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경찰청

생활도로와 접해 있지만 관리가 안되는 진해 경화초등학교 지난 7월 19일, 진해 경화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경화초등학교는 23(1)학급, 539(4)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경화초등학교에 도착해서 놀랬던 것은, 경화초 근처가 생활도로구역이라는 점이었습니다. 오! 진해에도 생활도로가 있네?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TBN 취재방송 "이PD가 간다."에 고정출연 중학교 근처였습니다. 즉 경화초등학교 옆 길이 생활도로로 지정되어 있었습니다. 이 말은 이 동네는 어린이 보호구역뿐 아니라 생활도로구역까지 속도가 30으로 제한된다는 뜻입니다. 보행자들에게 쾌적한 교통환경이라는 것을 예상할 수 있었습니다.헉!!! 하지만. 인도를 점령하고 불법주정차들..생활도로라는 것이 차량 속도만 .. 더보기
장천초등학교 스쿨존을 보고 느낀 생각을 정리합니다. 지난 3월 8일 오전 8시, 경상남도교육청 박종훈교육감을 포함한 교육청 관계자분들, 경찰관계자분들께서 진해장천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점검을 갔던 주 내용은 1. 인근에 있는 옛 화학부지와 한화부지에서 대형 덤프트럭이 왕래하여 학생 안전이 위험함.2. 안전한 통학여건을 위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건의함.위 2가지 였습니다.인근 지역을 둘러보았고 [함께해요! 정지선, 중앙선, 지정선 지키기]캠페인도 함께 했습니다.문제가 되는 도로입니다. 사진에서 잘 안 보일수도 있으나 내리막길입니다. 이 길로 대형 트럭들이 다니다 보니 마린푸르지오 아파트에 사는 학생들이 이 길을 꼭 지나야 하는 데, 이 길의 안전에 대해 학부모님들이 걱정을 하셨습니다.마린 푸르지오에 사는 아이들은 이 길을 지나야 합니다. 이 길은.. 더보기
경남경찰청의 스쿨존 개선 사업을 지지합니다. 3/7일 아침 8시에 창원 용남초등학교 정문에서는 경남경찰청에서 주관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다짐]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남교육청에서도 교통안전팀이 참여했습니다. 행사에 가보니 녹색어머니회경남지부회장님, 창원시지회장님, 용남초등학교 녹색어머니회 어머님들도 나와 계셨습니다.바람이 많이 불던 추운 날씨였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많은 분들이 참여하셨습니다.고학년의 초등학교 학생들도 나와서 행사에 함께 했습니다.학부모님들의 말씀을 들어보니 용남초등학교는 주위에 아파트가 많고 아이들이 학교 오는 동선이 다양해서 학교 앞 뿐 아니라 학교 주변의 교차로 부분에도 교통지도를 하신다고 합니다. 교차로 부분이 위험하기 때문입니다.경남경찰청은 개학을 전후하여 어린이 보호구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주 반가운 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