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요리초보' 태그의 글 목록
728x90

ㅎㅎ.


간만에 요리했습니다.


사실 아내와 함께 집에 있으니 제가 요리를 할 찬스가 없더군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번주에 옆지기가 출근을 하며 다시 칼을! 잡게 되었습니다.


비도 계속 오고, 가족들의 건강을 위한 특별메뉴!!


양념닭갈비입니다.


주재료 - (한살림)양념닭갈비, 양배추, 오이, 당근, 파, 양파, 깻잎 등 채소


▲ 요리의 하이라이트는 반찬이 되었을 때 밥이 딱! 되는 것입니다. 우선 쌀을 씻어 밥을 합니다.

▲ 주 재료들입니다. 오호~ 닭갈비에 양념이 되어 있는듯, 그럼 요리가 더 쉽겠죠?^^

▲ 얼마전 딸아이 유치원 사진을 보니 요리활동을 하더군요. 해서 오늘 일부러 부탁했습니다. "시연아 아빠 좀 도와줄래?" "네 아빠", 오이, 양배추, 김치 등을 썰었죠. 어찌나 야무지던지요.^^

▲ 요 조그만 손으로 열심히 썰더군요.^^

▲ 채소들이 준비되었습니다.

▲ 왠지 좀 싱거울 듯 하여 신김치도 준비했습니다. 양파도 많이 준비했습니다.

▲ 우선 닭과 김치를 먼저 볶습니다.

▲ 고기와 김치가 어느 정도 익었을 때 채소를 투하합니다.

▲ 마지막으로 양파 투하!!

▲ 왠지 깻잎을 넣으면 상큼하이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

▲ 그냥 넣었습니다.^^

▲ 짜자잔! 완성입니다.


새 쟁반입니다. 이사오면서 아내가 구입한 것입니다. 다른 물건은 새로 샀을 때 맘이 편치 않더니 그릇셋트는 맘에 들더군요.^^;; 어느새 주부(?)


신기하게도 요리가 딱 다 되니 아내가 집에 왔습니다.


요리를 본 아내의 말. 


"여보, 여기에 생강가루 넣었어?"


"아니, 넣을려다가 안 넣었어."


"깻잎 넣을 생각은 어떻게 했어?"


"그냥 쌈 싸먹는게 귀찮아서."


"오..맛이 훌륭한데? 당신 인터넷 찾아보고 요리 한거야?"


"아니? 감으로 했는데?"


"우와! 맛있다. 여보 고마워~"


간만에 아내로부터 칭찬도 들었습니다.^^


정말 별 요리 아닙니다. 아내가 늦게 오는 날 남편이 가족을 위해 이런 요리를 준비하는 것도 가정의 소소한 행복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튼 오늘 요리도 성공입니다.^^


<글이 공감되신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추적..추적..비가 오네요.


여러 모로 마음이 썩 좋치 않았던 오늘.


유치원에 다녀온 딸아이와 함께,  옆지기(와이프)의 퇴근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전 육아휴직 중이라 집안일을 하고 딸아이를 돌보고 있지요.


"시연아. 아빠랑 찌짐 만들어 먹을까?"

"네!!!"


"무슨 찌즘 만들지?"


"치킨! 치킨!"


"그래? 음.. 좋아 닭고기 김치 찌짐 만들어 먹자!!"


"네!! 좋아요 좋아요."


둘이 호흡이 잘 맞았습니다.


재료를 준비했죠. 사실 혼자 만드려고 했습니다. 헌데 어느 새 자기 의자를 밟고 옆에 서서 도와주겠다고 하는 딸아이.^^


너무 이쁘더군요.


"좋아 그럼 아빠가 재료를 준비할테니 시연이가 반죽을 해봐. 할 수 있겠어?"


"네!! 아빠 좋아요~."


우리의 요리는 시작되었습니다.


주재료 - 신김치, 밀가루, 닭가슴살, 양파, 이름모를 버섯(사실 전 냉장고를 뒤져서 있는 데로 만들어 먹습니다.^^;;)


▲ 재료들입니다. 양파와 버섯은 만드는 중에 생각이 나서 중간 중간 첨가했습니다.


▲ 딸아이의 능숙한 반죽 솜씨를 보세요.^^. 아이들, 잘 합니다.

▲ 자, 저는 김치를 먹기 좋게 썰고

▲ 이름모를 버섯도 먹기 좋게 썰고

▲ 양파도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시연이랑 같이 눈 따갑다며, 아우성 쳤죠.^^;

▲ 열심히 반죽을 잘 하더군요. 딸아이랑 함께 하면 뭐든 재미있습니다.^^

▲ 후라이팬에 굽습니다. 근데 얇게 펴는게 힘들더군요. 그리고 둥글게도 안되어 저는 작은 형태로 뒤집었습니다.

