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산호초등학교' 태그의 글 목록
728x90

2014년 7월달에 산호초를 방문했었습니다. 당시에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문제와 인도미확보, 인도 기능을 상실하게 하는 불법 거치물,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 어떻게 달라졌는지 궁금했습니다.

약한 빗줄기가 내리던 날이었습니다. 방문 당시, 학교 정문앞에 주차된 차 한대 때문에 배움터지키미 어르신께서 전화를 하시고 분주하셨습니다. 학교 앞에 차를 8시 30분이 된 시각까지 주차해 두시다니요. 아이들이 등교하는 시간에는 차를 빼 주시는 매너가 필요합니다.

교문 바로 옆에 주차방지용 탄력봉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 봉만 설치되어도 불법주정차는 근절될 수 있습니다. 적어도 횡단보도 옆에 탄력봉이 설치되어 길을 건너는 아이들의 시야는 확보되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입니다.

방범용 CCTV가 아니라 신호위반, 주정차 단속 카메라만 설치 되어도 이곳이 변할 것입니다. 이 길에 신호등이 없다는 것만 해도 이미 충분히 위험합니다.

학교 바로 앞의 불법 주정차량들.

과속방지턱의 높이도 높지 않습니다. 과속은 당연합니다.

학교 앞 횡단보도입니다. 직선 길이라 많은 차량들이 과속을 합니다. 과속카메라나 높이가 좀 되는 과속방지턱이 필요합니다.

배움터 지키미 어르신께서 길복판까지 나가셔서 차들을 제어하십니다. 왜 이런 곳에 신호등이 없는 것입니까? 당장 신호등이 필요합니다.

횡단보도 위에 주차된 차량, 이건 정말 너무하는 것 아닙니까?

학교 측면입니다. 바닥에 '어린이 보호구역'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 길에서 아이들이 어떻게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까?

스쿨존 내 횡단보도가 여러곳에 위치합니다. 신기한 것은 신호등이 없습니다.

여기도 신호등이 없고 횡단보도에 차들이 서 있습니다. 신호등이 없으면 차가 유리할까요? 보행자가 유리할까요?

차도를 아이들이 걷고 있습니다.

인도를 점령한 차량들. 학교 뒷길입니다. 조금이라도 안전해 지려면 이 길이라도 '일반통행'이 되어야 합니다.

차들 사이를 걷는 아이들.

보행자들을 더욱 불편하게 하는 거치물. 도대체 보행자를 생각하는 것인지 너무 안타깝습니다.

바닥에 노란색 두줄이 선명하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노란색 두 줄은 "절대주정차불가"지역입니다. 공공의 약속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차량들이 줄줄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법과 원칙"을 누구나 쉽게 말합니다. 이런 것은 법과 원칙이 아닌가요? 법과 원칙을 지키지 않음에 대해서는 분명히 단속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황준승 교수는 경남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주차는 공짜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늘어난 차량에 비해 주차장이 부족한 건 사실이지만, 만들더라도 사람들이 유료면 안 가는 것처럼 주차장의 양적인 확대만이 정답은 아니다. 일반도로에 주차하더라도 비용을 치르게 하는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 그는 캐나다 벤쿠버처럼 '주차비 지불기계'도입을 제안했다. 

시내에 들어선 차량은 길가에 주차하려면 '무조건'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주차가 가능한 시간 범위 내에 차량은 얼마의 값을 지불하고 2시간 정도 주차할 수 있다. 기계는 길마다 위치해 정해진 시간이 지난 후에도 주차돼 있는 차량이 확인되면 단속에 들어간다. 황교수는 "최소한 어린이 보호구역과 곡각지, 소방도로 만큼은 불법주정차를 근절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면도로나 왕복 2차로 등 좁은 도로에는 중앙 분리봉을 심으면 적은 예산으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황교수의 제안이 잘 실행된 사례는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초등학교 주변도로다.     -경남신문 2017.3.19-

가까운 나라 일본에서는 자동차를 구입하고 가장 먼저 할 일은 주차장을 확보하는 일입니다. 자동차 크기와 주차장 크기를 경찰서에 정확하게 신고하지 않으면 자동차 등록증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 때 물론 주차장 월세를 지급해야 합니다. 자신의 집이 아닌 이상 도쿄에서는 주차장에 모두 월세를 냅니다. 

