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가족 여행'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주 토요일(6월 17일) 아내가 좋은 곳이 있다고 가보자고 하더군요. 

저희 집에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거제 와현 해수욕장이었습니다. 

고속도로에 차량도 많이 없고 천천히 운전했습니다.

<중간광고>

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

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관련 방송

TBN "이PD가 간다."에 고정출연 중

와우! 첫 인상은 매우 좋았습니다. 깨끗했고, 조용했습니다.

11시 쯤 도착했는데 이미 많은 가족들이 놀러와 있었습니다.

사실 출발 전 아내가 바람막이 텐트를 가져가자길래 괜찮다며 안 챙길 뻔 했습니다. 

다시금 알았습니다. 아내의 말을 잘 들어야 합니다.^^;; 

이 날 바람막이 텐트를 챙기지 않았으면 정말 곤란할 뻔 했습니다.

햇빛이 분명 따가웠습니다.

물도 아주 깨끗했습니다.

바닷물이 약간 찹게 느껴졌습니다. 아이들은 파도와 모래에 발을 담그며 놀았습니다. 

저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줍니다.^^

엄마랑 같이 노는 아이들.

처음에는 물에 안 들어가려 하더니 시간이 지나자 뛰어 다니고 난리인 꼬맹이.^^

'두껍아 두껍아 헌 집 줄께. 새집 다오.' 완벽한 발음은 아니지만 노래를 웅얼거리며 모래 쌓는 것이 참 귀여웠습니다.

점심 먹고, 오후가 되니 물도 따뜻해지고 놀기 좋았어요. 너무 더워 쭈쭈바를 하나씩 물렸습니다. 

쭈쭈바에 어찌나 집중하던지요.^^

4시 쯤 집으로 출발했습니다.

"자, 이제 집에 가자." 두 놈이서 모래에 누워 자기 배에 모래를 셀프로 뿌리고 있더군요. 

한마디로 집에 가기싫다는 무언의 시위, ㅋㅋㅋ. 한참을 바라보다 번쩍 들어서 데리고 왔습니다. 

처음 왔을 때는 집에 가자며 투정부리던 꼬맹이도 시간이 지나자 더 놀거라고 앙탈 부렸습니다.


바다는 실패하지 않습니다.

물도 실패하지 않습니다.

사람도 적당하면 참 좋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해먹을 달 만한 공간이 없고 근처에 편의점이 두군데 정도 있는데 편의점은 마트보다 좀 비쌉니다. 간식꺼리, 먹을꺼리는 가능하면 준비해서 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파도도 적당히 치고 모랫사장도 넓고 좋았습니다. 신기한 것은 외국인이 그리 많더군요. 

백인 남, 녀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근처에 외국인 마을이 있나? 라고 궁금할 정도였습니다.


가깝고 좋은 곳이지만 사람들이 북적이지 않는 한적한 해수욕장, 가족들과 가기에 딱 좋은 해수욕장, 


거제 와현 해수욕장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5년 크리스마스는 특별히 보냈습니다. 은밀히 말하면 크리스마스 다음날 부터 처제네와 함께 경남 고성에 위치한 '경남교육종합복지관'에 놀러 갔습니다.


이 곳을 찾아간 이유는 여러가지입니다. 우선 예약하기는 어려우나 가격이 저렴하고, 고성 당항포 관광지가 인접해 있어 아이들이 놀기 좋은 장소였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있는 집은 아시겠지만 또래가 많이 모이면 엄마, 아빠가 편합니다. 어른 두명이 아이 두명 보는 것과 어른 두명이 아이 네명 보는 것이 큰 차이가 없습니다. 


아무튼! 26일 오후에 출발했고 기분좋게 도착했습니다. 날씨도 너무 좋았습니다.^^


저희가 먼저 도착하여 짐을 풀고 있을 무렵 곧이어 처제네가 도착했습니다. 가장 좋아한 이들은 아이들입니다. 저 작은 아기들도 또래들이 좋은 모양입니다. 저 네명중 말을 하는 이 두명, 말을 못하는 이가 두명입니다. 하지만 저희들끼리 의사소통이 되는 것이 신기하더군요.^^


저녁때에는 장인, 장모님께서도 오셔서 같이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손주들을 너무 좋아하시는 할아버지, 할머니도 행복해 하셨습니다.


이렇게 특정한 날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하고 노니 이것 또한  재미있었습니다.

밥을 잘 먹고 잘 잤습니다. 다음 날 짐을 꾸리고 나왔습니다. 1층 로비에 산타인형이 있었습니다. 키가 똑같아서 그런지 너무 귀여웠습니다.


이곳은 11시 퇴실이었습니다. 나름 바쁘게 서둘렀네요. 쓰레기도 다 버리고, ㅎ.


참! 좋은 정보 하나. 2016년 4월 1일부터 6월 12일까지 73일간, 고성 공룡 엑스포가 열립니다. 해서 지금 기간에는 행사장 출입이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공룡엑스포를 즐길 계획은 자연스레 무산되었습니다.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은 부모들에게 큰 힘을 줍니다.^^

다 놀고 나와서 건물 뒤편에서 좀더 놀았습니다. 양파링을 줬더니 안경이라며 쓰고 놀더군요. 한명이 양파링 안경을 쓰니 다른 꼬맹이들도 따라했습니다. 먹느라, 걷느라, 넘어지느라, 바쁘지만 모두들 신나게 놀았습니다.


사는이유? 먹고 살기 위해서라고들 말합니다.


그리고 사는 이유가 또 있는 것 같습니다.


행복하기 위해서.


그 행복의 필요 조건 중 '가정의 행복'도 아주 중요한 것 같습니다.


곧 새해가 밝을 겁니다.


암울하기도 한 세상이지만 가족을 보며 힘을 낼 수 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병신년 새해지만 우리는 병신스럽지 않게 살면 어떨까 합니다.


비싼 돈만이 행복을 담보하진 않습니다. 더 많이 가지려는 노력보다 더 많이 나눌려는 노력이 풍부한 만족을 준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장소를 가느냐보다 누구와 함께 가느냐가 더 의미있다는 말이 있죠. 그 누구가 사랑하는 이, 특히 가족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모든 가족의 행복함을 기원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성아 2015.12.28 16: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정보 감사합니다.막둥이가 샘과 붕어빵이네요..^^귀요미~~

  2. 꿍금이 2015.12.30 15: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이 웃는 모습 보니 저도 즐겁습니다. ^ ^~