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과속'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7월 26일, 마산 교동초등학교 스쿨존을 다녀왔습니다. 큰 대로변에 있는 학교고 육교를 낀 학교입니다. 교동초등학교는 과속과 육교가 위험하다고 지난 2014년에도 글을 썼었습니다.



교동초등학교는 10(1)학급, 154(1)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중간 광고>

기억에 남는 행사를 원하십니까?

감동적인 행사를 원하십니까?

제 블로그를 보고 전화드렸다고 하면 20% DC 까지!! 

경남 지역 최고의 MC! 김 한 율

행사하면! MC 김한율(010 9870 0953)입니다.^^

육교입니다. 이 길로 내려오면 왼편에 마산여자중학교와 교동초등학교가 나란히 있습니다.

즉 내려와서 위쪽 화살표로 가면 교동초등학교이고 9시방향으로 가면 마산여자중학교입니다. 동시에 이 길로 차량들이 우회전해서 들어옵니다. 아이들이 차량으로부터 보호받을 시설이 없습니다. 

횡단보도는 있으나 신호등이 없습니다.

한쪽면에 안전펜스만 있습니다.

육교에 올라갔습니다. 이 길은 제한속도가 60km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학교가 있는 길이면 60km는 너무 빠릅니다. 60km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육교가 있음으로서 학교 앞으로 차량들은 마음놓고 과속을 합니다.

반대쪽입니다. 저 위에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약간 휘어진 길이고 경사가 높아지는 길입니다. 올라오던 차량들은 신호등이 초록색이면 한번에 통과하기 위해 더욱 과속을 하게 됩니다. 

이 육교는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육교를 없애고 신호등과 과속방지턱, 횡단보도를 설치해야 합니다. 그래야 차량의 과속을 막을 수 있고, 과속을 막는다는 것은 운전자들도 안전해 진다는 뜻입니다. 아이들의 안전보다 속도가 더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육교에서 내려온 아이들은 안전시설이 되어 있지 않는 차도로 내려와서 길을 건넙니다. 차량들이 없다면 이 길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허나 등하교시, 비오는 날 차량들이 모일 것은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신호등도 없으며 횡단보도가 험프식도 아닙니다.

왼편의 인도는 차도에서 끊겨 있습니다. 이 길은 또 뭡니까?

이 정도의 탄력봉은 차량이 밀고 온다면 한번에 부서질 것입니다. 아이들은 안전하지 않습니다.

튼튼한 볼라드를 설치하던지, 인도를 확보해야 하고 최소한 과속단속카메라라도 설치해야 합니다. 아니 그 전에 육교를 없애고 횡단보도를 만들어 주십시오. 학교 앞 대로는 속도를 무조건 30km로 제한해 주십시오.


학교 옆에서 쌩쌩 달리는 차량들을 보면 조마조마합니다. 

아이들의 안전이 아니라 차량들의 편의만을 우선시 하는 것 같아 속상합니다.


이 곳은 횡단보도가 충분히 설치될 수 있습니다. 양 옆으로 횡단보도의 거리가 충분히 멀며, 육교가 있기 때문에 과속이 더 심한 것이 현실이기 때문입니다. 더 빨리 간다는 것은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육교는 절대 보행자들을 배려한 것이 아닙니다. 한 번 걸으면 되는 길을 육교는 3번을 걸어야 합니다. 

차량들이 불편해야 합니다. 과속을 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들어야 합니다. 차량의 원활한 소통이 먼저가 아니라 사람의 안전한 보행이 우선시 되어야 합니다.


제발,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을 배려하고 보행자들을 배려하는 교통문화가 정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보행자가 안전해진다는 것은 동시에 운전자도 안전해 진다는 뜻입니다.

보행자가 위험하다는 것은 동시에 운전자도 사고의 위험성이 커진다는 뜻입니다.


운전자와 보행자는 상극이 아닙니다. 

사람을 배려하는 문화가 필요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입니다.


