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가족여행지 추천, 이순신 공원을 가봤는가?

지난 11월 4일 토요일, 통영에 사는 처제네 식구들과 함께 이순신 공원에 갔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는 들린 적이 있지만 아이들과 함께 오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사실 이순신 공원하면 이순신 장군 동상만 떠오르더군요. 하지만 아이들이 놀기 좋은 놀이터가 있다는 말에 기대를 안고 출발했습니다.

오! 주차하고 보니 푸드트럭이 몇대 있더군요. 왜그런지 모르겠는데 카페차에 여고생? 여대생으로 보이는 손님들이 지나치게 많았습니다. 맛있는 곳인가? 사실 저희는 길이 멀어 커피를 사 먹지는 못했습니다. 아무튼 이순신 공원 주차장 옆에 푸드트럭이 있었다는 사실 안내드립니다.

오르막길이 나옵니다. 경사는 있어 보이지만 그리 힘들지 않았습니다. 푸른 하늘과 살포시 다니는 바람이 기분을 상쾌하게 하더군요.

우와!!! 이순신 공원은 사실,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작품 사진 같았습니다. 전망이 너무 좋았습니다.

우아...

이순신 장군 동상을 뒤로 하고 총싸움 포즈. ㅋㅋㅋ. 사실 이 때 딸아이가 다리를 다쳐 목발을 하고 있었거든요. 흔한 놀이지요. 목발로 총싸움하기. 다행히 글을 쓰는 지금은 잘 나아서 깁스도 풀었습니다.

한산대첩.

이순신 장군 동상 앞입니다.

이 놈들은 틈만 보이면 총을 쏘더군요.ㅡㅡ;;

통영 앞바다.

이순신 동상을 뒤로하고 내려가다보면

놀이터가 나옵니다. 놀이터가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아이들이 다이나믹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었어요. 조금 큰 아이들에게도 흥미를 끌만한, 평소 보기 힘든 형태의 놀이터였습니다. 아이들도 좋아하더군요.


저희들은 오후에 갔는데 바닷가라 그런지 바람이 강했고 좀 추웠습니다. 해서 오랫동안 있지는 못했는데요. 괜찮았습니다. 다음에는 오전에 다시 와봐야 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바닷가를 접하고 있으며 전망 좋고, 조성이 잘 된 이순신 공원, 이번에는 끝까지 가보지 못했지만 다음에는 끝까지 걸어가고 싶네요. 도시락과 간단한 간식꺼리를 준비해 가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참, 나올 때 주차요금을 받았습니다. 제가 계산을 하지 않아 정확한 요금을 모르겠습니다만 카드도 된다는 안내판은 봤습니다.


날이 좋아 더 매력적인 곳이었습니다.


가을 가족 여행지로서 통영 이순신 공원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