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아름답지만 인도가 없는 함양 지곡초등학교
728x90

지난 7월 17일, 함양 지곡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지곡초등학교는 6학급, 39명의 천사들이 다니고 있는 작은 학교입니다.

<중간 광고>

기억에 남는 행사를 원하십니까?

감동적인 행사를 원하십니까?

제 블로그를 보고 전화드렸다고 하면 20% DC 까지!! 

경남 지역 최고의 MC! 김 한 율

행사하면! MC 김한율(010 9870 0953)입니다.^^

학교 들어가는 길입니다. 바닥에 지그재그선이 잘 그어져 있습니다. 불법 주정차량도 없습니다.

다리를 건너가면 학교가 나옵니다.

한옥촌에 온 느낌이었습니다. 가운데 노란 바닥으로 가면 학교가 나옵니다.

인도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이 길로 차량들이 다녔습니다. 저도 점검하며 차량들이 다녀 벽쪽으로 붙어 섰습니다. 양방향으로 차들이 지나다녔습니다. 동시에 두대의 차가 만나니 벽에 붙어설 공간도 없었습니다. 인도라고 표시는 되어 있지만 차가 오면 보행자는 밀려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교문입니다. 경사가  상당히 급합니다. 차량진입금지 표지판이 서 있습니다. 학교 출입차량들은 이 길이 아니라 학교 뒤, 후문을 통해 다닙니다.

교문에서 바라본 길입니다. 경사가 상당히 심합니다.

교문 앞에 있는 반사경입니다. 학교 근처, 스쿨존 지역에 반사경이 5개 정도 있었는데 사진에 보시다시피 모두 뿌옇게 흐려있습니다. 뭐가 문제인 지는 모르겠으나 반사경을 통한 시야확보가 어려웠습니다. 반사경이 선명해 지도록 조치가 필요합니다.

지곡초등학교, 천연잔디가 깔려있고, 학교는 정말 이뻤습니다.


사람이 걷기에는 아주 좋은 길입니다. 차들이 같이 다니니 위험한 길이었습니다.

학교 측면입니다.

정말 이쁘지 않습니까? 스쿨존 점검 온 것을 잊게 만들었습니다. 이런 학교에서 아이들이 뛰어 놀 것을 생각하니 저절로 미소가 생기더군요.

학교 뒷편입니다. 바닥 표시는 선명하고 또 훌륭합니다. 차량 통행량은 많지 않았으나 횡단보도는 험프식으로 조성되면 더 안전할 것 같습니다.

인도가 없습니다. 이 길로 동네분들은 걸어 다녔습니다.

학교 후문입니다. 차량들이 많이 다닙니다. 적어도 입구 바닥에는 횡단보도 표시라고 있으면 좋겠습니다.

담벼락도 아주 이뻤습니다. 다만 인도가 없는 게 흠이었습니다.

인도는 없지만 횡단보도는 있습니다. 이 곳도 험프식으로 조성되면 더욱 안전해 질 것입니다. 불법주정차량이 눈에 띕니다.


전반적으로 지곡초등학교 스쿨존은 단정했습니다. 매일매일이 이 날만 같았다면 위험해 보이지 않습니다. 차량들이 적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등, 하교시, 특정한 날 차량들이 많이 다닌다면 이 곳도 결코 안전한 환경은 아닙니다. 보행자만을 위한 인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학교 앞 길로는 차량들이 이동하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학교 뒷편으로 충분히 차도가 있어서 굳이 차량들이 학교 앞으로 다니지 않아도 될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이 학교 근처까지만 가면 친구들과 술래잡기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친구들도 같이 뛰며 갈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한 길이 있어야 합니다.


학교 가는 길이 차 눈치 보느라, 차가 언제 어디서 오는 지 긴장하며 오늘 길은 슬픕니다.


스쿨존 안전확보? 간단합니다. 차가 없으면 됩니다. 적어도 아이들 등하교 하는 시간만큼이라도 스쿨존 구간에 차가 없다면 아이들은 훨씬 쾌적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습니다.


지곡초등학교는 참 이쁜 학교였습니다. 이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의 마음도 얼마나 청아할 지 쉽게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마을이 학교를 품고 있는 형상이었습니다.


 아이들뿐 아니라 동네 어른신들을 위해서라도 한쪽 면에라도 인도가 확보되어야 합니다.


인도확보와 반사경교제, 험프식 횡단보도만 조성되어도 지곡초등학교는 안전한 학교가 될 것 같습니다.


예쁜 마을이었고, 예쁜 학교였습니다. 지곡초등학교를 쉽게 잊기 힘들 것 같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