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신월초등학교 스쿨존 실태!
728x90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방송안내

마산, 창원, 김해 등 동부 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1

매주 월요일 아침 8시 40분경.

<스피커를 켜시면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전교생과 교직원 포함 900여명에 이르는 큰 학교입니다. 월영동에 있는 신월초등학교를 다녀왔습니다.


안전수준을 꼼꼼히 확인해봤습니다.


우선 특이점은 입구가 하나라는 것입니다. 


길을 걸어 올라와서 찍은 사진입니다. 왼편 가운데에 학교 정문이 보입니다. 오른편엔 큰 유치원이 있습니다. 즉 중앙선 표시도 없는 이 길 하나로 900여명의 신월초등학교 생들과 유치원생들이 함께 통학을 합니다. 물론 유치원생은 아마도 통학차량이 있을 것입니다. 

▲ 오른쪽 초록색 바닥이 인도입니다. 보시다시피 보차분리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단지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는 시인성을 위해 지그재그식 바닥 표시만 있습니다. 저렇게 차량이 불법주차중이면 아이들은 어쩔 수 없이 차도로 걸어가야 합니다. 학생수가 900여명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위험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 길은 제가 서 있는 이 곳을 끝으로 길이 끝이 납니다. 즉 여기까지 올라오는 차량은 유치원 주차장을 경계로 다시 U턴 하여 내려가는 구조입니다. 


안전지킴이 어르신의 말씀을 들어보니 비가 오는 날이면 유치원 학부모와 초등학교 학부모님들의 자기 아이들 태워주는 차량으로 인해 올라가는 차량과, U턴 하는 차량, 내려오는 차량으로 아주 혼잡하다고 합니다. 저 밑의 길에서 학교까지 대략 50m정도 거리로 되어 보였습니다.


내 아이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아이가 중요하다는 의식을 가지고 특별한 상황이 아니고선 최소한 학교 앞 교문까지 아이들을 태워 주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올라오는 차량입니다. 내려가는 차량도 있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길이 그리 넓지 않습니다. 보차분리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내려오는 차량도 있다면 아이들은 벽쪽에 붙어 서야 합니다. 인도를 확보해야 합니다.

▲ 유치원 입구입니다. 이 곳을 활용하여 차들이 U턴을 합니다.

▲ 길의 끝입니다. 이렇게 큰 돌들이 박혀 있어 차량통행이 불가합니다. 따라서 차들은 U턴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차량이 한대씩 있다면 괜찮겠으나 비 오는 날 차량이 줄지어 있는 상황을 상상하면, 정말 위험할 것입니다. 학교 앞에까지 아이들을 태우고 오는 것은 내 아이는 안전할 수 있으나 우리의 아이들은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 보시다시피 이런 식으로 U턴해서 내려갑니다. 오른쪽에 불법주정차량이 보입니다. 제발 아이들 등 하교 시간에는 스쿨존 불법 주정차를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 불법주정차량이 빠져나갔네요. 안전해 보이시나요? 교문앞 길 위에 CCTV가 보입니다. 하지만 저 아랫쪽 도로편에는 CCTV가 없어서 걱정이 됩니다.

▲ 학교 입구입니다. 인도와 차도가 구분되어 있습니다. 그나마 안전해 보였습니다. 단. 휠체어가 올라가기엔 버거워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 오른편이 신월초등학교 입구, 왼편 위에 유치원이 보입니다. 길은 저 위에서 끝이 납니다.

▲ 오른편이 학교 담벼락입니다. 즉 이쪽은 인도도 마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어차피 아이들이 학교로 갈려면 이 쪽을 인도로 조성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요? 왜 건너편을 인도로 마련하여 아이들이 길을 한번 더 건너게 되어 있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인도를 차도와 명확히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 학교에서 내려온 길입니다. 정문에서 상당히 내려왔으나 길 양 옆으로 안전레일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도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이 길이 아파트에 속하는 길인지, 도로인지 확인 치 못했으나 신호등이 없는 것은 아쉬웠습니다. 

