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창원 봉림초등학교' 태그의 글 목록

'창원 봉림초등학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04 봉림초등학교에 이것을 설치해 주십시오.
728x90

페이스북에서 봉림초 학부모님께서 비오는 날 아이들 등교 상황을 올리신 영상을 봤습니다. 봉림초 스쿨존이 너무 위험하다는 내용이었지요. 영상을 본 후 이틀 후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중간광고>

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

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취재방송 "이PD가 간다." 고정출연 중

첫 인상부터 좋지 않았습니다. 횡단보도를 점령하고 있는 차량,

봉림초는 봉림중과 바로 인접해 있었습니다. 봉림초 주변으로 인도 확보는 잘 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를 점령하고 있는 차량들. 스쿨존 내 횡단보도에서는 신호등이 있던 없던, 우선 정지하셔야 합니다. 아이들이 어디서 나올 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 곳은 특히 주택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더더욱 방어운전, 안전 운전 하셔야 합니다.

다행히 학교 근처길은 일방통행으로 지정되어 있었습니다.

인도 확보는 잘 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를 점령하고 있는 차량들, 이 지역에 사시는 주민분들께서는 제발, 보행하는 아이들, 동네 어르신 분들을 위해서라도 지켜야 할 것은 지켜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실제로 아이들은 인도 뿐 아니라 차도로도 많이 다녔습니다.

교문 앞에 주차된 차량들, 어찌 할 말이 없었습니다.

정문 바로 앞에 문구점이 있습니다. 등하교시 이곳에 아이들이 많을 것이라는 것은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횡단보도 위의 차량.

안전펜스가 중간에 끊겨진 곳이 많았습니다. 사진에서도 확인 가능하지만 이곳에도 원래는 펜스가 있었습니다. 후에 인위적으로 제거 된 것으로 보입니다. 근처에 집이 있으신 분의 필요 때문일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펜스가 있었던 흔적이 있습니다.

학교 근처에 놀이터가 있습니다. 다행히 이곳에는 주정차를 하지 못하도록 방지 시설물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입니다.

횡단보도 위의 차량들.

인도에는 쓰레기가 버려져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자유롭게 주차되어 있는 차량.

인도 위에, 횡단보도 위에 주차된 차량. 

이 차 덕분에 인도는 거의 없어졌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인도가 끊어진 부분입니다. 사진의 왼편 위에 있는 학교가 봉림초등학교이고 오른편에 크게 보이는 학교는 봉림중학교입니다. 현행법상 스쿨존이 초등학교에 지정되기에 인도도 초등학교 테두리까지만 조성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초등학교 6학년이나 중학교 1학년이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1년 차이로 인해 아이들 안전에 차별을 두는 것 같아 씁쓸했습니다. 감히 주장합니다. 스쿨존은 모든 학교에 지정되어야 합니다.

학교 옆에 큰 대로가 있습니다.

중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잔여시간표시기>가 없습니다.

바로 옆, 초등학교 쪽 횡단보도 입니다. 신호등에 <잔여시간표시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스쿨존에 대해서는 아주 신경썼습니다. 하지만 <잔여시간표시기>는 초등학생 뿐 아니라, 노인분들, 보행자분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모두 필요한 안전시설입니다. 중학교 앞에는 없고 초등학교 앞에는 있는 것이 다행스러우면서도 안타까웠습니다.

이곳에 사는 아이들은 특별히 마음껏 뛰어놀 장소가 없었습니다. 아이들은 차도에서 보드를 타며 놀았습니다. 최소한 펜스가 끊어진 곳에는 과속방지턱이 있어야 합니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안전펜스가 없는 것이 가까이 가야만 보입니다. 아이들이 차를 보지 못하고 차도로 나올 수 있는 곳입니다. 펜스가 없는 부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합니다.

자전거를 타고 노는 아이들입니다. 이 길은 누구를 위한 길입니까? 차들을 위한 길? 사람을 위한 길? 최소한 제가 이 날 확인한 바로는 차들을 위한 길입니다. 아이들이 자전거 타고 보드 타다가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면 운전자가 아이들보고 큰 소리 칠 것이 뻔합니다. 하지만 누가 누구를 탓할 수 있습니까? 놀 곳이 없게 만든 어른들입니까? 놀고 싶어하는 아이들입니까?


봉림초 주변에 생활도로구역 지정을 건의합니다.


제가 쓴 글 중 안민초등학교편을 보시면 생활도로구역에 대한 설명이 있습니다. 스쿨존이 아니더라도 생활도로구역에서는 제한속도가 30km미만입니다.


길을 아이들에게, 사람들에게 돌려줘야 합니다. 운전하는 사람이 갑이고 걸어가는 사람이 을인 사회는 건강하지 않습니다.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할 때 주차된 차로 인해 돌아갈 때의 불쾌함을 공감하셔야 합니다.


스쿨존 내 횡단보도에서는 신호등이 있던 없던 일단 정지하셔야 합니다. 신호등에 주황색 점멸등이 깜빡이는 것은 속도를 더 내서 빨리 지나가라는 것이 아니라 정지준비를 하라는 뜻입니다. 초록불로 바꼈을 때에도 바로 출발하지 마시고 반대쪽 차도를 봐 주시기 바랍니다. 차에서 내리실 때에도 뒤에서 오는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없는지 뒤를 확인하고 내리시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더 빨리 가야하는 이유, 돈을 벌어서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서 일수 있습니다. 그 가족중에 보석인 아이들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사고로 인해 다치거나 한다면 더 빨리 가는 것은 의미가 없습니다.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잊지 마시고 오늘도, 내일도 안전운전 합시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