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전쟁에 대해 다시 일깨워 준 <오장군의 발톱>

지난 12월 11일 오장군의 발톱을 봤습니다. 오장군의 발톱에 대해서는 제가 이전에 오마이뉴스에 기사를 썻던 것이 있습니다.

<순이익 없던 안녕투이, 이번에는 십시일반>

<시민펀딩으로 준비중인 영화 오장군의 발톱>

<오장군의 발톱, 돈 외에 소품, 배우도 시민펀딩>

<영화 관람료가 라면이라고?>

김재한 감독님은 2011년 조용한 남자, 2014년 안녕 투이, 그리고 2017년 오장군의 발톱을 만들었습니다.

오! 상남영화제작소!


상남영화제작소는 1960년대 당시 경남 창원군 상남면 용지리에 있었던 미국 공보원 영화과 산하의 영화제작부서로서 1952년부터 <리버티 뉴스>를 제작, 상영했던 곳입니다. 그 후 1967년 <리버티 뉴스>의 제작 중지를 계기로 모든 시설을 서울로 이전하여 당시 남영동에 있던 미 공보원 영화관 건물로 이동하게 됩니다. 상남영화제작소에서 제작한 <리버티 뉴스>는 무려 721편에 달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며 상남영화제작소는 잊혀졌지만 올해 창원대학교 성산구 중앙평생교육센터에서 상남영화제작소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했고 예전 터를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즉 상남영화제작소는 충분히 가치가 있는 곳이었고, 지역의 영화사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김재한 감독이 상남영화제작소를 재설립했습니다. 그리고 만든 첫 영화가 바로 오장군의 발톱입니다.

감독 김재한! 요즘은 붕어빵도 엄청 잘 만드신다고 소문이 자자하더군요.^^

제작, 설미정, 이은경.

오장군의 발톱, 첫장면입니다.

엔딩 크레닛에 시민펀딩명단이 올라왔습니다.

엄청 길었습니다. 본인의 이름을 찾는 것도 재미있을 듯요.^^

마지막엔 사진까지...우리 모두의 참여로 완성된 영화, 오장군의 발톱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김재한감독님의 이전 작품인 '안녕 투이'도 봤고 '오장군의 발톱'도 봤습니다. 저 또한 <오장군의 발톱>펀딩에 참여하여 투자자가 되었습니다. 제가 투자했기에 사심이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오장군의 발톱'은 재미있었습니다. 아니 웃음이 나오는 재미가 아니라 특별한 감동이 있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한동안 움직일 수가 없더군요. 


오장군의 발톱은 러닝타임이 99분입니다. 시간이 가는 지도 모르고 봤습니다.


마지막 장면의 여운이 너무 강했습니다.


멀티플렉스에서는 당장 상영이 힘듭니다. 관객분들의 지지와 개봉요청이 필요한 영화입니다. 다행히 2018년 2월 7일 수요일 저녁 7시에 창원 성산 아트홀에서 영화시사회가 있을 예정입니다. 많이들 오셔서 전쟁의 무모함과 전쟁의 잔인함을 가족이야기로 감동적이게 풀어내는 오장군이 발톱을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오장군, 한동안 잊혀지지 않을 이름입니다.


좋은 영화를 봤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