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마을이 아이들을 키우는 내서 마을학교를 소개합니다.

지난 7월 14일, 푸른내서알뜰장터가 내서 삼풍대공원에서 열렸습니다. 저는 지난 달부터 개인적으로 인형을 팔기 위해 계속 참가중입니다.

7월 알뜰장터는 보통 때와는 달랐습니다. 부제가 있었습니다

"내서 마을학교가 떴다!"


내서 마을학교의 존재는 알고 있었지만, 직접 장터에 떠다니! 뭐지? 하는 마음도 있었습니다.


인형도 팔겸, 마을학교도 구경할 겸, 설레는 마음을 안고 장터에 참석했습니다.

역시나 많은 인파들, 특히 아이들이 많습니다. 장을 펼치는 이도 아이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더 훈훈한 장터입니다.^^

오! 내서 마을 학교가 떴다는 현수막이 보이는군요. 이 날은 볼꺼리도 다양했습니다.

내서 마을 학교 현수막을 걸고 떡볶이를 파는 학생을 만났습니다. 잠시 인터뷰를 했습니다.

-자기 소개 바랍니다.

 네 저는 내서 마을 학교에서 볼링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삼계중 2학년 허X욱이라고 합니다.

-내서 마을 학교는 언제부터 같이 했나요?

 중 1부터요. 올해부터 했습니다.

-내서 마을 학교를 하고 좋은 점이 있다면요?

 예전에는 특별히 할 게 없어서 폰이나 게임만 했는데 이제 친구들도 만나고, 같이 볼링도 치고 하니 재미있습니다.

-다른 학교 아이들에게 마을학교 추천 의향은?

 네. 좋습니다.

-볼링동아리가 떡볶이를 만들어 파는 이유는 뭔가요?

 네 떡볶이를 판 돈으로 볼링 게임비를 벌기 위해서입니다.

-그렇군요. 장사 잘 하길 바랍니다.

 네 고맙습니다.


떡볶이를 파는 것도 이유가 있었습니다. 무더운 날이었고 학생들은 땀을 뻘뻘 흘리고 있었지만 표정은 좋았습니다. 

요리 동아리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소개 부탁합니다.

 안계초 다니는 하X늘, 안X현입니다.

-마을 학교에서 요리동아리로 활동 중인데 지금 하는 활동은 뭔가요?

 알뜰장터에서 쿠키, 레몬에이드, 복숭아 아이스티를 직접 만들어서 팔고 있습니다.

-팔면 수익금이 나올 텐데 돈 벌어서 뭐할려고 그러는지요?

 우선 오늘 이 자리를 위해 미리 지출된 금액을 메꾸고, 나머지 비용으로는 저희의 요리재료를 사기 위해서입니다.

-올해 요리동아리는 어떤 활동을 했나요?

 첫번째로 친구들과 쿠키를 연구했고요. 다음으로, 레몬에이드 도전했습니다. 시작한 지 얼만 안되 메뉴가 다양하진 않습니다.

-마을 학교에서 요리 동아리를 하니 뭐가 좋나요?

 집에서는 엄마 덕분에 요리를 마음껏 할 수 없는데, 마을 학교에서는 눈치 안보고 친구들과 자유롭게 요리를 할 수있어서 좋아요. 물론 그림자 샘들이 계시지만 그림자 샘들은 저희들을 지원해 주시기 못하게 하시지 않거든요. 다른 친구들에게도 마을학교는 강추하고 싶어요.


경남도교육청에서는 2017년 창원시 3개 마을학교 지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경남전체 15군데 마을 학교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교육청에서도 마을학교의 긍정적 영향을 주지한다는 뜻입니다. 제가 이번에 찾아간 내서 마을 학교는 그 규모나 형태에 있어서 아주 건강한 마을 학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자발성도 중요하지만 아이들 뒤에서 아이들의 성장을 격려하고 지지해주시는 그림자샘 포함, 여러 어른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실질적인 내서마을학교의 교장샘 역할을 하고 있는 분 내서 마을교사 이민주 샘을 만났습니다.

-내서 마을학교에 대해 소개 바랍니다.

 내서 마을학교 지칭은 2017년 5월부터 시작, 2014년 말경부터 마을에서 논의가 있었습니다. 학부모 중심, 학교에서 열성적인 샘들 중심으로 마을교육 공동체에 대해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마침 작년 마을학교 공모사업이 있어서 도전했습니다. 지금은 내서 마을학교가 2년차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내서 마을학교의 취지가 동네에 있는 아이들을 마을에 사는 어른들이 함께 놀고 성장한다고 알고 있는데, 맞는가요? 그리고 가고자 하는 방향이 있다면?

 저희가 바라는 것은 마을이 살고 마을이 포함된 학교가 살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이 사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건강한 어린시절을 보내고 건강한 성인으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앉아서 바라지만 말고 마을의 아이들은 마을이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가까이 우리 동네, 우리 엄마들부터 시작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시작했습니다. 지향점은 결국 마을 공동체를 꿈꿉니다. 주제는 교육, 주체인 아이들이 스스로 주인이 되는 것을 꿈꿉니다. 부모님, 마을교사, 마을 어른들의 역할은 어른이 주가 되는 활동이 아니라 그 혜택을 아이들이 직접 볼 수 있게 하자. 그 방법을 찾자. 였습니다. 건강하게 자란 아이들이 많아지면 결국 건강한 어른이 많아진 다는 것이고, 이는 결국 우리 마을이 더 건강해 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군요. 그럼 2018년 현재 동아리 현황과 동아리별 활동시간은 어찌되나요?

