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중학생 창작시!<1편>

사회 수업 시간이었습니다.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 도저히 교실에서 수업을 할 수 없었습니다. 해서 학교 옆 하천길을 따라 걸어 작은 정자에 갔습니다.

"과목과 맞진 않지만 이렇게 좋은 날, 교실에서 수업하는 것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해서 오늘 야외수업을 합니다. 주제는 지금의 나, 내생각에 대한 창작시 적기 입니다."


"샘! 시 적어본 적 없는데요? 어떻게 해야 되요? 분량은요? 제목은요? 이름 적어야 해요?"


많은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니 마음대로 하면 됩니다.^^"


아이들은 힘들어 하면서도 적기 시작했고 완성시들이 손에 들어왔습니다. 혼자 보기 아까워 원본을 올립니다.


아래 작품은 현 중학교 2학년 아이들의 작품들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