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가을 가족 나들이 장소로 좋은 진동 광암해수욕장
728x90

개천절 아이들과 광암해수욕장에 갔습니다. 광암해수욕장은 저희 집에서 가까워 자주 가는 편입니다. 집 근처에 해수욕장이 있다는 것이 참 좋습니다.^^ 광암 해수욕장 관련 이전에도 포스팅한 것이 있습니다.

여름이 지나 해수욕장은 폐장한 상태였습니다. 폐장을 하면 해상구조요원(?)이 계시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들이 장소로는 손색이 없었습니다.

많은 가족들이 있었습니다. 날씨도 좋았습니다. 가족들의 평화로운 모습만 봐도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저희 아이들도 제법 자랐습니다. 아빠가 따라다니지 않아도 둘이서 탐험하고 구경하며 잘 놉니다. 건강히 자라줘서 고마울 뿐이지요.^^

광암해수욕장 해변은 그리 길진 않습니다. 어림잡아 200m정도 되어 보입니다. 세계적 명소는 아니더라도 지역적 명소로는 충분한 듯 합니다.

오후가 되니 햇볕이 제법 따가웠습니다. 바지를 걷어 올리고 물에 들어가서 노는 애들도 있었습니다.

오! 바닷물이 상당히 깨끗해 보였습니다. 해수욕장을 개장했을 때에는 바닷물이 진흙탕이라는 걱정도 있었고 최근에는 해변 모래가 저질 아니냐는 의혹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진실은 모르겠습니다만, 이 날 물은 분명 깨끗해 보였습니다. 사람들이 물에 들어가지 않아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들래미는 자기 발에 모래를 덮으며 놀더군요.

누나랑 같이 성쌓기를 하는 모습입니다. 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것을 보고 쌓더군요. 둘이 노는 모습만 봐도 흐뭇했습니다.^^

멀리서 찍었습니다. 아이들은 아마 자라면 이 날을 기억못 할지도 모릅니다. 저는 후에 '아빠가 너희들 어릴 때 놀러 많이 데리고 다녔다, 정성을 많이 들였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사진을 많이 찍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증거사진을 찍는 것이지만 사진을 찍다보면 절로 미소가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내 새끼라서가 아니라 어린 아이들이 너무 귀엽기 때문입니다.^^


날이 더 쌀랑해지기 전에 아이들과 광암해수욕장에 나들이 와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아이들은 모래놀이를 하고, 어른들은 카페에서 차 한잔하며 가을바다를 즐기기에 충분한 곳입니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에는 광암해수욕장이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