시내가까운 곳은 월 560,000원에서 780,000원 정도, 시내에서 먼 곳은 220,000원에서 330,000원 정도를 낸다고 합니다. 불법주정차의 경우 종류와 차의 크기에 따라 범칙금이 150,000원에서 300,000만원 정도로 세분화 되어 있습니다. 즉 자동차를 구입하는 것이 상당한 부담이 됩니다.

길가에 주차하는 것이 공짜라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 인식개선이 필요합니다. 물론 공짜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법적으로 금지된 곳 까지 공짜라는 생각에 주차를 하시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내가 편함으로서 아이들이, 보행자들이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스쿨존을 조사다니다가 인도를 점유한 차나 횡단보도 위에 주차된 차량들을 보면 화가 치솟습니다. 진짜 어른으로서 하나도 어른스럽지 않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안전은 불편한 것입니다. 편함을 추구하면 안전과는 멀어집니다. 집에서 거리가 좀 멀어 걷더라도 아이들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불편함을 감수해 주십시오. 자발적으로 규칙준수가 힘드신 분들도 있을테니 그럴 때는 단속도 또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산이 없더라도 해결될 수 있는 일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제가 산호초등학교를 조사한 후 좀 흥분한 것 같습니다. 다시한번 말씀 드립니다. 산호초등학교, 상당히 위험합니다. 사고가 나기 전에 조치가 필요합니다. 창원시와 마산합포구청의 관심을 기대합니다. 이곳은 아동준중의 날을 선포한 창원시에 있는 학교입니다.

아이들을 보호할 의무, 어른들에게 있습니다. 부디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더이상 운에 맡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랄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매주 월요일 오전 8시 40분 경

마산, 창원 등 동부 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5

<스피커를 켜시면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산호초등학교를 다녀왔습니다.

정말...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아래 사진부터 보시죠.


▲ 정문입니다. 왼쪽 편에 학교가 있습니다. 주차금지 표시와 상관없이 수많은 차량들이 주차를 하고 있습니다.


▲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강력 단속??? 누가 한단 말입니까??? 

위반시 과태료 8만원?? 운전자들은 왜 불법 주차를 할까요?



▲ 학교 측면입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이지만 어린이들이 다닐 인도는 아예 없습니다.


▲ 인도를 막고 있는 차량들...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 까요?


▲ 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이들은, 보행자들은 대체 어디로 다녀야 합니까?


▲ 사거리 입니다. 이 위험한 곳에 신호등 하나 없습니다.


▲ 횡단보도를 점유한 차량입니다. 보십시오. 이렇게 차량이 서있으면 시야가 확보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뛰어나갑니다. 이 봉고차 덕분에(?) 사고의 위험성이 아주 높아집니다. 제발..나의 편의가 아니라 아이들의 안전을 먼저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 어린이 보호구역입니다. 아이들은 어디로 다닙니까? 안쪽으로는 횡단보도도 없습니다.


▲ 학교 후문쪽입니다. 이 좁은 길이 일반통행이 아닙니다. 차가 오면 사람들은 벽에 바짝 붙어 서야 합니다. 


▲ 후문으로 나오면 바로 옆이 주차장입니다. 교방초도 이랬습니다. 인도가 중간에 끊기고 주차장이 들어서 있죠. 대체 아이들의, 보행자들의 안전을 염려는 하는 것인지 의문스럽습니다.


▲ 이쁘게 주차되어 있는 차량들입니다. 아이들은 차도로 다닐 수 밖에 없습니다.


