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추도사

시골의 작은 학교가 김장담그기로 떠들썩 했던 사연을 소개합니다.<2편> 어제 김장담그기 준비과정에 대해 안내했습니다.2018/12/08 - [공립대안 경남꿈키움중학교] - 시골의 작은 학교가 김장담그기로 떠들썩 했던 사연을 소개합니다.오늘은 2편, 양념 치대기 김장 완성과정을 소개합니다.물기뺀 배추를 학교 가사실로 옮겼습니다. 오른편에 시계보이시죠? 아침일찍 시작했습니다. 포즈를 취하고 있는 아이들은 소개드렸던 '배추도사 무도사'팀입니다.^^쉬는 시간 가사실을 지나가는 데 '탁탁탁' 칼질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들어가보니 3학년 아이들이 양념장을 만들기 위한 무채를 썰고 있었습니다. 마스크까지 하고 모든 준비가 완벽했습니다. 채쓰는 실력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정말,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진지하고 최선을 다해 몰입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만 해도 감동이었습니다. "전교생들이 .. 더보기
시골의 작은 학교가 김장담그기로 떠들썩 했던 사연을 소개합니다. 이번 12월 3일(월) 경남꿈키움중학교에선 특별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이름하야 '전교생 김장담궈 수육 먹기 프로젝트',시작은 오현주샘의 생각과, 교장샘의 제언, 노작과 자연반 지도샘이신 정기샘, 태화샘과 정숙샘의 교무실 이바구 중에 우연히 나왔습니다."올해 농사도 잘 되었는데, 아이들과 김장을 담궈서 수육과 같이 먹는 건 어때요?""오! 재밌겠어요. 잠만요, 급식표부터 챙겨보구요."학교에선 뭘 하나 바꿀려해도 쉬운 일이 없습니다. 다행히 수요일 점심 메뉴가 돼지고기였습니다."수요일에 하면 되겠어요. 월요일부터 준비합시다." 몇 몇 샘의 대화에서 시작된 일은 삽시간에 커졌습니다. 양념장도 사고 대형 고무대야도 동네에서 빌려오고, 고무장갑 준비에 일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뭔가 손발이 척척 맞아서 신나게 진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