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명절'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어머님께서 입원을 하셨습니다. 해서 설 음식을 저희가

 준비해야 했습니다. 아내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보, 어머님이 편찮으시니깐, 우리가 준비하자. 

언제 장 보고, 어떻게 준비할까?"


아이들 자는 밤에, 둘이 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음식이 예전보단 줄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제사 음식은 신경쓰이기 마련입니다.


설 전날이 되었고 아내님께서 튀김을 한다고 

했습니다.

아내님은 튀김반죽 준비, 새우 해동을 하셨고 

저는 쥐포를 잘랐습니다.

"다 잘랐다. 잘했지?" 의기양양하게 말했습니다.

아내님의 답은 간단했습니다.


"길게 잘라야지!"


한 소리 들었지만 화가 나진 않았습니다. 

솔직히 속으로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처음부터 말해주지!!!!'


감히 입 밖으론 내지 못한 말입니다.


준비를 끝낸 후, 아내님께서 가스렌지 앞에 서셨습니다. 

실수(?)를 만회해야 했습니다.


"내가 튀길께."


"응, 고마워.^^"


아내님은 튀김옷을 입혔고, 저는 기름에 새우와 

쥐포를 튀겼습니다. 물론 두번 튀겼습니다.

"오! 맛있는데?"

"당신과 함께 하니 금방 끝나네. 고마워~"

"뭘, 같이 하면 좋지."


사실 제가 쥐포 튀김을 좋아해서 직접 해 보고 

싶었습니다. 


매년 제사때마다 함께 해야지 라고 생각만 했지 

음식을 같이 한 것은 처음 같습니다. 보통 

아내님께서는 음식하시고 저는 아이들을 

봤었습니다.

아이들이 자라서 그런지 이젠 저희들끼리 곧잘 놉니다. 

해서 간만에 부부가 같이 음식을 할 수 있었습니다.

특별한 말은 없었지만 아내도 내심 좋았던 모양입니다. 

할머니집 갈때까지 표정이 편안했습니다.


제사 지내고, 가족들 만나고, 처가댁가서 놀고 

올 때까지, 올해 명절에는 부부싸움을 하지 않았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제가 피곤했습니다. 제가 피곤한 

만큼 아내님은 피곤하지 않았습니다. 예전에는 

아내님이 많이 피곤해 했었습니다. 제가 피곤하더라도 

아내님이 편안해 하니 좋았습니다. 몸보다 마음이 

편안한 것이 더 좋습니다.^^


자랑하려 쓴 글이 아닙니다. 이번 명절부터는 제사상을 

위한 음식이 아니라 산 사람이 먹는 음식을 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해서 부담이 덜했고 앞으로도 

명절에 대한 부담은 줄어들 것 같습니다. 저희 부부의 

공통된 생각은, 명절은 1년에 몇 번, 가족들이 만나는 

날인데, 불편하게 보지 말고 재밌게 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게도 명절은 격식을 차리는 날보다는 언니, 

오빠, 동생, 어른들 만나 인사하고 같이 노는 날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고인에 대한 예의도 중요하지만 산 사람의 즐거움 

또한 무시할 순 없습니다.

이런 명절이면 좋습니다. 다음 명절 때에는 가족여행을 

다시 준비해 보려 합니다.^^


명절, 즐거운 가족모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은 '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브런치에도 게재되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이번 추석 가족여행 이야기 마지막 편입니다.^^ 이전 편들은 아래 링크에 있습니다.

섬진강에서 놀고 온 날은 모두들 기분좋게 피곤하여 잘 먹고 잘 잤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날이 너무 좋더군요. 아내님과 단 둘이 산책을 나갔습니다.

아내님과 단 둘이 자연속을 걷는 일은 아주 드문 일입니다. 마침 숙소 근처에 대나무 숲길이 있었습니다. 공기도 시원하고 상쾌했습니다.

아침 산책을 한 후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퇴실 시간이 되어 모든 짐을 다 꾸린 후 마지막 장소로 출발했습니다. 바로 최참판댁입니다.

관람료가 있었습니다. 저희 어머님은 경로 해당자에 해당되어 무료로 입장했습니다. 생각보다 경로자에 대한 우대환경은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입구부터 다양한 볼꺼리가 많았습니다.

숙박체험도 있더군요. 이용하실분들 참고하세요.^^

올라가기 전 지하수(?)로 추정되는 곳이 있어 물을 한잔했습니다. 우물물은 아니고 옆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구조였습니다.

이야...최참판댁에서 찍은 영화와 드라마가 이렇게나 많다니...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었습니다.

추석 연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옛놀이 체험터가 있더군요. 제기차기, 굴렁쇠, 투호, 윷놀이 등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곳에서 한참을 놀았습니다.

놀이하는 아이들도, 구경하는 어른들도 모두 즐거웠습니다.

최참판댁에서 본 마을 전경이 아름다웠습니다. 저 멀리 섬진강이 보입니다.

집도 컸고 길도 정겨웟습니다.

