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매점'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경남꿈키움중학교 아이들이 이동학습으로 제주도에 갔습니다. 

첫 날 일정은 잘 했고 드디어 하이라이트! 한라산 등반에 도전했습니다. 숙소가 호텔이었습니다. 든든한 조식을 먹었습니다.

7시, 한라산으로 출발! 8시쯤 도착했습니다.

간식을 나눠받았습니다. 샘들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저희들의 코스는 성판악에서 출발하여 속밭, 샘터, 진달래밭 대피소, 백록담까지였습니다. 진달래밭 대피소를 12시 30분까지 도착해야만 백록담에 갈 수 있었습니다. 은근 마음 급했습니다.

매점 폐쇄 안내문입니다. 한라산을 등반하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출발하기 전 인증샷 찰칵!

출발!!!

공기도 좋았고 날씨도 좋았습니다. 

친구가 힘들어 하니 주위 친구들이 부축하며 올랐습니다. 뒤에서 지켜보는 데 흐뭇하더군요.^^

한라산 산행이 쉽지 않았습니다. 쉬는 시간 퍼진 아이.ㅋㅋㅋㅋ

진달래밭 대피소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아이들 표정이 좋습니다.^^

정상에 가까워졌습니다.

짜잔!!!! 백록담 도착!!! 전날 비가와서 그런지 물도 있었습니다.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정상은 확실히 바람이 강했습니다.

모든 학생이 백록담을 본 것은 아닙니다. 여러이유로 안타깝게 등반을 못한 친구도 있었습니다. 아이들도 많이 아쉬워했습니다. 하지만 샘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애들이 한라산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감격,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돌아오는 차안, 계산해 보니 이날 7시에 출발하여 저녁 5시쯤 내려왔습니다. 10시간 정도 강행군을 했습니다. 아이들이 피곤한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럴수가!!! 제주도에 사시는 제 지인께서 아이들 이쁘다고 귤 두박스를 숙소로 보내주셨습니다. 덕분에 아이들도 맛있는 제주귤을 먹었습니다. 분명, 힘든 일정이었지만 아이들은 불평 없이 서로 도와가며 잘 해냈습니다. 아이들이 자랑스러웠고, 샘들도 흐뭇해 하셨습니다. 벌써 제주의 이틀이 지났습니다. 다음 날은 또 어떤 일이 기대됩니다. 제주 이동학습, 잘 해내고 있었습니다.^^

<3편에 계속>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1월 8일, 일요일, 날씨가 무척 좋았습니다. 아이들과 어디로 놀러갈 지 고민하게 되었죠. 마침 저희집 꼬맹이가 공룡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해서 오랜만에 가족들과 같이 고성 공룡박물관으로 향했습니다. 주차를 하고 올라가는데, 유모차는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해서 옆의 길로 힘겹게 올라갔습니다. 딸래미와 아내는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여 먼저 올라갔지요. 혹시 유모차를 가져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입구에 있는 무시무시한 공룡상, 아이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합니다. 

요금표이고요. 가격이 나름 착합니다. 사실 놀이공원에 비하면 아주 착한 가격이지요.

낙석으로 인해 상족암 동굴로의 출입을 통제하더군요.

고성공룡박물관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있는 공룡 조형물, 멋집니다.

고성공룡박물관 입구입니다.

고성 공룡박물관 입구에있는 공룡 조형물입니다. 워낙 실물같이 잘 만들어져 있어 아이들이 겁을 내며 가까이 가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아이들 기념사진 찍는 데 약간 애 먹었네요.

유모차와 훨체어를 대여해 줍니다. 유모차를 안 가져가도 될 뻔했습니다.

아기사랑방도 있습니다. 나름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습니다. 

실내에는 공룡 뼈와 화석, 움직이는 공룡 등 다양한 볼꺼리가 있습니다.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기에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뒤뜰로 나오면 숨겨진 명소가 있습니다. 아주 넓은 공간에 공룡 놀이터, 먹꺼리 판매, 매점 등 다양한 시설이 있습니다. 날도 그리 춥지 않아 우리 가족들은 이 곳에서 오래 놀았습니다.

공룡 놀이터인데요. 놀이터가 많습니다. 아이들의 수준에 맞춰 즐겁게 뛰어 놀 수 있습니다.

미로라고 해야 하나요? 이런 곳도 있습니다. 생각보다 길이 복잡합니다. 저는 딸아이와 같이 가지 않았다면 상당히 오랜 시간 헤멜 뻔 했습니다.

야외 화장실, 등 부대시설이 잘 되어 있습니다.


