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수영장'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이럴수가.


페북에 사진 한장 올렸더니, 이렇게나 많은 분들이 여기가 어디냐고!!!??? 물어보시길래 어쩔 수 없이 포스팅합니다.^^;;

아마 이 수영장 시설에 반하신 것 같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이 곳은 남해에 위치한 <행복마을>입니다. 이 수영장물은 지하 200m에서 퍼 올린 지하수라고 소개하더군요.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이 수영장에서 잠수했다가 게를 많이 봤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물에서 워터파크에서 나는 소독냄새는 하나도 안 났습니다. 차라리 맹물 같았어요. 지하수는 맞는듯요.^^


그리고 물이 햇빛에 하루종일 노출되어서 그런지 따뜻미지근합니다. 

왼편 끝에 미끄럼틀이 있습니다. 어른이 타도 재미있었어요.^^. 오른편 통로도 재미있어 보이던데 제가 간 날에는 입구를 막아뒀더군요. 안에 물은 흐르고 있었습니다. 안전상의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바닥 깊이가 미끄럼틀 있는 곳은 얕습니다. 아이들도 놀수 있을 정도요. 하지만 반대쪽으로 가면 좀 깊습니다. 어른 배꼽 정도? 1m 내외정도 같습니다. 그리고 수영장 옆에는 어린아이용 구명조끼가 구비되어 있습니다. 혹시 없더라도 빌리면 됩니다.^^ 주인장님의 준비성이 고맙더군요.

수영장 뒷편에는 넓은 잔디밭과 흔들그네가 있습니다. 딸아이들은 이곳에서 또 신나게 놀았습니다.^^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놀고, 어른들은 또 어른들끼리 먹어야지요.^^

우와...일행분들이 준비해 오신 음식들에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물놀이 후 같이 먹으니 더 맛있더군요. 

요 놈들은 밥먹고 또 수영장으로,

진짜 하루종일 물에서 놀았습니다. 주인아저씨께 들어보니 수영장은 아침 9시부터 밤 10시까지 자유이용이라고 합니다. 수영복입고 놀다고 밭에 나와서 밥 먹으면 옷이 다 말라요. 그러면 또 물에 들어가고, 1박 2일이 정말 후다닥! 지나갔습니다.


어른들에게도 좋은, 수영장 옆에 온천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어른들 놀기도 좋았어요. 가격표를 아래에 첨부합니다.

가격상황은 잘 모르겠습니다. 할인이벤트가 진행 중이라고 하고 실시간 예약창을 확인하라고 하네요. 제가 자세히는 알아보지 않았지만 회원이 되면 또 혜택이 있는 모양입니다.


아무튼 저는 이번에 처음 가봤지만 남해 행복마을,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참! 방에 에어컨이 약간 오래되 성능이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허나 밤이 되니 추워지더군요. 혹시 민간한 분에게는 걸릴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숙소에 왠만한 편의시설은 다 갖춰져 있는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주인장님들이 친절하셔서 더 편히 쉴 수 있었네요. 010 4564 6015로 전화하시면 친절히 상담해 주신다고 하니 궁금한 사항은 전화하시길 추천드립니다.


이상 페북에서 하도 알려달라고 해서 어쩔 수 없이 포스팅한 남해 행복마을 펜션이야기 였습니다.


즐거운 휴가 보내세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정토크맨 2018.07.27 20: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장님 너무 잘적으시는거 아닙니까 베트남 퓨전요리점도 가고싶고 행복마을 펜션도 가고싶게
    만드네요 ㅠㅠ 잘보고갑니다!!

728x90

함안의 위대함에 대해 감탄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위대함은 대단함보다 따뜻함이라고 읽으시는 게 이해가 빠를 듯 합니다. 함주공원에 있는 '도란도란 그림책 버스도서관'의 따뜻함에 더해 2편에서는 함주공원과 악양둑방길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함주공원에는 대형 야외 공연장이 있습니다. 이 날은 행사 중이라 어울림 한마당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신나게 놀더군요.

공연장은 좌석도 잘 되어 있습니다. 10년이 된 공연이라 나무 그늘도 많고 시원했습니다. 사람들이 편하게 앉아 여유를 즐깁니다.

아이들의 공연도 있었습니다. 연습을 많이 한 것 같아 보였습니다. 선생님을 보는 눈빛과 북을 두드리는 표정들이 진지했습니다.