▲ 완성!!! 비주얼은 좀 그렇치만 간도 적당했고 맛있었습니다.^^



찌짐을 다 구울 때쯤 현관 문 열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엄마!!" 하고 달려가는 시연이. 어느 새 옆지기(와이프)가 왔더군요.


"당신 일찍 왔네. 잘 왔어. 우리 찌짐 구웠다. 시연이가 반죽했다. 같이 먹자."


"정말? 우리 딸이 반죽을 했다고?"


"응, 내가 했어. 내가 아빠 도와줬어."


엄마가 딸아이의 뺨에 부비부비를 시작합니다.^^


간만에 온 가족이 함께 아빠표 김치찌짐을 먹었습니다. 특별하지도 그리 맛나지도 않았지만 오늘의 저녁은 가족들에겐 특별했습니다. 


여전히 비는 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많이 행복해졌습니다. 음식을 해서 먹이고 싶은 사람이 있고 함께 먹을 사람이 있으며 잘 먹었다고 말해주는 가족이 있는 전, 행복한 아빠입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막달 2014.07.17 17: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비 오네요. 가족들과 함께 부침개 먹고 싶은 날입니다.

    ㅋㅋ 우리 시연이가 만든 부침개도 먹어보고 싶다.

    미소가 너무 예쁜 시연이. 사랑합니다.

    • 마산 청보리 2014.07.17 20:03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시연이는 참 복 받았습니다. 이뻐하시는 분이 이렇게 많으니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2. 다마네기다 2014.08.05 2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넘 맛나보여요~~♡

728x90

일요일이었습니다. 와이프는 집에서 좀 쉬라하고 전 딸아이를 데리고 봉암갯벌에 나무가 잘 자라나 가 보았습니다. 나온 김에 제가 필요한 것도 있고 해서 창원 홈플러스에 들렀습니다. 딸아이는 '겨울왕국' 스티커를 갖고 싶다 했고 전 라이딩 용품인 버프가 필요했습니다.

홈플러스에 도착했고, 와이프에게 톡을 보냈죠.

"여보, 홈플러스에 도착했어. 월남쌈 먹고 싶은데, 뭐 사가야 해?"

와이프는 친절히 준비물들을 알려줬습니다.


주재료 - 월남쌈, 칠리소스, 오리훈제, 파인애플, 오이2개, 당근 2개, 파프리카, 크래미


시키는 데로 샀습니다. 그리곤 집에 왔죠. 간만에 주말에 와이프가 해주는 밥을 얻어 먹었어요. 


이야..와이프 요리하는 동안 딸아이랑 노는데...천국이 따로 없는..ㅠㅠ..


너무 편하더군요. 시간이 지나고 그토록 기다리던 말이 들렸습니다.


"여보, 밥 먹으러 와요~."


정말 천상의 외침..ㅠㅠ.


얼릉 달려갔죠.

▲ 오리 훈제 구이 입니다. 한 마리를 샀는데 반 마리 정도만 요리했습니다.

▲ 쌈싸먹을 재료들. 파인애플을 사오라 했는데 제가 후루츠(?)를 사 버렸어요.ㅜㅠ..많이 미안했다는..

▲ 세팅 완료!!!

▲ 집에 월남쌈 소스가 있었습니다. 근데 와이프가 스위트 칠리 소스를 사오라 했는데 같이 꺼내주더군요. 전 개인적으로 칠리소스가 더 맛있었습니다.

▲ 월남쌈을 따뜻한 물에 살짝 적셔서 쌈을 싸는 모습입니다. 소스 찍은 오리깔고 그 위에 갖은 재료를 모두 올렸죠!

▲ 쌌습니다. 원래는 손으로 먹었지만 비쥬얼 상 젓가락으로 집었네요. 한입에 가득! 쫀득쫀득! 새콤달콤! 정말 환상의 맛이었습니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마음이 좋치 않습니다. 물론 저희 가족도 마찬가지구요. 주말이 되었지만 놀러갈 생각이 아니라 어떻게 보낼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었죠. 우리 6살 난 딸래미는 같이 놀자고 난리 였구요..참..힘듭니다.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는...살아남은 자의 고통이...