교동초등학교 앞 육교


없애주십시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자 2017.10.13 2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곳에 육교가 만들어지기 전에 횡단보도가 있었지요. 내리막에 과속하는 차량에 학생이 치어 숨진 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그 후로 육교설치를 했어요. 그래서 전 불편해도 육교로 가요. 솔직히 불안해요. 속도를 제한해도 과속하는 차는 분명 있고 아이들은 횡단보도가 있다면 장난치며 건널수도 있고요. 큰길을 지날때 육교는 두고 학교쪽 내려오는 육교계단은 철거하고. 작은 길에 그어진 횡단보도는 개선하고 과속카메라는 꼭 필요하네요.

728x90

지난 7월 12일, 거제에 위치한 연초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연초초등학교는 10(1)학급, 180(3)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연초초 바로 앞에 국도가 지나고 있었습니다. 

< 중간광고 >

갱상도 지역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세상을 향한 세남자의 시원하고 유쾌한 입당

<쥬디맨> 절찬 방송 중

아래 쥬디맨을 클릭하셔서 재미와 유익함을 만나보세요.^^

쥬디~~~맨!!!(클릭클릭)

제한속도 50km라는 표시가 선명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50 이라는 표지판이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길을 지나는 차량들의 속도는 정말 빨랐습니다. 적어도 80~100km는 족히 되어 보였습니다. 옆으로 걸어가는 데 차가 지나가면 차도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어른이 이 정도인데, 아이들은 정말 위험할 것 같았습니다.

다행히 인도확보는 되어 있습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교문 앞이 특별한 구조였습니다. 차도 바로 옆이 교문이 아니라 학교 앞으로 올라가는 길이 따로 있었습니다. 비가 오는 날, 등하교 때 학부모님들이 아이를 차량으로 태워주신다면 이 곳 차도가 막힐 것은 불보듯 뻔했습니다.

반대편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학교 안으로 들어가는 차량은 이 길로 가면 되지만 지나갈 차량들은 아이를 내려두고 직진해야 하는 구조입니다. 차가 3대~4대만 되어도 막힐 것이 예상되는 구조입니다.

반대편 길입니다. 다행히 인도확보는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차도로 다니는 차들의 속도는 정말 빨랐습니다.

한쪽면으로 인도 확보가 되어 있습니다.

학교 왼편 횡단보도입니다. 왕복 2차선입니다. 신호등이 녹색불이 되어도 차량들은 정지선에 맞춰서지 않았습니다. 저도 두번 건넜지만 보행자가 위협받는 형태였습니다. 차들은 언제든 달려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오른편에 학교가 보입니다. 학교 앞에서 길이 만나는 형태입니다. 버스도 끼어들기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로에 있는 횡단보도입니다. 그런데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습니다. 직선으로 가면 파출소가 있습니다.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으면 그만큼 길을 건너는 시간이 늘어납니다. 보행자는 차도에 더 오래 있게 됩니다. 특히나 아이들이 다니는 길입니다. 왜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지? 쉽게 이해가지 않았습니다.

많은 차량들이 다니고 있었습니다.

학교에서 나와 왼편으로 가는 길입니다. 멀리 아파트들이 보입니다. 이 길로 많은 아이들이 통학함을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어느 순간 안전펜스는 끝이 납니다. 차도로 대형차량들도 많이 다녔습니다.

안전펜스 중 부러진 것도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거제 연초초등학교의 결정적 위험성은 과속입니다. 학교 앞에 분명 어린이 보호구역이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만 차량들은 의식하지 않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제가 정확히는 모르지만 이 길을 지나는 차들이 거제차량 뿐 아니라 외지차량들도 많았습니다. 즉 운전자들이 연초초가 이곳에 있는 지 모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학교 바로 옆길을 그리 빠르게 달릴 수 있단 말입니까?


학교 길 건너편에 파출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차량들은 서행하지 않았습니다.


