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경남꿈키움중학교 학생회의 신입생 맞이.^^
728x90

어제(3월 5일) 경남꿈키움중학교의 특별한 입학식이 있었습니다. 감동과 재미가 함께 였는데요. 

저는 어제가 기숙사 당번이라 아이들과 함께 잤습니다. 


올해 1학년 아이 중에는 밤에 우는 아이가 없었어요. 제 기억에 매년 한 두명은 밤에 울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그만큼 학교가 마음에 드는 것인지, 부모님과 떨어져 자는 것이 좋아서 그런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는 입학식 후 한 주간은 수업을 하지 않습니다. '신입생맞이주간'이라고 하여 샘들과 학생회 아이들이 각자 1학년아이들의 편안하고 즐거운 적응을 위해서 다양한 안내와 프로그램을 준비합니다.


주로 오전 시간에는 담임샘, 업무 담당자 샘들이 아이들에게 수업준비나 학교 생활 관련 OT를 하시고 오후시간에는 학생회에서 준비한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100% 아이들이 준비하고 샘들은 아이들의 요구가 있을 시 함께하고 지원하는 역할만 합니다.


오늘이 학생회에서 준비한 신입생맞이 프로그램이 첫번째로 진행되는 날이었습니다. 저도 기대했습니다.^^ 

점심을 먹고 나서 학생 회장의 방송이 있었습니다.

"잠시 후 1시 30분부터는 강당에서 전체 모임이 있습니다. 학생들은 모두 참여해 주시고 샘들께서도 많은 참석 바랍니다"


시간이 되어 참석했더니 아이들이 동그랗게 앉아 있더군요. 이거 이거, 신기한 겁니다. 아이들 뒤로 샘들이 주루룩 서 계시면 이렇게 조용한 분위기는 결코 연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행사이니 놀랍도록 조용하고 집중력 있더군요. 역시, 스스로 하게하면 잘 합니다.^^


전교생이 둥글게 앉은 상태에서 팀을 불러주었습니다. 학생회 아이들이 미리 한 팀에 학년 섞어서 10명씩, 총 10팀을 구성해 두었더군요. 저는 발표만 했습니다. 팀발표가 끝난 후 팀별로 모여 앉았습니다.

팀별로 앉아서 각자 소개하고 서로 이름 외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이엠 그라운더 이름 소개하기!!' 하며 게임을 하는 팀도 있더군요. 팀별 소개가 끝난 후 전체 학생 앞에서 자기를 소개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한 명 한 명, 소개할 때 박수와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개그맨의 피가 흐르는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어찌나 재미있던지요. 한명의 아이도 예외없이 간단하게 또는 재미있게 자기 소개를 했습니다.


자기 소개 시간이 끝난 뒤 첫번째 팀별 미션이 공개되었습니다. 바로!

<팀별 단체 사진 찍기>

주제는 경남꿈키움중학교를 표현하라!!

상당히 추상적인 주제였지만 아이들은 재미있게 수행했습니다.

참! 선생님들이 참여하면 가산점이 있다고 했지요. 아이들은 달려나가 샘들을 모셔왔습니다.

헉!!! 이 놈들은 교장샘, 교감샘을 모셔왔습니다. 보시는 오른편에 계시는 분이 새로오신 이운하 교장샘이시고 왼편이 장우철 교감샘이십니다. 재미있었던 것은 교장, 교감샘께서 아이들이 요구한 포즈를 정확히 수행하셨다는 겁니다. ㅋㅋㅋㅋ.

꿈중의 영원한 히어로! 꿈중의 생활체육인 택샘을 모시고 와서 플로워 스틱을 들고 찍은 팀도 있었습니다.

야호! 날자!!! 단체 점프샷을 찍은 팀.

제가 해석하기론 쓰러진 친구의 손을 잡아 일으켜 주는 것을 표현한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ㅋㅋㅋㅋㅋ꿈중에서 아이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명숙샘께서 아이들 혼내는 코스프레를 하셨습니다. 100% 설정임을 밝힙니다.^^

헉! 새로 오신 이덕규 체육샘을 모시고 온 이놈들의 패기!!! 덕규샘이 은근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으십니다.^^

오!! 이것은!!! 

인류의 진화!!!

꿈중에 와서 성장하는 본인들의 모습을 시각화한 대단한 작품!!! 이라고 저 혼자 생각합니다.^^;


팀별 사진찍기 미션이 끝난 후, 학생회 아이들이 준비한 본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학생회 일꾼 아이들이 미리 학교의 각 특별실에 가서 아이들을 기다립니다. 팀별로 이동하면 일꾼 아이들이 미션을 줍니다. 그것을 행하면 점수를 받는 형태로 진행되는 미션 클리어 게임이었습니다. 왜 특별실이야? 라고 물었더니 1학년 아이들에게 학교의 구조를 알게 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하더군요. 아...아이들의 깊이는 상상할 수가 없습니다. 대견한 놈들입니다.^^

음악실에 갔더니 포스트잌을 얼굴에 5장씩 붙이고 시작!! 하면 손 사용을 제외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빨리 떨어트리는 게임을 하고 있더군요. 모든 미션의 기본은 학생회 일꾼 아이들과의 대결을 이기는 것이었습니다. 즉 "학생회 일꾼 VS 팀" 대결이었습니다.