 작년에는 13개 동아리 올해는 선별을 해서 10개 동아리가 운영중입니다. 활동시간은 방과 후와 주말에 시간이 되지만, 방과 후는 어렵더라구요. 아이들이 학원도 가고, 따라서 대부분의 활동은 주말,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이뤄집니다. 토, 일 오전, 오후 나눠서, 활동하고, 매주하는 동아리, 격주 동아리, 한시간, 두시간하는 동아리 등 동아리 별로 다양합니다. 춤추소 같은 공연 동아리는 기본 3~4시간을 하더군요. 동아리별로 자체적으로 의논해서 일정을 정해서 내서 청소년 밴드에 올립니다. 내서 청소년 밴드에는 내서에 사는 청소년 300명 정도가 회원입니다. 이 밴드에 일정, 활동내용, 의논한 것을 올려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아이들끼리 온라인에서도 활동 하고 있습니다.

<내서마을학교 그림자 샘들>


이 엄청난 것들을 현장에서 아이들과 직접 하고 있는 그림자 샘이 궁금했습니다. 그림자 샘을 하고 계신 분을 만났습니다.

-본인소개 바랍니다.

 내서 마을학교 요리 동아리 그림자 샘을 하고 있는 안X연이라고 합니다.

-마을학교 그림자 샘이 하는 일은 무엇인가요?

 주도적인 것은 아이들이 직접 합니다. 다만 그림자 샘들은 안전상 문제가 생기지 않게 챙기고, 장소를 빌릴경우, 관리 차원에서 아이들을 지켜보고 보살피는 역할을 합니다.

-마을학교는 현재 공간이 없다고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요리는 어디서 하나요?

 생협 사무실에서 빌려줬습니다. 고맙게도 눈치 안 보고 잘 하고 있습니다. 욕심이 있다면 우리들만의 자유로운 전용 공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림자 샘은 봉사직인가요?

 네 저희들은 현재 봉사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아이들 동아리 활동하며 비용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일을 하는 이유가 있다면요?

 물론 비용이 없습니다. 누구는 뭐하려고 그 일하냐고 묻기도 합니다. 저는 지금의 수익이 모두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성취감을 느끼고 건강하게 자라서 본인의 삶을 멋지게 꾸릴 수 있다면, 이것만큼 대단한 비용이 있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굳이 말씀드리자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이 저에게는 비용입니다. 

-그림자 샘하시면서 보람 있을 때 언제인가요?

 오늘처럼 아이들이 본인들이 준비한 것을 가지고 나와 사람들에게 보이고, 성과를 나누고 스스로 뿌듯해 할 때 보람을 느낍니다.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하지 않아도 아이들은 알아서 잘 했습니다. 만약 제가 시켰다면 아이들의 저런 편안하고 즐거운 표정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마을에서 친구들과 함께 공통의 꺼리로 함께 실천하는 것, 이런 학교가 우리 마을에 있다는 것도 큰 자랑입니다.


4시간 정도 푸른내서알뜰장터에서 시간을 보냈고 내서 마을 학교 아이들도 만났습니다. 이 날 제가 만난 아이들과 샘들은 하나같이 표정이 좋았습니다. 자신의 일을 해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더운 날이었지만 서로 팥빙수 먹여가며 즐겁게 임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가능했던 이유? 믿음과 자발성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내서 마을학교 아이들>


어른들은 요즘 아이들은 버릇이 없고 나약하다고들 쉽게 말합니다. 아이들의 성향은 어른들의 책임이 큽니다. 믿음을 먹고 자란 아이와 갇혀서 자란 아이는 다릅니다. 사교육도 물론 필요합니다. 하지만 부모가 원하는 사교육과, 아이가 원하는 사교육은 다를 수 있습니다. 교육은 성적을 올리는 것만을 뜻하지 않습니다. 어제와 다른 내가 되는 것이 교육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내서 마을학교는 여러모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마을이 같이 키우는 아이는 외롭지 않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자란 아이는 쓸쓸하지 않습니다. 내 새끼만 잘 키우려는 어른보다, 우리 아이들을 같이 잘 키우자는 어른들이 많은 동네는 건강합니다.


올해 2년차인 내서마을학교가 내년, 내내년에도 장미빛 앞날이 예상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이들의 표정이 행복했기 때문입니다. 올해의 아이가 내년에는 선배가 되어 또 다른 친구들을 가르쳐 줄 겁니다. 동네 형아 동생들이 자연스레 만나 자기들 것을 나누며 자랄 것입니다. 지금의 내서도 좋은 곳이지만 이 친구들이 자랄 내서는 더 풍요로워질 것입니다.


나누는 사람들이 많이 산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내서마을학교를 응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