제발, 다른 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법대로 해 주십시오. 법을 지켜 주십시오. 학교 앞 제한속도를 준수해 주십시오. 파출소에서는 과속하는 차량들을 단속하여 주십시오. 


다행스럽게 거제시에서 연초초를 스쿨존 개선학교로 지정하였다고 합니다. 앞으로 연초초의 스쿨존이 어떻게 개선될 지 기대합니다. 아이들이 보다 안전해 지기를 기원합니다.


하지만 시설이 아무리 안전하고 완벽하게 조성된다고 하더라도 과속하는 차량은 어쩔 수 없습니다. 과속하는 차량 단속을 위해 이 곳에는 과속단속카메라가 분명히 필요해 보입니다.


연초초등학교 아이들이 마음 놓고 학교를 다닐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7월 10일 통영에 위치한 충렬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충렬초는 8(1)학급, 141(4)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첫 인상은? 차들이 아주 빠르다는 것이었습니다.

< 중간광고 >

갱상도 지역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세상을 향한 세남자의 시원하고 유쾌한 입당

<쥬디맨> 절찬 방송 중

아래 쥬디맨을 클릭하셔서 재미와 유익함을 만나보세요.^^

쥬디~~~맨!!!(클릭클릭)

주차하고 차를 세웠습니다. 어린이 보호 표지판이 선명합니다. 내리막길입니다. 학교에서 거리가 있는 곳이고 이 곳은 법적으로 어린이 보호구역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다니는 길임엔 분명한 곳입니다.

학교는 저 뒤쪽 신호등 있는 곳 쯤에 위치해 있습니다. 바로 앞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습니다. 오른편 왕복 4차로는 분명 어린이 보호구역입니다. 표지판도 크게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길은 지나다니는 차들은 전혀!!! 결단코 전혀!!!!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는 것을 의식하지 않았습니다. 단 한대도 빠짐없이 정말 빠르게 다녔습니다. 사진 찍는 순간에도 씽! 씽! 다니는 데 빨려 들어갈 것 같았습니다. 최소 80km이상은 되어 보였습니다. 화가 났습니다. 이 길은 넓으니 제한 속도가 60km인가? 라고 생각했습니다. 학교 쪽으로 걸어와보니...

표지판 안에 30이 보이는 지요? 대체 왜들 이러시는지...ㅠㅠ..

학교 가까이 가니 인도가 있었습니다. 넓게 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를 건너서 왼편으로 가면 학교가 있습니다. 오른쪽 길은 5거리 입니다. 차량 이동량이 많은 곳입니다. 그런데 바로 앞에 보이는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었습니다.

학교 입구입니다. 바로 옆에 문구사가 있습니다. 문구사를 지나는데...헉!

볼라드가 빠져 있습니다. "볼라드가 어디갔지??" 헉!!!

바로 옆에 두개가 뽑혀서 옆에 세워져 있습니다. 넘어지지 말라고 화살표에 보시는 것처럼 끈으로 묶여 있습니다. 이래도 되는 건가요? 정말 몰라서 여쭙습니다. 옆쪽으로 돌아가 보니...

헉! 볼라드가 또 뽑혀 있습니다. 시에서 설치한 것을 개인이 이렇게 훼손해도 되는 것인지, 솔직히 화가 나더군요.

경계석을 설치하여 인도를 확보했습니다.

솔직히 학교 오른편으로 가는 길은 노답이었습니다.

불법주정차지요.

노란 실선입니다. 노란 실선은 시간제로 탄력적으로 주정차가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시간대를 알려주는 표지판이 있어야 하지만 없었습니다. 그나마 경계석이 설치하여 아이들의 인도를 확보한 것에 대해서 통영시의 노력을 높이 삽니다. 경계석이 없었을 당시에는 아이들이 차도 가운데로 다녔을 겁니다.

경계석이 없는 길에서는 불법주정차량들로 인해 벽쪽으로 다니기도 힘듭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가 무색합니다.

