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마을공동체, 내서 마을 학교와 좋은 강좌를 소개합니다.

8월 17일 내서 마을학교 학부모 토크 쇼 <교문교답>에 참가했습니다. "교문교답"의 뜻은 아래 사진에 있는 것 처럼 "교육이 문제다. 교육이 답이다."라는 뜻입니다. 사실 이 날은 무척 바빴습니다. 저녁 6시에 진해 훈식당에 갔다가 저녁 먹고 바로 내서로 이동했습니다. 그나마 힘들지 않았던 것은 가족들이 함께 갔기에 재미있기는 했습니다.^^ 예정된 시간보다 조금 늦게 내서, 약속된 장소에 도착했습니다.

<마을이 학교다.>역시 벽면에 멋진 글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이 문구를 좋아합니다. 

참가하고 보니 내서분들이 대상이었습니다. 저희가족은 내서에 살지 않으면서 참가한 유일한 가족이었습니다.^^;; 그래도 따뜻하게 대해 주셔서 고마웠습니다. 내서에 사시는 분들이 살짝 부러웠습니다. 지역에 이런 모임이 있다는 것만 해도 큰 복입니다.

내서마을학교는 이미 유명합니다. 제가 알기로 내서마을학교는 2년째 운영중이고 내서에 사는 초중등 학생들이 주말, 방학을 이용하여 자신들이 하고싶은 동아리를 만들고 그림자샘들이 아이들을 지원해주는 시스템입니다. 예전에 썼던 내서마을학교 관련 글을 소개합니다.

위 사진글은 아이쿱생협조합원분들이 쓰신 글입니다.^^

이 자리에는 내서지역 부모님들과 마을학교 샘, 담당업무샘, 장학사가 같이 모인 자리였습니다. 어찌보면 사적인 자리지만 행정력까지 지원되는 체제였습니다.

3개의 주제를 가지고 분임토의를 했습니다. 그 결과를 발표하며 서로의 생각을 나누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토의주제가 약간 의아한 것도 있었지만 부모님들 입장에서는 중요한 분야였던 것 같습니다.

사진의 오른편에서 말씀하시는 분은 이민주 교장샘이십니다. 본인은 '교장이 아니다. 함께 하는 사람일 뿐이다!' 라고 주장하시지만 이미 이 분의 대내외적인 활동은 교장샘이 맞습니다. 아래 포스터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9월 20일부터 남해 상주에서 뜻깊은 강좌가 열립니다. 내서마을학교 교사로 이민주 어머님께서 추천되신 것만 해도 이 분의 역할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윤미숙, 유창복, 조한혜정교수님 등 저도 이 강좌가 너무너무너무X10000000 가고 싶지만 거리와 시간이 허락하질 않네요.ㅠㅠ.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결론은!!! 내서 마을학교의 <교문교답>모임은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이 모임은 계속 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마을이 아이를 키우고 아이가 자라 마을을 지키는 것, 저는 이것이야말로 아름다운 선순환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을에서 자라 딴 데 가서 혼자 잘먹고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키운 마을로 돌아와 다시 아이들을 키우는 마을, 우리들이 사는 마을이 이런 형태가 많아질 때 사회는 더 따뜻해지고 여유로워지며, 서로를 더 배려하는 곳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내서 마을학교는 여러모로 성공적인 좋은 사례입니다. 


내서 마을학교의 건강한 성장을 기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