▲ 인도를 점유한 불법 적치물입니다. 제가 오후 1시쯤에 갔는데 이렇게 학교 바로 앞 안전펜스옆으로 쓰레기가 산처럼 쌓여 있습니다. 안전한가요? 


▲ 처음 도착했을 때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아래 택시와 위 봉고는 횡단보도를 점유한 채로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아주 중요한 일을 하시느라 이렇게 버젓이 차를 주차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곧 아이들이 하교하는 시간이었습니다.


▲ 산호초등학교 바로 옆에 '연우 어린이집'이라고 제법 규모가 큰 어린이 집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곳의 좌우 어느 곳에도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는 없었습니다. 어린이집 버스를 너무 신뢰해서 인가요? 최소한의 과속방지 시설도 없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저의 스쿨존 관련 포스팅을 계속 보시면 아시겠지만 스쿨존 간판만 있지 아이들의 실질적 안전은 보장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산호초의 경우 문제점을 짚어 보자면


1. 학교 앞에 횡단보도가 세군데 정도 있지만 저 먼쪽 차량통행이 많은 운동장쪽 4거리를 제외한 학교 바로 앞의 횡단보도와 학교 바로 오른쪽 사거리횡단보도에는 신호등이 없습니다.


2. 불법 주정차가 너무 많습니다.


3. 학교 후문 좁은 길이 너무 위험합니다. CCTV도 없으며 일방통행 지정이 시급해 보입니다.


4. 학교 측면 길에도 주차장표시는 잘 되어 있으나 보차분리(인도와 차도 분리)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즉 차량이 자칫 잘못하여 인도쪽으로 핸들이 꺽이면 벽에 붙어 가던 사람도 다치기 십상입니다. 땅에 박는 볼라드 몇 개 만 있으면 됩니다.


5. 학교 정문 학교 주출입 차량들이 다니는 길에도 보차분리가 되어있지 않습니다. 학교 안에서도 사고가 많이 남을 명심해야 합니다.


이 곳도 마찬가지 입니다. 등교시에는 녹색 어머니회와 학교 지키미 어르신께서 나오시지만 하

교 때는 거의 무방비 상태입니다. 방과 후 수업을 하고 늦게 귀가하는 아이들은 위험천만입니다. 


"내 아이는 내가 데려오니 괜찮아??"

"내 아이만 안 다치면 돼??"


내 아이가 행복하려면 내 아이의 친구들이 건강해야 합니다. 

제발 학교 관계자 분들과 학부모님들. 조금만 더 관심가져 주십시오. 


불법 주정차 하시는 분들, 아이들 등, 하교 시간만큼이라도 차를 바르게 주차해 주십시오.

행정 관련 당사자 여러분, 주차장이 부족하니 주차공간을 좀 확보해 주시고 불법 주정차 단속좀 해주십시오. 


왜 이곳에 신호등이 없습니까? 왜 이곳에 CCTV가 없습니까? 왜 이곳에 단속이 없습니까?

모든 것이 결국 돈이 없어서 입니까?


너무 안타깝습니다. 돈이 없어서 오늘도 아이들은 곡예하듯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며칠 전 지나다 보니 완월초 앞의 신호등은 여전히 불이 꺼져 있었습니다. 


성호초 주민센터 옆으로는 안전펜스가 설치 되었으나 그 바로 옆으로 불법주차를 해서 더욱 길이 좁아져 아이들이 위험하게 되어있었습니다. 


선진의식? 별것 아닙니다. 내가 좀 불편해도 모두를 위해 좀 걷는다고 생각하는 것이 선진의식 아니겠습니까? 


건강하고 안전한 마산, 아이들이 행복한 경남을 꿈꿉니다.

안전한 대한민국은 나 스스로의 노력에서부터 시작됩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신다면 '공감'과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양 2014.11.09 23: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10년도 더 전에 산호초등학교다녔었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어린학생들을위해 개선된건 하나도 없네요. 너무 변화가 없어 놀라울 따름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