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대안교육 협의회와 TBN의 마지막 방송

2018년 2월 21일은 간만에 바쁜 하루였습니다.


오전 9시, 경남꿈키움중학교에 갔습니다. 업무협의회 및 대안교육 연수가 있었습니다.


새로오신 샘들과 첫 인사하는 자리였고 업무분장 발표 및 2018년 업무와 시간표, 교육과정 관련 협의를 위한 자리였습니다.


제 경험에 일반학교에서는 학교 생활에 관한 사항들을 전교사가 모여 회의를 통해 결정하지 않습니다. 현실적으로 그렇게 하기도 힘듭니다. 선생님들이 많이 계시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습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는 드디어, 올해 각 학년 3학급씩, 총 9학급이 완성되었습니다. 한 반에 15명씩 한 학년 45명, 전교생 135명입니다. 작은 학교지요.^^. 개교초기에는 반별 인원 수가 20명이었는데 막상 교육활동을 해보니 대안학교에서 한반 20명은 많았습니다. 담임샘 한 분이 아이들과 깊게 만나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대안학교의 경우에도 20명이나 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학교와 학부모님들이 인원 조절을 요구했고 수용되어서 지금은 한반에 15명이 정원입니다. 학생수도 적다보니 샘들 수도 많지 않습니다. 35분 정도 되어 보였습니다. 그러니 한 공간에 모여 자유로운 협의가 가능합니다. 시간은 좀 많이 걸리지만 말입니다.^^;

날도 많이 풀렸고, 새로운 분들을 만나뵈니 기분이 좋더군요. 반면 가시는 분들도 계셔서 헤어지기 싫은 마음도 들었습니다.

오전 9시에 시작한 회의는 오후 3시 30분쯤 되어서 끝이 났습니다. 새로오신 샘들께 '대안학교란? 대안학교 교사란? 우리가 해야 할 일, 아이들을 인격적으로, 사랑으로 대하자. 회복적 생활교육'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일반학교에는 없는 대안교과에 대한 소개와 각종학교에 대한 연수도 있었습니다.


교감샘께서 4가지 정도 주요한 사안에 대해 함께 결정하자고 안을 내셨고 선생님들은 자유로이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고, 경청하며 민주적으로 결정이 잘 났습니다. 함께 결정해야 함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저는 꿈중의 교사회의 문화는 정말 좋다고 생각합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의 2018년 일과 운영표를 공개합니다.

오전에 교과목 수업은 끝이 납니다. 오후에는 생활탐구, 주제탐구, 자기성장프로젝트, 자율동아리, 합창, 합주, 공동체회의, 창의적 재량활동 등의 활동을 합니다.


경남꿈중은 아이들이 동아리를 만드는 게 자유스럽습니다. 2명만 모이면 동아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허가제가 아니라 신고제입니다. 새 교무부장샘께서 새로오신 선생님들께 부탁 했습니다.

"아이들이 2명만 모여 샘을 찾아와 동아리 지도샘이 되어 달라고 부탁할 겁니다. 조용히 받아주시면 됩니다. 받아 주시지 않으면 더 심한 동아리 청탁이 들어 올 수 있습니다. 자기성장프로젝트도 멘토샘이 되어 주셔야 합니다. 아이들이 찾아와서 해달라고 하시면 사양말고 받아 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받아 주는 게 유리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 말이 정말 웃겼습니다.ㅋㅋㅋㅋㅋ


저는 올해 인성부장을, 자발적으로 맡았습니다. 학생들의 자치권을 보장하고 자율적인 학교문화가 정착되는 데 역할을 하고 싶었습니다. 무서운 인성부장샘이 아니라 친근하고 이야기를 잘 듣는 샘이 되고 싶습니다. 그리고 올해 꿈중은 조직체계가 바꿔서 인성부에 속한 샘이 가장 많습니다. 교무부보다 많습니다. 그만큼 인성부장이 책임감 있고 비중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학생을 통제하고 감시하는 샘이 아닌, 아이들과 함께 놀며, 행복한 학교생활이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샘이 되고 싶습니다.^^


회의가 마치고 바로 창원에 있는 경남교통방송(TBN)으로 이동했습니다. 저번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오늘이 마지막 방송이었습니다.

김도영PD님의 뒷 모습이 보입니다. 오늘이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왠지 짠...했습니다.

전작가님, 저의 농담도 잘 받아주시고, 항상 유쾌하게 방송 분위기를 업해주셨던 분입니다. 앞으로 매주 못 뵌다고 생각하니 슬프더군요. 마지막으로 악수하는데, 전작가님도 눈시울이 약간 붉었습니다. 


전작가님, 정말 감사했습니다.^^

방송하는 모습입니다. 조용준, 이윤정MC님과 함께 평소, 이렇게 방송했습니다. 보통때에는 김도영PD님이  함께 하시는 데 오늘은 마지막 방송이니 하고싶은 말을 모두 하시라며 자리를 비껴 주셨습니다. 마지막까지 배려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평소 말도 함부로 하고 장난도 많이 쳤지만 잘 받아주셨던 조용준, 이윤정MC님, 고마웠습니다.^^

아...이런,ㅠㅠ..이선영PD님과 김도영PD님께서 선물을 준비해 주셨더군요.ㅠㅠ

저를 배려하셔서 28일에 한번만 물을 주면 되는, 공기정화를 하는 이쁜 화분을 준비하셨더군요. 선물까지 받으니, 울컥했습니다.


마지막 방송을 끝내고 한 분 한 분, 악수 나누고, 셀카찍고 나왔습니다. 이제 매주 수요일 경남교통방송국에 오는 일이 없어졌습니다. 11개월간 나왔던 곳입니다. 매주 수요일은 방송하는 날이었습니다. 이제 수요일 저녁에, 방송국을 오지 않아도 됩니다. 시원했으나, 돌아 나오는 발걸음이 가볍지만은 않았습니다.


오늘은 참 바빴습니다. 몸도 마음도, 고단했습니다. 하지만 격려도 많이 받았던 날입니다.


새로운 시작과, 마무리를 같이 경험한 날이었습니다.


설레임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날이었습니다.


11개월간 방송을 열심히 했고, 이제 3월부터는 학교로 돌아갑니다.


경남교통방송(TBN)팀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저에게 고맙다고 하셨지만 제가 오히려 배우고 받은 것이 많았습니다.


마지막 방송이었지만 기분 좋았던 말이 있습니다.


"김용만 선생님의 출연은 오늘이 마지막이지만, 경남의 모든 스쿨존이 안전해 지는 그 날까지, 이 방송은 계속 됩니다. 쭈~욱!!!"


진심으로 스쿨존 방송이 계속되길 바랍니다. 아이들이 마음놓고 안전하게 학교를 다니는 날을 꿈꿉니다.


경남교통방송을 응원합니다.


2017년은, 저에게 참 뜻깊었던 한해였습니다.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이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