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천사로 태어난 아이들
728x90

별 생각 없이 하루하루를 아이와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럴! 수! 가!


이 놈이 지 밥그릇을 손으로 직접 잡고 먹고 있었습니다.


해서 순간 찰칵!!



'이야..이 놈이 벌써 이렇게 컸구나. 지 밥그릇을 챙길정도로 자랐구나.'


너무 대견했습니다. 생각해보니 세상의 빛을 본지 11개월이 지났으니 그럴 때도 됐구나. 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놀라웠습니다.


'때가 되면 다 자라는 것인데 뭘 그러냐?'고 하실 분도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하루하루 아이가 달라지는, 성장하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신기하다 못해 경이롭기까지 합니다.


아이들의 신체적 성장은 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성장 또한 아이의 노력없인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수없이 실패를 반복하며 뒤집기를 성공하고, 수없이 넘어지며 잡고 서기를 반복합니다. 어른들은 알 지 못하는 수많은 아픔을, 말도 못하는 아이는 단지 울음소리로만 표현하며 혼자 이겨냅니다.


이 날은 너무 대견한 나머지 아들을 안고 특별히! 산책을 했습니다.

 

특별한 외출은 아니지만 아이가 먼 훗날. 이 사진을 보고 아빠에게 물을 수도 있습니다.


"아빠, 이 날은 기저귀만 찬 채로 나왔네? 무슨 일 있었어?"


"응 이 날은 니가 처음으로 젖병을 손에 든 날이야. 아빠는 너무 대견해서 너를 안고 나온 날이야. 건강하게 자라줘서 고마워.^^"


아이의 성장은 부모에게도 많은 영향을 줍니다.


'부모를 철들게 하기 위해 아이가 온다.'고 생각합니다.


아이의 성장을 보며 많이 배웁니다.^^


아이가 세상에 오는 것은 부모의 은혜가 아니라 아이의 은혜일 수도 있습니다. 


'내가 니를 키운다고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아?'


틀린 말씀 아닙니다. 하지만 아이가 되레 물을 수도 있습니다.


'내가 세상에 와서 엄마, 아빠에게 얼마나 행복을 줬는지 알아?'


틀린 말 아닙니다.


아이의 첫 울음, 첫 옹아리, 첫 걸음마..아이로 인해 부모가 받은 사랑과 행복은 비할 바가 없을 것입니다.


아이에게 의무만을 강요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봐야 겠습니다. 아이는 부모의 요구와 못다 이룬 꿈을 대신 이뤄주기 위해 세상에 오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아이의 미래를 위해서라는 말로 포장하여 아이에게 나의 욕심을 강요하는 것은 아닌지 성찰해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은 천사로써 세상에 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자라면서 악마가 된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 것일까요?


아이들은 행복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17 11: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늠름하네요 :) 앞으로도 건강하게 크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