어른들은 편하게 앉아 아이들의 공연을 함께 합니다.

공연장 옆으로 걸었습니다. 걷기에 너무 잘 되어 있습니다.

넓은 공터가 있습니다.

아빠와 아이들이 캐취볼을 하고 있었습니다. 여유와 행복, 그 자체였습니다.

함주공원 바로 옆에 함안문화예술회관이 있었습니다. 함안문화예술회관은 지역에서 수준높은 공연을 저렴한 비용으로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문화공간입니다. 함안에서 그만큼 지역민들의 문화 예술 체험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저희 집에서도 가까워 앞으로 자주 애용할 생각입니다. 바로 페이스북 페이지 "함안문화예술회관"에 가입했습니다. 이곳에 가입하면 문화예술회관의 공연에 대해 풍부한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대형 축구장이 있었습니다. 마침 대회 중이더군요. 대기중인 엠블란스를 보며 학생 스포츠의 질적 향상을 알 수 있었습니다.

중요한 경기 같았어요. 선수들과 학부모님들이 열심히 응원하고 있었습니다.

야구장도 있다는. 우와. 함안군 리틀 야구부도 있었습니다. 다만 이름이 자이언츠더군요. 다이노스로 바뀌길 바래봅니다.^^;

헬스장도 있습니다.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문도 활짝 열려 있었습니다.

볼링장도 있고요.

경남FC 프로 축구단 숙소가 여기 있었습니다. 이야~! 진짜 스포츠의 메카! 함안!!

궁도장도 있더군요. 게다가 이곳에서 차를 10분 정도만 타고 가면 함안 승마공원이라고 있습니다. 이곳에 가면 실제로 말을 타볼 수가 있다고 합니다. 다음에 가족들과 꼭 가보고 싶습니다.

운동장 옆 함안 연꽃 테마파크도 있습니다. 7~8월달이 되면 연꽃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만 지금도 걷기 좋은 길입니다.

운동장 안에 수영장도 있습니다.

진짜 없는 것이 없어요. 함안군민들, 살짝 부러웠다는.^^;

도란도란 그림책 버스도서관 옆에 해먹을 치고 놀고 있는 아이들, 너무 평화로웠습니다.

어린이 놀이터도 있습니다. 이 곳은 여름에 워터파크로 변신한다고 합니다. 함안군, 진짜 잘되어 있습니다.ㅠㅠ. 아이키우기 좋은 함안, 


여기까지 함주공원, 은경샘의 안내로 한바퀴 돌아보는 데만 한 시간은 걸린 듯 해요. 


은경샘께선 "이제 차를 타세요. 원래 목적지로 갑시다.", '원래 목적지? 또 있었어?' 함주공원만 둘러봤어도 대단했는데 또 어딜 간다고 하니 사실 놀랬습니다. 차로 5분~ 10분 정도 이동했습니다. 그랬더니...우와!!!!!

이렇게 아름다운 꽃 언덕이!!! 여기가 바로 악양둑방길입니다.

지금은 양귀비 철이라고 하더군요. 진짜 함안와서 입과 눈이 호강했습니다.ㅠㅠ. 은경샘 다시금 고마워요. 

이날 상당히 더웠습니다. 푸드트럭에서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잔 했습니다.

악양둑방길을 걸어봅니다.

여기가 한국인지, 외국인지, 이곳에선 경비행기도 탈 수 있습니다. 커플용 자전거를 대여해 주는 곳도 있더군요.

악양둑방길을 한참 걸었습니다. 너무 예쁜 곳이었습니다. 자전거 타시는 분들, 연인처럼 보이는 분과 함께 다니시는 분들, 가족분들, 모두가 행복해 보였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용샘, 이 분도 소개시켜줄께." 그러더니 은경샘께선 저를 데리고 또 어디론가 가셨습니다.

도착 한 곳은, 으스스한(?) 집터!

알 수 없는 장승들이 딩굴고 있고...

'뭐야 여긴 또 어디지? 여긴 어딘가! 그리고 난 또 누군가!'


함안여행은 끝이 아니었습니다. 


3탄 이어집니다.^^

<이 글은 함안군으로부터 그 어떤 뇌물없이, 단지 토마토 얻으러 갔다가 감동하여 적은 극히 개인적인 글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