헬스장에 가니 가위바위보 미션을 진행중이더군요.

학생회실에서는 무작위로 단어를 제시하고 하나, 둘, 셋! 하면 팀원들이 동시에 행동으로 표현하는 게임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거 은근 재미있었습니다.^^

컴퓨터실에서는 그림 맞추기 게임 중이었는데 화면에 작은 부분들이 하나씩 표시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완성된 그림이 되는데요. 미리 보고 맞추는 완성형태를 맞추는 게임이었습니다. 대체 이런 게임을 어떻게 개발했는지, 아이들의 창의력이 놀라웠습니다.

도서관에서도 게임이 진행중이었고

가사실에서는 기억력 테스트 같은 게임을 하고 있었습니다.

시청각실에서는 단체 OX퀴즈를,

꿈터에서는 틀리는 구구단 외우기를 하고 있더군요. 학생회 일꾼이 구구단을 물으면 앞 숫자는 맞고 뒷 숫자는 틀린 것을 답해야 합니다. 즉 맞히면 안되는 구구단이었습니다. 이거도 재미있더군요.

예를 들면 질문자가

9X7?

이라고 물으면 원래 답은 63인데, 이 구구단은 앞숫자는 맞고 뒷 숫자는 틀려야 하기에, 6( )! 라고 대답해야 합니다. 뒷 숫자를 3이 아닌 다른 수를 말해야 되는 것이지요. 생각을 두번해야 하는 고도의 머릿싸움 구구단이었습니다. 재미있었던 것은 어떤 아이는 진짜로 몰라서 말했는데 그게 잘한 답이 되는 것을 봤습니다. 어찌나 웃기던지요.ㅋㅋㅋㅋ


밤에 학생회장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용샘, 내일은 고무풍선과 방석을 대체할 두꺼운 종이들이 필요합니다."

"그래? 오야 점심때 사러가자."


벌써부터 어떤 놀이인지 기대됩니다.


저는 아이들이 사달라고 하면 운전해주고 같이 사러가서 계산해 주는 인성부장입니다.ㅠㅠ.


하지만 그래서 더 좋습니다.^^


학교 행사를 위해 아이들을 동원하는 학교가 아니라 아이들 행사를 위해 샘들이 동원되는 학교가 정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는 아이들 행사를 위해 샘들이 이용당하는(?) 특별한 학교입니다.


하지만 신기한 것은, 아이들에게 이용당한다고 해서 분노하거나 짜증내는 샘들이 한분도 계시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샘들 사이에도 아직 어색하지만 너무 재밌다는 반응이 다수였습니다. 새로오신 샘께서는 자기 소개시간에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샘은 꿈키움에 이제 이틀째 생활 중인데 어제, 오늘 학생 여러분으로부터 뻔한 거짓말이지만 기분 좋은 말들을 참 많이 들었습니다. 이 학교에 오기전에 샘은 아이들에게 정확한 사실을 거침없이 날리는, 독설을 뱉는 교사였는데 여러분에게 배운 것이 있습니다. 사실이 아니더라도 아이들을 위해 기분 좋은 거짓말을 많이 해야겠다고 말입니다. 선생님도 여러분들이 참 고맙고 좋습니다. 경남꿈키움 중학교 화이팅입니다."


아이들은 교사의 수준을 넘지 못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저는 반대로 생각합니다.


교사는 아이들의 수준을 넘지 못합니다.


저희들이 준비하고 진행하는 것을 보면 완벽하진 않더라도 부족하지 않습니다. 

세련되지 않더라도 지루하지 않습니다.

통제하지 않더라도 선배들과 함께 자발적으로 참여합니다.


교육은 통제를 하며 억지로 쑤셔넣는 것이 아니라 행동할 수 있도록 조력하는 것이어야 합니다.


아이들을 보며 많이 배웁니다.


내일은 또 어떤 배움을 깨달을지, 벌써부터 설레입니다.


저는 경남꿈키움중학교 교사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써니퍼니 2018.03.07 07: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생님 잘 보고 잘읽고 흐뭇하게 나갑니다~

  2. 벼리미루 2018.03.07 0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 표현이 멋집니다. .
    선생님들도 아이들도 즐거운 모습 보기 좋네요^^

  3. 부르릉 2018.03.07 08: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중학교 가고싶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