 해주세요.

-커피가게 애기똥풀은 커피만 파는 곳이 아니라 공간을 파는 곳입니다. 모든 것이 공유가 될 수 있는 곳이며 일회용품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아니 일회용품은 없다고 해야 정확하겠네요. 공간을 나누고 환경도 살리는 곳, 이곳이 저희의 자랑꺼리입니다.^^

 

인터뷰 내용만 봐도 이 곳이 어떤 곳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 우선 방문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느티나무 2020.01.11 14: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호~ 요런 멋진 공간이 가까이 있다니... 멋져부러요^^
    담에 창지연 임원회위때 한번 방문해야겠습니다~

728x90

경남꿈키움중학교의 토끼장 이사 이야기, 최종편입니다.

이전의 상황부터 보시지요.^^

8월 27일 시작한 공사는 사실 금요일까지 마무리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기존의 토끼장을 설치하는 데도 근 일주일정도 걸렸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때는 샘들이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따라서 이번에는 아이들이 주도해서 한 공사였기에 5일만에 완성해도 기적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럴수가...3일만에 완성했습니다!!!


그 현장을 공개합니다.

이튿날까지 해체 및 기본틀은 완성했고 3일째에는 외부 동물로부터 안전확보와 토끼장 안의, 쾌적한 토끼집 공사가 주 핵심이었습니다.

토끼집은 비로부터 완벽히 보호하기 위해 2중, 3중으로 물이 새지 않는 지붕을 덮었고 실내에도 혹시 모를 홍수를 대비해 토끼들이 안전하게 올라갈 수 있는 높이 10cm정도의 받침대도 준비했습니다. 위 사진은 토끼집은 완벽히 꾸미기 위해 토끼집으로 직접 기어들어가서 작업하는 모습입니다. 정말 우리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공사 중 비가왔습니다. 관대하신 사장님(용샘)은 일꾼들에게 쉼, 놀이의 시간을 허락했고 아이들은 비를 맞으며 뛰어 놀았습니다.^^ 놀 땐 천상 아이들입니다.

비가 그쳤고 일을 바로 시작했습니다. 빗물이 들어가지 않게 지붕 위에 주워온 장판을 다시 덮었습니다. 

그 위에는 동네에서 주워온 그물망을 설치했습니다. 혹시 모를 조류들의 공격과 굵은 빗방울을 1차로 거르기 위함, 그리고 뜨거운 여름, 시원한 그늘을 만들기 위해서 입니다.

보이십니까? 그물망도 아이들이 직접 나무를 타고 올라가 일일이 설치했습니다. 촌에서 자란 아이들이 나무를 잘 타더군요. 어찌어찌해도 촌에서 자란 것 자체도 쓰임이 있습니다. 대단한 아이들.^^ 그리고 윗 사진에 보시다시피 쇠창살 아랫부분은 족제비, 고양이 등 발톱으로 찍어서 올라가지 못하도록 미끄러운 재질로 한번 더 댔습니다. 사실 처음 의논할 때에는 육식동물들이 넘어오지 못하도록 쇠창살 제일 윗 부분에 가시철망을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우리는 토끼 뿐 아니라 육식동물까지 배려해야 한다며 그 의견은 현실화 하지 않았습니다. 모든 동물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에 아이들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어찌나 대견하던지요.

공사가 거의 완료된 후, 동물농장 아이들이 들어와 토끼들을 살폈습니다.

공사의 최종 단계! 바로 감리지요. 경남꿈키움중학교 공식 감리사(자격증 소지는 확인 못했습니다.) 정기샘께서 오셔서 꼼꼼히 살피셨습니다. 우리들은 숨 죽이고 있었지요. 몇 가지 지적 사항이 있었고 바로바로 시정했습니다. 그리고 결과는.......


합격!!!!!!!


따봉!!! 우리는 따봉을 외쳤습니다.

토끼장이 완성되었습니다. 토끼들을 풀었습니다. 토끼들도 깡총 깡총 뛰며 신나하는 것 같았습니다.^^

집도 두채로 지었습니다. 안쪽은 바깥쪽에서 보이지 않게 꼼꼼히 가렸습니다. 토끼들은 새끼를 낳을 때 사람 손을 탄다던지, 사람이 보이면 새끼토끼를 물기도 합니다. 해서 밖에서 보이지 않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토끼는 바닥을 파는 습성이 있기에 땅을 충분히 파고 즐길 수 있도록 부드러운 흙도 깔았습니다. 


자 이제 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럼 끝일까요? 

아닙니다. 마지막 행사가 남았습니다. 바로 테이프 커팅식!!!


교내 방송을 했습니다.


"꿈키움 어린이들에게 알립니다. 오늘 여러분들의 협조와 노력으로 새 토끼장이 완성되었습니다. 해서 1교시 후 테이프 커팅식을 거행하오니, 토끼장을 만들었던 친구들, 토끼들을 돌보는 동물농장 동아리 친구들, 교장, 교감샘, 그 외 관심있으신 많은 분들의 참여 바랍니다."


1교시가 마쳤고 서둘러 새 토끼장으로 향했습니다. 마침 보슬보슬 비가 왔습니다. 얼릉 사진 찍었지요. 찰칵!!!

테이프는 학교에 있던 노끈이었고 가위는 손가위였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재미있었습니다. 남은 재료는 거의 없었습니다. 리싸이클도 성공했고 아이들도 마음에 들어했습니다. 오고가며 많은 학생들이 도와주었습니다. 저는 아이들에게 회식을 열어주기로 했습니다. 장소는 아마 제가 아는 마산 댓거리에 있는 돼지국밥이 될 것 같습니다.^^


3일간 아이들은 토끼장을 만들었습니다. 무에서 유를 창조했습니다. 4차산업? 저는 뭔지 모릅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힘을 합해 뭔가를 만들고 동물들이 좋아하는 것을 보며 같이 기뻐하고, 함께 하면 할 수 있다는 자신감만 가져도 5차, 6차 산업 시대에도 잘 살 것이라 확신합니다.


학교는 배우는 공간이라고 흔히 말합니다. 공부를 하는 공간이라고도 합니다. 공부는 교과서 공부만을 뜻해서는 안됩니다. 토끼장을 만드는 데 익숙했던 아이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처음 리어카를 끌어보고, 삽질도 처음하고, 니퍼도 처음 본 애들입니다. 쇠철망도 처음 들어보고, 토끼장도 처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해냈습니다. 이 성취감은 교실에서, 교과서로 배울 수 없는 특별한 경험입니다.


비록 비는 왔지만 비가 와서 더 기분 좋았습니다. 토끼들이 쾌적한 집에서 비를 피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는 집도 직접 지어보는 특별한 학교입니다. 하지만 좋은 학교는 아닙니다. 큰 기대와 오해는 없으시길 바랍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가 궁금하신 분들? 아래 광고를 참고바랍니다.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습니다.^^

<깜짝광고>


경남꿈키움중학교 2019학년도 신입생 입학설명회


2018년 9월 6일(목) 저녁 6시~8시


경남꿈키움중학교 1층 시청각실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