앗!!! 진짜 소가 있더군요. 아이들은 소를 처음 봤습니다. 용기내어 풀도 먹였습니다. 소를 본 것만 해도 아이들에겐 특별한 경험이었을 겁니다. 저도 외양간의 소는 정말 오랜만에 봤습니다.

복덩이 바위, 세계 10대 불가사의쯤 될까요?^^;

마을을 걸어서 구경하는 데 동네가 이뻐서 그런지 힘들지 않았습니다.

최참판댁을 보고 나오는 데 <무인 나눔행복 헌책방>집이 있었습니다. 좋은 생각같았어요. 헌책을 기부하면 필요로 하는 분이 가서 돈을 내고 사가는 형태였습니다. 우리 마을에도 이런 책방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참판댁을 마지막으로 2018년 추석 가족여행은 마무리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것은 숙소와 스케줄을 우리가 준비했는데 여행객들이 모두 좋아했다는 것입니다. 간만에 가족의 소중함과 따뜻함, 즐거움을 함께 느껴서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가능하면 명절때에는 가족여행을 갔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나이를 먹는 만큼 어머님도 연세가 늘고 계심을 종종 느낍니다. 어머님이 건강히 걸어다니실 수 있을 때, 많이 모시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번 여행이 너무 좋아 아내님께 고맙다고 했습니다.

"여보, 이번 여행 너무 좋았어. 다음에는 장인, 장모님 모시고 다시 오자. 아마 좋아하실 꺼야."

"그래, 여보, 담엔 엄마, 아빠 모시고 같이 오자."


가족여행은 여행, 그 이상의 특별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유명한 곳보다 함께라는 것이 더 의미 깊었습니다. 다음 명절에는 또 어디를 갈지 고민합니다. 운좋게도 저희 가족여행은 갈때마다 성공이었습니다. 적어도 싸움은 일어나지 않았거든요.^^;


더 늦기 전에, 아이들에게는 좋은 추억을, 부모님께는 좋은 시간을 더 많이 함께 하고 싶습니다.


하동, 가족여행장소로 강추합니다!.^^


<가족여행 편 끝!>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트래블 2018.10.04 1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또 오겠습니다!

  2. 복숭아말랑이 2018.10.04 21: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가족끼리 여행가본적이 참 오래된 것 같네요..

728x90

제목이 너무 거창하지요?^^ '자녀를 키우는 최고의 교육방법은?' 제가 단언컨대


"없습니다."


자녀교육은 수학공식 처럼 이렇게 하면 이 결과가 나오고, 저렇게 하면 저 결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단지 제가 믿고 있는 것을 감히 소개드리자면


아이들에게 말이 아니라 경험으로, 기억으로, 추억으로,


가족이 좋다. 가정은 편안한 곳이다. 엄마, 아빠는 좋은 분이시다는 것을 스스로 느끼게 하는 것입니다.


주말에 아이들과 가족 나들이를 갔습니다. 사실 저희 가족은 매주 주말 나들이를 가려고 노력합니다. 집에 있으면 뻔하거든요. 엄마나 아빠도 폰중독에, TV에, 하루종일 빈둥빈둥, 잔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해서 모두를 위해!!(?) 외출을 하지요.^^. 가능하면 몸으로 놀 수 있는 곳을 선호합니다.

널뛰기가 있더군요. 누나와 동생은 처음 보는 것이라 신기해 했습니다.

엄마, 아빠가 시범을 보인다고 했으나 몸무게 차이가 워낙 커서, 잘못했으면 아내님 달나라로 보낼 뻔 했습니다.

"우와, 이 꽃 너무 이쁘다." 이쁜 것도 함께 나눴구요.

처음으로 점프샷에 도전했습니다. 믿기 어렵겠지만 3컷만에 성공한 사진입니다. 아쉽게도 아빠는 없습니다.ㅠㅠ.


하지만 아빠도 아내님과 아이들이 즐겁게 뛰는 모습만 봐도 아주아주 흐뭇하더군요.^^. 충분히 보상받았습니다.


자녀를 키우는 최고의 교육은 엘리트로 키우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행복한 사람, 나눌 수 있는 사람, 희망을 안고 사는 사람, 함께 있으면 따뜻함이 느껴지는 사람으로 자라기를 바랍니다. 첫 성적표를 가져왔을 때 "점수가 이게 뭐냐?" 가 아니라 성적표를 치우며 "표정이 왜 그래? 시험 못 쳐서 그래? 괜찮아. 엄마, 아빠는 성적보다 우리 딸, 아들이 더 소중해. 괜찮아"라고 안아주는 부모가 되고 싶습니다.


최고의 유산은 땅과 돈이 아니라 세상에 온 것을 후회하지 않는 삶이라고 가르치고, 아니 보여주고 싶습니다.


곧 명절입니다. 명절이 가족의 또다른 스트레스가 아니라 모두가 행복한, 함께 하는 좋은 시간이면 좋겠습니다.


좋은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가족은 사랑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