상족암쪽으로 가면 실제 공룡 발자국 화석들을 볼 수 있습니다. 저희는 아이가 어려서 내려가지는 않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 바로 매점입니다. 이전에는 편의점 크기로 작게 조성되어 있었고 실내 식당 공간이 협소하여 야외에서 추위에 떨며 컵라면을 먹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가보니 이렇게 큰 공간에 매점이 있더군요.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주력 상품은 컵라면과 음료수 같았습니다. 아직 많은 상품이 진열되어 있지는 않았지만 가족들이 한끼 간식이나 식사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저희 집에서 고성 공룡박물관까지는 한시간 정도 걸립니다. 집에서 가까운 곳에 이런 곳이 있다는 것은 참 좋습니다. 저희들은 아이들 밥은 미리 싸서 갔습니다. 아이들은 밥을 먹고 저와 아내는 컵라면을 먹었습니다. 4시간 정도 놀았던 것 같은데, 공룡 구경도 하고 신나게 뛰어 놀고 왔습니다. 즐거워 하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생깁니다.


이전에는 공룡박물관에 오면 실내에서만 주로 놀았는데, 날만 괜찮으면 박물관 뒤편에 있는 야외 시설을 함께 이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눈으로 보고 느끼는 것도 좋지만 결국 뛰어 노는 것이 아이들에게는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실컷 뛰어 놀아야 그날 밤 잠도 잘 자거든요.^^


지역에 이런 장소가 있다는 것은 다행스런 일입니다. 갈 곳이 다땅치 않을 때, 아이들도 좋아하고 부모님들도 만족스러운 이곳, 고성 공룡 박물관으로의 가족 나들이를 추천합니다. 공룡을 보러 오는 곳이지만 놀다보면 가족들이 소중한 추억을 쌓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입니다.


이번 가족 마실도 성공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1.6.01 

 

우리반에 전학생이 왔다.

 

인근 창원시에서 전학온 현이가 그 주인공이다.

 

현이는 좀 특별한 이력이 있는 학생이었다.

 

중학교때까지 축구를 하다가 공부를 시작한 학생이었다.

 

인상은 좋았고 우리반 아이들도 환영했다.

 

서로 자기가 도와줄거라며 손을 들고 난리였다.

 

'선생님 제가 매점 가르켜 줄께예!'

 

'내만 따라온나. 내가 학교 구경시켜줄께!'

 

'아이다. 내만 믿어라.'

 

라는 둥 지앞가림도 못하는 놈들이 난리도 아니었다.

 

현이 어머니께서 다녀가셨고 걱정하시는 눈빛도 난 느낄수가

 

있었다.

 

그리고 이틀이 지난 오늘.

 

어제 우리반은 간만에 자리배치를 했고 난 아이들 새자리표를

 

만들기 위해 교실에 들어갔다.

 

'자 누구야. 샘이 자리표를 새로 만들어야 하니 좀 적어서

 

샘한테 주라.'

 

'네 선생님.'

 

그 때 신이가 손을 들었다.

 

'선생님 제가 다 만들었습니더.'

 

'그래? 한번 보자.'

 

'그거 현이한테 줬습니더.'

 

'그래?'

 

현이자리에 가보니 현이가 책상에 꽂아둔 우리반 자리표를

 

내밀었다.

 

'어 이거 왜 현이가 가지고 있노?'

 

신이가 말했다.

 

'네 제가예. 현이 우리반 친구들 이름 빨리 외우라고 줬습니더.'

 

실제로 보니 책상별 아이들 이름과 번호대로 아이들 이름이

 

적혀있었고 친절하게(?) 그 옆에는 별명까지 적혀있었다.

 

'이야..신이가 이런 일도 했냐?'

 

'그거 제가 시킨겁니다!!!'

 

요즘 지각을 하지 않고 학교생활을 참 잘하고 있는 훈이가 말했다.

 

별명을 읽다보니 당사자인 아이는 화를 내는 친구도 있었다.

 

'내가 왜 별명이 그건데!!! 그거 아이다!!'

 

^-^..

 

------------------------------

 

사실 나름 걱정을 했었다.

 

너무 장난을 좋아하는 우리반 놈들이 새 친구를 괴롭힐까

 

걱정도 했었다.

 

하지만 이 놈들은 내가 미처 생각지도 못했던 배려를 하고 있었다.

 

좀 부끄러웠고 아이들이 너무 고마웠다.

 

우리반은 현이가 전학온 기념으로 다음주 토요일에 반 단합

 

체육대회를 하기로 했다.

 

아이들은 야호!!! 하며 신나했다. 지금은 종목을 저거끼리

 

정하고 난리다.

 

이런 장난치며 노는것 좋아하고 공부는 지독시리도 않하는

 

천사들과 생활하는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축제.  (0) 2014.01.25
가정방문.  (0) 2014.01.25
전학생.  (0) 2014.01.25
훈이의 방황.  (0) 2014.01.25
할머니의 햄버거.  (0) 2014.01.25
2011학년도 1학년 6반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