▲ 길의 오른편입니다. 보시다시피 이곳에는 길이 3방향으로 나 있습니다. 양쪽 가운데 모두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우선 신호등이 없습니다. 그리고 CCTV가 없습니다. 오른편에 이동식 먹꺼리 차량이 와있습니다. 보나마나 아이들은 마치면 정문을 나와 이 차량쪽으로 달려 올 것입니다. 그리고 이 3거리에서 각자의 집으로 달려 갈 것입니다. 신호등! CCTV가 필요합니다. 길가에 안전레일은 잘 되어 있었습니다.



사진에서 보신 것 처럼 학교 앞 정문의 차도가 넓게 이쁘게 잘 되어 있습니다. 이것만 보고 '이야, 이쁘게 잘 되어있네.'라고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이쁜 것과 안전한 것은 다릅니다. 


학생수가 많은 큰 학교이기에 그 만큼 학부모님들도 많이 계실 것입니다.하지만 아무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문제입니다.


내 아이만 안 다치면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아이 그 누구도 다쳐서는 안됩니다. 그것도 어른들의 무관심과 부주의로 인한 시설물 부재의 사고는 더더욱 안됩니다.


신월초의 문제점으로는


1. 학교 앞 도로에 인도가 구분되어 있지 않습니다. 색깔만 다를 뿐 얼마든지 차들이 인도를 덮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비가 오는 날 등교 길의 상황이 불 보듯 뻔합니다. 이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학부모님들과 선생님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계십니까?


2. 등교시에는 녹색 어머니회로 추정되는 어머니들 두 분과 지키미 어르신 한분이 교통지도를 하십니다. 하지만 하교 시에는 안전지킴이 어른신 한 분 만이 정문 앞에서 지도하십니다. 즉 아래로 내려간 아이들의 3거리에서 행보에 대해 대책이 없습니다. CCTV도 없고 신호등도 없습니다. 아이들만 있습니다. 위험하지 않습니까?


3. 아이들은 달려 내려갑니다. 주위 분 말씀으로는 지그재그된 선 표시를 밟고 내려간다고 합니다. 지그재그 형태로 걷거나, 달려서 내려간답니다. 왜 인도가 안전하지 않습니까? 이 지그재그 선 위에 볼라드만 몇개 박혀 있더라도 아이들은 훨씬 더 안전해 집니다.


4. 학교 들어가는 입구의 인도와 차도의 분리는 안전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훨체어나 장애인들의 학교 진입에는 상당한 애로점이 예상됩니다. 어차피 계단으론 힘드니 차도로 가야합니다. 차도의 경사가 녹녹치 않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신월초는 신경을 많이 쓴 학교입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위와 같습니다.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학교 관계자 분들, 그리고 학부모님들, 제발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고민하고 행동해 주십시오. 


아이가 최소한 6년을 다니는 학교입니다. 비오는 날, 직접 오셔서 아이들의 등, 하교를 봐 주십시오. 내 아이, 우리 아이가 충분히 안전한지 확인 하셔야 합니다. 안전하지 않다면! 시정을 위해 행동 하셔야 합니다. 


동하시는 것, 어렵지 않습니다. 


1. 우선 학교에 시정을 요구하십시오. 답변을 기록하십시오. 

1. 창원시청이나 해당 경찰서에 인터넷으로 민원을 내십시오. 답변을 받아두십시오. 

1. 지역 시의원에게 시정을 요구하십시오. 답변을 기록하십시오.

1. 마산 YMCA에 문의하십시오.(055-251-4837)

1. 페이스북 그룹 '안전한 스쿨존 만들기! 행동하는 시민모임'에 글이나 사진을 올려주십시오.


(페이스 북 그룹 '안전한 스쿨존 만들기! 행동하는 시민모임'은 제가 만든 그룹입니다. 스쿨존 뿐 아니라 보행권 관련 개선 활동을 주로 하는 그룹입니다.)


혼자하면 힘들지만 함께하면 즐겁습니다. 학교 앞 위험사항, 불편사항, 우리가 개선할 수 있습니다. 고쳐주기를 바라지만 마시고 말을 해야 합니다.


아이들이 안전한 세상, 어른들이 행복한 세상을 꿈꿉니다.^^




<포스팅이 공감 되신다면 아래 '추천 손가락'과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