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대추'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옆지기님이 집에 있습니다. 어제부로 육아휴직을 냈기 때문입니다. 아침에 시연이 유치원 보내주고 저는 일을 보러 창동에 나갔습니다. 오후에 집으로 돌아오는데 옆지기님이 집에 있다는 생각에 절로 신이 났습니다. 시연이도 마찬가지였나 봅니다. 유치원차에서 내려서 엄마가 있으니 "엄마!!" 하며 뺨을 부비고 너무 좋아하더군요. 살짝 의 상했다는.^^;;


옆지기님께서 말했습니다.


"여보 오늘 닭 백숙 해 줄수 있겠어요?" 

"먹고싶나?" 

"응"

 "좋았어!."


우린 다 같이 마트에 가서 백숙재료들을 샀습니다. 집으로 와서 요리를 시작했습니다.


주재료- 생닭(오늘 산 것은 13,000원짜리 토종닭이었습니다. 엄청 크더군요.), 백숙재료, 대추, 마늘


▲ 우선 닭을 흐르는 물에 씻습니다. 그리곤 찬 물에 담가 둡니다. 피를 빼기 위함인데요. 이 닭은 깨끗하더군요.


▲ 재료들입니다. 왼쪽에 백숙재료, 가운데가 씻은 찹살, 오른쪽이 대추입니다.


▲ 끓는 물에 재료들을 먼저 넣습니다. 압력솥입니다.


▲ 재료들이 끓고 나서 닭을 넣습니다. 엄청 크더군요.


▲ 짜잔!!! 신김치와 함께


▲ 이쁜 그릇이 있어야 합니다.^^;


▲ 신김치와 먹어도 맛있더군요.


▲ 잔해입니다. 너무 끔찍한가요?


▲ 가슴살입니다. 우리가족은 좋아하지 않기에 이것은 따로 내어 죽을 끓입니다.


▲ 가슴살을 찢어서 넣었습니다. 국물이 진하죠.^^


▲ 찹쌀과 함께. 내일 아침꺼리까지 해결입니다.^^


참 기분 좋은 저녁이었습니다. 우선 옆지기님께서 메뉴를 정해주셨고, 시연이도 신나게 왔으며, 집도 너무 깨끗했습니다. 


온 가족이 집에 같이 있으니 참 좋습니다.


일 안하고 가족끼리 모여 살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아야 겠습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신다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몽숙초 2016.05.27 18: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 정말 먹고 싶네요

728x90

딸아이가 햄채소볶음밥이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고 유치원엘 갔습니다. 집에 있는 아빠가 해 줄 수 있는 거라곤 요리(?)분이겠죠. 오늘은 햄채소볶음밥에 도전해 봤습니다.

주재료 - 라바햄(일명 비엔나죠.), 당근, 양파, 맛살, 물에 씻은 신김치


1. 밑재료 손질이 중요합니다. 라바햄, 당근, 양파, 맛살, 물에 씻은 신김치를 잘게 칼로 씁니다. 잘 익게 하기 위함이죠.

2.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약간 달군 상태에서 당근을 먹저 익힙니다. 제일 딱딱하기 때문이죠. 감자를 넣으실려면 감자도 당근과 같이 익히면 될 듯합니다. 아무튼 딱딱한 것 먼저 익힙니다.

다음으로 맛살, 햄, 등 익히시구요.

마지막에 양파는 살짝 익힙니다. 양파는 상당히 빨리 익더라구요. 다 익어버리면 모양이 흐트러져 비쥬얼이 약간 떨어집니다. 뭐 상관없습니다. 모든 재료 한꺼번에 넣고 다 익혀셔도.^-^

재료들을 다 익을 때쯤 밥을 넣습니다. 여기서 주의!! 밥은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양의 반을 넣으세요.

이거 저도 큰 실수를 했는데 재료 준비도 그렇고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재료도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양의 반만 하셔도 될 듯합니다. 이거 모두 합하면 양, 정말 많습니다.

밥과 함께 익히시는 중간 중간 기름을 살짝살짝 둘러주시구요. 탄거 좋아하시는 분은 기름 안하셔도 됩니다. 근데 타니깐 연기가 나더라구요. 숨이 막혀요.켁!

완성했습니다. 취향에 따라 계란 후라이를 얻어 드셔도 좋을 듯 하네요. 중요한 것은 모든 재료를 한꺼번에 넣는 것이 아니라 재료 따로 볶고 밥을 넣는 다는 것! 그 어떤 볶음밥도 자신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의 요리 완성!!!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