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가을 가족여행지로 제격인 이곳!!

지난 10월 28일, 가까운 곳으로 가족여행을 떠났습니다. 당일치기로 적당한 곳이 어딜까? 아이들이 신나게 놀 수 있는 곳은 어딜까? 결국 저희 가족이 떠난 곳은???


바로바로


해 운 대!!!


여름 해운대로 엄청나지만 저는 사람이 북적이는 곳은 불편하더라구요. 가을 바다도 좋을 듯 하여 부산으로 출발했습니다. 부산으로 자가용을 가져가는 것을 즐기지 않습니다. 부산에서 운전하는 것의 어려움은 아마도 다들 아실 듯 싶습니다. 길이 상당히 복잡하지요. 내비게이션을 틀고 가도 한번에 가기 어렵다는..ㅠㅠ


아무튼 해운대에 도착했습니다.

꼬맹이가 파도를 넌지시 보고 있습니다. 해운대는 남해안이지만 파도가 좀 높은 편이지요. 그래서 더 멋진 곳 같아요. 토요일이었는데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외국인들도 많더군요.

곧 파도랑 잡기놀이가 시작되었습니다. 혼자 가까이 다가갔다가 파도가 밀려오면 소리치며 도망가는 꼬맹이.^^. 너무 귀여웠어요.

아빠한테 신발을 벗겨달라고 하더군요. "아빠, 손" 아빠를 기어이 끌고 들어갔습니다.

흐하!!! 엄마가 보지 않았기를...옷은 금새 다 젖었습니다.

딸래미는 곁에서 갈매기들에게 새우깡을 주고 있었어요. 바다의 갈매기, 육지의 비둘기가 사이좋게 모여들었습니다.

갈매기들 나는 모습도 멋졌어요.

누나는 새들 모이주고, 꼬맹이는 새들 쫓아 버리고, 참내. 그래도 새들이 멀리 도망가지 않더군요. 꼬맹이의 전투력을 금새 파악한 듯 보였습니다.^^. 아이들과 동물들은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만약 어른이었다면 새들은 생명의 위협을 느꼈을 지도...생명을 존중하는 것이 본능인 것 같습니다.

던진 새우깡을 공중에서 받아먹는 갈매기들의 엄청난 집중력!

솔직히 꼬맹이가 비둘기를 쫓는 것인지, 비둘기가 꼬맹이 운동시키는 것인지 분간하기 힘들었습니다.^^;

멍하니 갈매기를 쳐다보는 꼬맹이, 지도 힘들었나봐요. 그런 꼬맹이를 카메라에 담고 있는 엄마, 그런 엄마를 또 카메라에 담은 아빠.^^


하필 이 날이 광안리 불꽃축제 하던 날이었어요. 저희는 몰랐지요. 집으로 출발하는 데 차들이 광안대교로 안 가길래 보고 알았습니다. 아내는 구경하고 가자고 했지만 제가 너무 피곤했습니다.


실컷 놀고 집으로 오는 차 안에서 누나와 꼬맹이는 새근새근 잠들었습니다.


자는 아이들을 보며, 아내랑 이런 저런 이야기 하며 집으로 왔습니다.


가진 것에 감사할 줄 아는 것이 행복이라는 말이 있더군요. 저희보다 더 많이 가진 분들도 계시겠지만, 딸래미, 아들래미, 그리고 아내랑 주말마다 이런 저런 놀러다니는 것, 이 자체로도 참 행복합니다.


해운대, 오랜 시간 운전하다보니 좀 피곤하긴 했지만 아이들이 좋아해서 기분은 좋았습니다.


깊은 가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다음 주 가족여행지는 벌써 정했습니다. 가을을 가장 깊고 아름답고 느낄 수 있는 곳으로 가려합니다. 옷이 물에 젖지 않는 곳으로요.^^


가을을 느끼고 와서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가을이 천천히 갔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