견인지역표지판이 선명합니다. 올 3월부터 7월까지 몇대가 견인되었을까요? 견인하기 힘들면 이런 표지판은 없는 것이 낫지 않을까요?

왼편에 인도가 있습니다. 불법주정차량은 인도확보에 방해가 될 뿐 아니라 아이들의 시야를 가립니다. 뒤에서, 앞에서 오는 차량을 제대로 볼 수 없고 이런 길에서는 차량들이 가운데로 아슬아슬하게 다닐 수 밖에 없기에, 아이들이 차 속에서 나오면 사고가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차량도 피할 공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지판은 거대하게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차주분들은 어린이를 보호할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들수 밖에 없는 현장이었습니다.


통영시에서도 충렬초 스쿨존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환경적으로 한계가 있다는 말도 들었습니다. 자기 집 앞에 차를 대려고 하니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보행자보다 자신의 편의만을 생각하니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차에서 내리는 순간, 자신도 보행자가 됩니다. 누구의 아이만 위험해 지는 것이 아니라 나의 아이도 위험해 집니다.


주차공간이 필요합니다. 허나 무료 주차공간이 아닙니다. 유료주차공간이 필요합니다. 주차는 무료가 아닙니다. 차량 유지비에 주차료가 당연히 포함되어야 합니다. 참고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주정차 과태료는 4t 이하, 8만원, 4t 이상 9만원입니다. 지역민들에게는 달주차 할인 형태로 유료주차공간이 확보되어야 합니다.


유료로 주차장을 확보하는 것은 지자체 입장에서도 불가능한 사업같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언제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주차가 묵인되어야 합니다. 그 사이 아이들은 다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안전보다 주차가 더 필요하다는 것은 말도 안됩니다.


방법이 없지 않습니다. 이 문제는 통영 충렬초등학교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대부분의 스쿨존에서 나타나는 문제입니다. 단속만이 답도 아닙니다. 단속이라는 것은 불법을 저지르지 않을 환경을 조성하고 나서 해야 합니다.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면 단속은 당연히 해야 합니다. 그 벌금을 모아도 주차장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충렬초 스쿨존에는 그나마 경계석을 두어 인도를 확보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부족합니다. 아이들의 시야는 낮습니다. 초1, 초2학생들이 보는 시야는 어른들 허리 정도 입니다. 그 아이들의 시야에서는 승용차만 서 있어도 뒤에 오는 차가 보이지 않습니다. 


아이들보고 갑자기 뛰쳐 나온다고 말하면 안됩니다. 아이들이 안 보였다고 말하는 것이 옳습니다. 왜 아이가 안보였을까요? 아이가 보이지 않는 장애물이 있었다는 것이지요. 아이들에게만 잘 보고 다니라고 가르치기 전에, 어른들이 불법주정차를 해선 안됩니다.


교육만 필요하다고 해선 안됩니다. 어른들이 먼저 불법주정차를 해선 안되고 어린이 보호구역의 범위를 확대하여 정말 어린이를 보호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충렬초 스쿨존을 보며 많이 갑갑했습니다. 하지만 통영시의 2017년 스쿨존 개선사업에 충렬초가 포함되어 있기에 기대를 합니다. 한 마디 조언을 드리자면 길만 정비해서는 안됩니다. 표지판만 세워서는 안됩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책임있는 행정이 필요합니다. 


불법주정차를 하지 맙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동 2017.07.22 07: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거 뭔.. 현실에서 GTA를 해놨네요

  2. 민가이버"철기 2017.07.22 09: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에게만 잘 보고 다니라고 가르치기 전에, 어른들이 불법주정차를 해선 안됩니다

  3. 목동 2017.07.22 19: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GTA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게임 시리즈 중 하나인데 범죄자가 되어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게임입니다. 흔히들 현실에서 황당한 범죄가 일어나면 "어떤 놈이 또 현실에서 GTA했네..."이렇게 이야기합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