한끼지만 먹어야 하니까요.. 주말 저녁 월남쌈을 해 먹었습니다. 저녁을 먹는 동안은 시름을 잊을 수 있었습니다. 와이프 어깨 너머로 요리하는 법을 유심히 봐 두었습니다. 다음엔 제가 또 다른! 퓨전 월남쌈을 준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입맛은 없고...새로운 맛을 원할때, 월남쌈을 강추합니다. 먹고 힘을 내서! 새로운 사회를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할 때입니다. 


살아 있는 이유는...아직 할 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힘을 내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갑자기 새콤 달콤한 싱싱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집에 노랗고 이쁜 작은 배추가 있길래 배추 겉절이에 도전했습니다. 그리고 딸아이를 위해 옥수수계란전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배추겉절이>

주재료 - 배추, 다래, 고추장, 식초, 설탕, 고추가루, 찐 마늘(찐게 아니라 잘게 부서졌다는 말)

우선 배추를 흐르는 찬물에 깨끗히 씻습니다. 겉에 있는 큰 배추잎은 따로 모았습니다. 밥 먹을때 쌈싸먹으려구요. ㅎ. 속에 있는 귀여운 배추만 모아서 겉절이를 했죠.

우선 양념장을 만듭니다. 중요하구요. 새콤 달콤한 맛을 내어야 합니다.고추장 한 숟가락을 넣습니다. 고추가루도 한 숟가락 넣구요. 찌은 마늘 반 숟가락과 식초 한 숟가락을 넣습니다. 반 숟가락 정도의 설탕도 넣어주시구요. 막 비빕니다!!!

중간 중간 맛을 보셔야 합니다. 새콤 달콤한 맛이 나야 되구요. 중간 중간 맛 보시면서 양념을 첨가 하시면 됩니다. 텁텁하면 식초를 더 넣으셔야 되구요. 너무 매우면 식초와 설탕을 넣으시면 됩니다. 너무 물같으면 고추장을 더 넣으시면 되구요. 이것 또한 고추장 맛이 아주 중요합니다.ㅎ

식당에서 먹은 맛을 상상하지 마세요. 그 곳은 또 특별한(?) 조미료가 들어가기에 만들어진 맛입니다. 그냥 우리 집의 맛, 적당히 타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충 새콤 달콤하면 됩니다. 양념장이 나름 완성되면?

배추와 다래를 넣고 막 비비세요!! 구석구석 골고루 베이게!!

끝!!!

비주얼 엄청나죠? 맛도 나름 새콤달콤 좋았습니다.^-^

다음으로 옥수수 계란전!

주재료 - 계란 3알, 콘옥수수(익은 옥수수면 됩니다.), 당근, 양파, 약간의 소금.

당근과 양파를 잘게 자릅니다. 가로세로 1Cm 정도로 막 다진다고 생각하세요. 이 순간이 상당히 짜증납니다. 막 옆으로 튀고! 손가락 다칠까봐 신경쓰이고, ㅋ 가족을 위해 봉사한다고 생각하세요.

다진 재료는 따로 모으시구요.

다음으로 계란 3알을 그릇에 깨서 넣으시고 막 푸세요!! 노른자와 흰자가 잘 섞이도록!

잘 섞인 계란에 옥수수와 손질된 당근, 양파를 넣으세요. 반 숟가락 정도의 소금도 넣어 주시고, 막 저으세요! 다 잘 섞이도록!

후라이팬에 기름을 적당량 두르고 미리 가열합니다. 

그 위에 계란을 두 숟가락 정도씩 펴서 굽습니다. 여기서 잠깐!!! 너무 많이 부으시면 곤란합니다.

우리들은 초보기 때문에 한 면이 다 익은후 뒷면으로 뒤집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다 찢어지고 난리납니다. 비주얼도 형편없고. 따라서 우리가 뒤집을 수 있을 정도의 크기로 작게 작게 하시면 됩니다.

자! 완성!!!

나쁘지 않죠? 아이가 아주 좋아합니다. 사실 어른인 제가 먹어도 맛있습니다. 정말 계란의 궁극의 음식..

초반의 배추 겉잎들은 이렇게 따서 따로 준비했습니다. 쌈싸먹으려 구요. 얼마나 고소한지~!^--^

오늘의 저녁입니다. 배추 한가지로 두 가지 음식을 했네요. 한끼에 다 못 먹어서 남은 것은 밀폐된 용기에 넣어 다음 날까지 잘 먹었습니다. 옥수수계란전도 다음날 전자렌지에 30초 돌려 다 먹었네요. 오늘 저녁도 성공!!!! 자! 도전해 봅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막달 2014.03.20 09: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있겠어요. 옥수수계란전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