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학교 정문' 태그의 글 목록

'학교 정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31 [스쿨존]양곡초등학교, 이쁘지만 아쉬운 학교. (4)
728x90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창원교통방송


창원 등 동부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1

매주 월요일 아침 8시 40분 경 방송


<아래의 오디오를 클릭하시면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양곡초등학교는 창원에서 진해 넘어가는 길에 위치한 학생 수 570여명의 아담한 학교였습니다. 진해로 넘어가는 큰 대로 옆에는 아파트 들이 있어서 학교가 보이지 않는데요. 길 안으로 들어가 보면 학교가 있습니다. 작은 하천을 끼고 있었구요. 여기가 창원인가 할 정도로 조용하고 아늑한 동네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학교 정문입니다. 학교는 아늑한 곳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아이들은 비단 학교 앞의 나무 다리를 통해, 횡단보도로만 다니는 것 같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보시는 바와 같이 학교 바로 옆 차도에는 인도가 없습니다. 중앙선도 없습니다. 일반통행표시도 없었습니다. 등하교시, 특히 비오는 날은 얼마나 위험할 지 쉽게 예상되었습니다.

정문 바로 옆에 주차장이 있었습니다. 많은 차량들이 주차중이었구요. 해서 학교 근처에 불법주정차량은 없었습니다. 이 곳에 주차 하시는 분은 아이들 등, 하교시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하셔야 할 것입니다.

학교 바로 앞에 양쪽으로 아파트 단지가 있습니다. 안전시설물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단지 차량 진입로에 횡단보도 표시가 없습니다. 사소한 부분일 수도 있지만 사고가 났을 시 횡단보도 위였나 아니였나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바닥에 선 그려 넣는 것이 그러 어려운 일은 아닐 것입니다.

이 곳에도 과속방지턱이 여러곳 설치되어 있었으나 보시는 바와 같이 높이가 너무 낮습니다. 감속의 효과는 없어 보입니다. 이곳은 주택가로 아니어서 과속방지턱이 좀 더 높아도 민원의 소지는 없어 보입니다.

학교 측면에 이렇게 측문이 있습니다. 문이 열리더군요. 개방되어 있었구요. 학교 관계자분 말씀으로는 비오는 날 학생을 실은 차량들이 이곳에서 아이를 내려 준다고 합니다. 그럼 아이는 차에서 내려 이곳으로 등교를 한다는 군요. 하지만 이 차도의 폭이 넓지 않고 안전상의 문제로 또 다른 해법을 고민중이라고 합니다. 인도와 안전시설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학교의 뒷문쯤 보입니다. 차량들이 진 출입하는 곳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아이들도 들어 올 수 있습니다. 

놀라운 것을 발견했습니다. 정문 쪽에 있는 강당입니다. 강당 입구에 책상과 의자가 있습니다. 이게 무엇인지 확인해 보니 배움터지키미 어르신의 근무지라고 합니다. 정말 어이가 없더군요. 학교에 당연히 있어야 할 배움터 지키미 숙소가 없었습니다. 어찌 이 학교만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얼마전 강남에서 주민들로 부터 인간적인 모욕을 느꼈다며 경비아저씨께서 화를 당하신 기사도 있었습니다. 

 이미 학교안에서 이런 신분적 차별(?)이 존재한다면 아이들은 과연 무엇을 보고 배울까요?

배움터지키미 어르신은 이곳에 앉아서 교문을 보시고아이들 등, 하교를 지도하십니다. 너무 자리가 애처로워 보였습니다.


정리하자면 양곡초의 경우 학교 바로 옆으로 차도가 있지만 인도가 없습니다. 인도확보에 대해 학교측에선 지자체에 여러번 건의를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것 또한 예산상의 문제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양곡초의 경우 녹색어머니회가 등교지도를 하지 않았습니다. 왜 그런지 보니 녹색어머니회 구성자체가 힘들다고 하더군요. 작년까지는 녹색어머니회가 구성되어 운영되었으나 올해는 지원하는 어머니의 수가 적어지면서 운영이 되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하지만 등 하교 지도는 노인회와 배움터 지키미 어르신께서 하시고 계셨습니다. 


 제가 우려하는 것은 노인회에서 서실 때 아이들이 위험한 상황에 닥쳤을 때, 노인분들이 달려가서 아이나 차를 제지할 수 있느냐는 건데요. 실제로 어느 학교의 노인 등교 도우미분은 자리에 앉으셔서 깃발만 들었나 놨다 하시는 것을 봤습니다. 즉 신속히 몸을 움직여 사고를 막기에는 힘들어 보였습니다.

물론 어른이 아무도 없는 것 보다는 나을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적인 안전 효과에 대해선 고민을 해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녹색어머니회의 경우 많은 학교에서 학기 초에 회원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합니다. 직장생활을 하시는 어머님들이 많아져서 그런 것인데요. 녹색어머니회는 순수 봉사조직입니다. 이러한 봉사조직에 너무 많은 책임을 지우는게 아닌가하는 염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녹색어머니회가 없다고 어머니들을 다그쳐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누구든 생업은 존중받아야 합니다. 시나 교육청에서는 녹색어머니회가 조직이 안 되는 곳에 대해선 따로 조치를 해야 합니다. 어머니들이 나오시지 않는다고 학부모탓을 하기에는 너무 잔인합니다.


사고가 나지 않았다고 안전한 곳은 아닙니다. 단지 운이 좋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가장 현명한 것은 사고가 나지 않게 미연에 방지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어린이 보호구역에 가서 보시면 위험요소들이 쉽게 파악됩니다. 이 위험요소를 관련 지자체, 시청, 군청, 등 행정기관에 민원을 제기하는 것이 우선은 최선의 방법입니다. 


모두가 안전에 대해 민감해질때 우리 아이들은 안전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글이 공감되시면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멩물 2014.11.01 0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당신의 노고에..감사드리며....

  2. 김시원 2014.12.02 19: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 양곡초학생인데데 이 우리학교를 모욕하는글이있으면 아이들이 뭐보고배우겠습니까?

    • 마산 청보리 2014.12.04 1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김시원님, 불쾌하게 느꼈다면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글을 잘 보시면 양곡초등학교를 모욕하는 글이 아니라 양곡초등학교 학생들이 더 안전하기를 바라는 글입니다. 사실이 아닌 거짓을 썼다면 모욕이라고 할 수도 있겠으나 제가 보고 조사한 것을 그대로 적은 것입니다. 양곡초등학교가 더 안전하고 더 좋은 학교가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